•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5-31 09:1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05  

e n v o i - 캐들린 레인 내게서 내것 아닌 것일랑 앗아 가세요 나의 사랑, 나의 아름다움, 그리고 나의 시(詩)는 - 괴로움이 내것이올시다 그것만이 내것이올시다 보세요 뼈 속에 지닌 무게를 거슬러 매가 중천(中天)에 머무는 모습을 - 거기 솟기 위해선 피가 무던히도 애를 씁니다 찰나(刹那), 그것은 새가 아니라 성(聖)스런 것이올시다 또 보세요 아늑한 나무들이 한가로이 춤추는 것을 - 그들은 샘 솟는 맥관(脈管) 위에 하늘과 구름의 무게를 견디는 것입니다 바람결인 양 보드라운 꽃이파리 장미(薔薇) 속에 당신을 위해서라면 조수(潮水)와 불길이라도 매어 둡니다 - 꽃 속에 살아있는 죽음을 아... 즐겁게, 사랑이여, 당신을 위해 나는 견디렵니다

Kathleen (Jessie) Raine (14 June 1908 ~ 6 July 2003)

英國 레드브리지Redbridge 출생. 시인, 비평가. 신비스럽고 직관적인 환상을 보여주는 시로 유명하다. 이러한 특징은 때로 스코틀랜드 변경의 풍경을 묘사할 때 나타난다.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자연과학을 공부했는데 그 영향인지 몰라도, 첫 시집 [돌과 꽃 Stone and Flower] (1943)은 정확한 관찰력이 돋보인다. 그밖의 시집으로는, [무녀 The Pythoness] (1949)· [분지 The Hollow Hill] (1965)· [잃어버린 나라 The Lost Country] (1971)· [황폐한 해안에서 On a Deserted Shore] (1973)· [타원형 초상화 The Oval Portrait] (1977)· [마음 속의 신탁 The Oracle in the Heart] (1980)· [시선집詩選集 Collected Poems] 1935~80 (1981) 등이 있다. 비평서로는 〈블레이크와 전통 Blake and Tradition〉(2권, 1969) 等이 있다.


------------------------------


<감상 & 생각> 하늘을 높이 나는 새... 그 자유롭고 우아하게 보이는 날개짓도 막상, 새의 입장에선 생존을 위한 고된 몸짓인 것을. 하늘로 솟구치기 위해, 그렇게 무던히도 애 쓰는 피. 그 피가 지닌 생명력(生命力)은 그 자체로서, 얼마나 성(聖)스러운 것인지. 또, 뿌리에서 샘 솟는 맥관(脈管)의 가지로 무성한 팔을 벌려 하늘과 구름의 무게를 견디는 나무. 그 인내(忍耐)의 수고로움을 통해서, 우리들의 삶이 지향해야 할 자세를 말해 주고 있다. 결국, 시에서도 말하듯... 인생이란 삶과 사랑의 정체성(正體性)을 찾는 끊임없는 노력과 인내가 아닐런지. 그리고, 그런 노력과 인내의 날개짓으로 죽음의 골짜기를 넘어 영원한 사랑에 도달하는 것도 그 어떤 누가 대신해 줄 수는 없는 일. 그것은 오로지, 자신의 노력과 인내로써 날아야 하기 때문에... - 희선,


* 詩題 'envoi'는 우리 말로 옮기기가 좀 애매한데. 회화의 경우에 있어서, 흔히 헤어질 때 하는 말이기 때문. 하지만, 단순히 우리 말 '안녕'이라 하기엔 뉘앙스가 좀 그렇고. (다소, 미묘한 감이 있는 단어) 시에 있어, 이를 굳이 우리 말로 옮기자면... 결구(結句 : 맺는 말)정도라고 할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554
1276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 박남철 안희선. 00:28 41
1275 깡통/ 김유석 金離律 06-20 43
1274 내가 아버지의 첫사랑이었을 때 / 천수호 강북수유리 06-20 33
1273 소주병 / 공광규 강북수유리 06-20 33
1272 굴러가는 동전의 경우 / 안태현 湖巖 06-20 31
1271 나무들 / 조이스 킬머 안희선. 06-20 53
1270 누가 울고 간다 / 문태준 강북수유리 06-19 77
1269 여름 저물녘엔 청계천에 가자 / 배월선 안희선. 06-19 63
1268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6-19 61
1267 청동물고기 / 허영숙 안희선. 06-18 64
1266 면벽의 유령 / 안희연 湖巖 06-18 46
1265 나무 달력 / 조윤하 & 나무에 깃들여 / 정현종 안희선. 06-18 70
1264 이팝나무 꽃 피었다 / 김진경 강북수유리 06-16 87
1263 아내, / 홍형표 안희선. 06-16 99
1262 갈매새, 번지점프를 하다 / 박복영 湖巖 06-16 51
1261 송(頌) / 김구용 안희선. 06-16 59
1260 감기 & 부부 / 진난희 안희선. 06-16 68
1259 새 떼 / 나희덕 안희선. 06-15 77
1258 어머니의 그륵 / 정일근 강북수유리 06-14 103
1257 새벽 / 박계희 안희선. 06-14 112
1256 물 / 이정록 안희선. 06-12 130
1255 꽃멀미/김충규 강북수유리 06-12 135
1254 바다의 악보 / 강인한 湖巖 06-12 89
1253 신부 / 서정주 안희선. 06-11 119
1252 직지사는 없다 / 이희은 긴강물 06-11 111
1251 어떤 시위/ 공광규 金離律 06-10 107
1250 해산 / 이재무 湖巖 06-10 108
1249 새 / 천상병 강북수유리 06-09 116
1248 낯선 시선 / 삐에르 르베르디 안희선. 06-09 103
1247 사람이 풍경이다 / 허영숙 안희선. 06-09 138
1246 가을 밤 / 조용미 湖巖 06-08 112
1245 상사몽 / 황진이 안희선. 06-07 112
1244 구상나무에게 듣다 / 최정신 안희선. 06-07 126
1243 배를 매며, 배를 밀며 / 장석남 강북수유리 06-06 90
1242 손의 의지 / 김선재 湖巖 06-06 111
1241 하류 / 김구식 안희선. 06-05 129
1240 개다래나무/박은주 긴강물 06-04 135
1239 외상값 /신천희 강북수유리 06-04 165
1238 출구/ 이규리 金離律 06-04 134
1237 누가 우는가 / 나희덕 湖巖 06-04 168
1236 어머니의 정원 / 김설하 안희선. 06-03 136
1235 多情에 바치네 / 김경미 안희선. 06-02 144
1234 닭의 하안거 / 고진하 湖巖 06-01 119
1233 수염 / 이상 안희선. 05-31 141
1232 Envoi / Kathleen Raine 안희선. 05-31 106
1231 에피소드(EPISODE) / 조향 안희선. 05-30 111
1230 나의 이솝 / 테라야마 슈우시(寺山修司) 안희선. 05-30 112
1229 아들의 여자/정운희 강북수유리 05-30 140
1228 여름을 건너간 슬픔 / 최해돈 湖巖 05-29 190
1227 밑줄/ 신지혜 金離律 05-27 1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