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감상평과 함께 느껴 보세요

 
작성일 : 15-12-29 10:43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4328  

근황 / 박미산

 

일곱 번째 목뼈 속에서

흰 구름이 말을 한다

습관적으로

속으로만 짜던 무늬

내 몸을 입고 나온 구름이

필름에 앉아 있다

긴 시간을

오래오래

함께 갈 구름인데

뭉개진 흰 구름에

검은 비가 내린다

아프니?

,

제발

 

-박미산 시집 태양의 혀

 

 

 우리는 때로 생각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아 내 안에 걸리는 것이 있다. 제대로 씹지 않고 넘겨버린 음식물처럼 목뼈 한마디쯤에 뭉쳐있다. 하늘에 떠 있는 구름처럼 먼 거리 사람이거나 쉽게 떠나보낼 수 있는 인연이라면 모를까, 긴 시간을 함께 오래오래 가야 하는 사이에선 그 잠깐의 무심함이 자칫 서로의 관계를 멀어지게 한다. 이렇듯 습관적으로 속으로만 짜던 무늬처럼 늘 가까이 있어 당연한 듯 속내를 내보이지 않는다면 상대는 도무지 내 마음을 알지 못한다. 마침내 일곱 번째 목뼈 속에서 흰 구름이 말을 한다.’ 차마 속사정을 꺼낼 수 없어 뭉개진 그 흰 구름에 검은 비가 내리고그제야 내가 미처 알지 못했던 흰 구름의 근황을 알게 된다. 가까이 있어 오히려 챙기지 않았던 사람들, 그들의 안부를 묻자. 나도 그들이 있어 건강하게 존재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살뜰하게 오늘 어떠니? ‘아프니? , 제발표현을 하자. /서정임 시인

 

 


향기초 16-01-08 09:11
 
유일하게 ^^
사진 프로필과 똑같은 모습이셨던
시인님
이궁 이 시를 보고
그냥 갈 수 없어
안뇽하시져
새해 인사를 하두 하고 다녔더니
나도 모르게 인사치레처럼
어색게 지내요..이궁__

그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울딸이 18살인데
노상 골골대서 전 그래요
난 너 때문에 아프지도 못 해
그러니까
너도
아프지마
..비밀인데요

울딸도 아가 엄마거든요 ..휴우(한숨)

쿠쿠..
나이 먹으니까(저요 53)
아픈 예기도 아무치 않게 하게 되더라구욥

넘 힘든 예기는 상대가 불편해 할까 봐

하눌님과 비밀로 애기해요^^

소박하신 시인님
또 뵙고 싶네요

저 김치 잘하는데 주소 주세요
그냥 조금 들릴께요

김치 담그는게 그나마 즐거운 저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양현근 05-23 60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82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1777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023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971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832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666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589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1003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016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1448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904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4329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2655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2943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179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338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4283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4147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014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3512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3321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3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