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감상평과 함께 느껴 보세요

 
작성일 : 15-11-24 10:54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4573  

비로소 꽃 / 박무웅

 

 

그 꽃이 보이지 않는다

봉황천변, 흐드러지게 피어 있던 흰 불꽃

나는 그 주인 없는 땅을 차지한

흰 꽃 무리의 지주(地主)가 좋았다

 

눈길 한번 주지 않아도

마음껏 꽃 세상을 만들어내던 개망초꽃

있어도 보이지 않고 보여도 다가오지 않던

그 꽃, 개망초꽃

 

땅을 가리지 않는 그

백의(白衣)의 흔들림이 좋았다

 

문득 걸음을 멈추고 멈춤을 생각하니

내가 가진 마음속 땅을 모두 내려놓으니

 

거기 시간도 없고 경계도 없는 곳에

비로소

보이는 그 꽃

 

내 안을 밝히는 그 꽃

 

보여야 꽃이라지만

보아야 꽃이다

 

-박무웅 시집 지상의 붕새

 

 

 누가 보아주지 않아도 피는 꽃들이 있다. 길가나 들판, 천변에서 자라나 꽃을 피우는 식물들은 대체로 강하다. 아무런 것도 개의치 않고 오종종 모여 한 무리를 이루고 살아가는 개망초는 나름 지닌 그 하얀 색깔과 모양이 참 예쁘다. 또한, 고 작은 꽃을 마음껏 피워 제 생명력을 다 하는 모습은 대견하기까지 하다. 이렇듯 제대로 갖추어진 조건이나 아무런 바람도 없이 살다가는 꽃, 누가 이름을 불러주지 않으면 어떤가, 크고 화려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지 않으면 어떤가. 내가 선 자리 그곳에서 최선을 다해 살다 가는 것도 분명 아름다운 삶일 터, 우리는 때로 이렇게 작은 꽃 앞에서 나를 내려놓으며 내 안을 밝힌다. / 서정임 시인

 

 


kgs7158 15-11-25 16:10
 
보아야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32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307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491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양현근 05-23 713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724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2259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338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224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099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908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804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1347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265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1747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163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4594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2853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3157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373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519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4574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4427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265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3752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3581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3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