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감상평과 함께 느껴 보세요

 
작성일 : 15-12-08 11:07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2373  

수곽(水廓) / 문정영 

 

 

나는 한때 물처럼 맑다고 생각했다.

물로 집 한 채 지었거나

물의 집이라는 생각도 가져 보았다.

그런 나를 비추자 물빛이 흐려졌다.

내가 지은 집은 지는 해로 지은 것이었다.

고인 물을 막은 것에 불과했다.

내가 흐르는 물자리였으면

새 몇 마리 새 자리를 놓았을 것이다.

갑자기 눈물이 솟구치는 것을 보면

눈물로 지은 집 한 채가 부서졌고,

눈물도 거짓으로 흘릴 때가 많다고 생각했다.

내가 누운 집이 두꺼비 집보다 못하다는 것을 알았다.

내가 깊다는 생각은 그만 두기로 했다.

물은 엎드려 흐르는 것인데

내가 지은 집은 굽이 높았다.

 

 

-문정영 시집<그만큼>

 

 

 

 걸어온 길을 되돌아볼 때가 있다. 내 안의 나를 들여다볼 때가 있다. 흐르는 물처럼 살아왔기에 당연히 그 물의 집에 비치는 모습도 깨끗할 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물빛이 흐려지고 이내 자신이 고인 물을 막은 것에 불과했다는 것을 깨닫는다. 우리는 이렇게 자신을 모르다 알게 되는 경우가 있다. 내가 얼마나 굽 높은 집을 짓고 살아왔는지, 내가 누운 집이 얼마나 무용지물인지, 한 번쯤 되돌아보지 않고서는 쉽게 알 수가 없다. 결국, 알게 된 사실에 눈물 흘리며 뼈저린 반성을 한 후에야 자신이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이제껏 저어온 방향키를 어디로 돌려야 하는지 알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우리는 누구나 큰 집이 되고 싶다. 그 속으로 많은 이들이 들어와 오래도록 머물기를 바란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를 비우자. 엎드려 흐르는 물처럼 나를 낮추자. 그럴수록 내가 더욱 깊어지고 높아지는 것이기에. /서정임 시인

 

 


양현주 16-01-06 18:22
 
최근 그만큼 시집을 읽었는데 시집에 참 좋은시가 많더군요
회원님들께 추천해 주고 싶은 시집입니다^^
수곽도 그중에 가슴에 와 닿았던 시입니다^^
긴 이야기는 못했지만 송년 모임때 뵙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문정영 선생님의 좋은시 읽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32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307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491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양현근 05-23 713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724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2260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339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224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099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908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804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1347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265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1747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163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4594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2853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3157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374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519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4574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4427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265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3752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3581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3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