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5-12-01 10:19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2875  

탬버린 / 이인철

 

공장 탈의실엔

예비군복같이 얼룩덜룩한

미희 아줌마 작업복이 보름째 걸려 있다

 

그녀는 손에 묻은 도금을

이태리타월로 빡빡 문질러 지우고

공단 입구 지하노래방에서

붓 대신 탬버린을 잡았다

 

새빨간 루주

젖가슴이 드러난 옷

밤물결처럼 살랑이는 치마

탬버린이 야광충처럼 반짝이는 방에서

우리는 칠 묻은 손으로

그녀의 허리를 껴안고 춤을 춘다

 

공장의 하루 일당을

두 시간 만에 받아든 그녀는

다른 방에서도 뱅글뱅글

폐수를 마신 시화호 물고기같이 돌고 돈다

 

-이인철 시집 회색 병동

 

 돈의 유혹은 달콤하다. 그것도 쉽게 벌어 쓸 수 있는 일은 곳곳에 독버섯처럼 퍼져있다. 거리에 화려한 불빛을 내뿜으며 밤 문화를 조성하고 있는 간판들, 생활고에 시달리는 사람들에겐 뿌리칠 수 없는 유혹이다. 미희 아줌마는 공장을 다녔다. 예비군복 같은 작업복을 입었다. 온종일 하는 일은 늘 고달프고 월급은 부족하다. 급기야 작업복을 벗고 공단 입구 지하노래방에서 도우미가 된다. 이태리타월로 손에 묻은 도금을 빡빡 문질러 지우고 젖가슴 드러낸 옷을 입고 공장에서 함께 일했던 사람들과 춤을 춘다. 두 시간 만에 공장의 하루 일당을 받아든 그녀는 다른 방에서도 뱅글뱅글 폐수를 마신 물고기 같이 돌고 돈다. 속칭 노래방 도우미라 불리는 그 일은 생명보험회사에서도 보험가입을 거부할 정도로 위험 직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누구의 엄마이고 부인이고 누나고 언니인 그녀는 언제나 그 일을 그만둘 수 있을까. 온몸으로 흔드는 탬버린을 내려놓을 수 있을까. /서정임 시인

 

 


니카니까 16-01-12 12:28
 
시표현이 아주 풍풍하네요 다음시는 잘써주세요 ~~~~~~~~~~~~~~~잘부탁드립니다
모콰 16-09-02 12:26
 
씁쓸한 세태가 묵묵하게 잘 표현되어있는 시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395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678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916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226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897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1282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1909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1727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3240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938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789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732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1359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241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2095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788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2526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679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149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239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3609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774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876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5201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5174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758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4299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4147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4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