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5-10-20 11:21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5615  

가을, 곡달산 / 유현숙

 

퍼붓던 비 그쳤다

산등성이로부터 쏴아 바람 밀려온다

내 목이 꺾인다

간밤 내내 비에 젖으며 묵언 정진하던 잣나무들, 말할 거야 말해버릴 거야

다투어 소릴 지른다

 

황토등성이에 불 질러 갈아엎은 퍼런 젊음이

그 혈거시대를 살았던 정염이

곽란을 일으키며 수만 색깔 단풍을 게운다

 

함석지붕 위에서는 바람이 쿵쾅거리다 굴러 떨어지고

낡은 대소쿠리 하나 걸린 흙 벽담, 그 소리에 놀라 자빠진다

밤새워 제 속을 비워내고도 아직 가슴살이 붉은

저 땡초

 

문지르는 손바닥에 벌겋게 단풍 물 묻어난다

 

-유현숙 시집 서해와 동침하다

 

 

 어느덧 가을이다. 온몸을 휘감아오는 바람은 서늘하고 그동안 가꾼 수확의 기쁨을 맛보며 활동하기 좋은 계절이다. 하지만 가을이 어떤 이에게는 허무와 쓸쓸함으로 다가와 잠 못 이루기도 한다. 나뭇잎이 물들고 떨어지고, 나무가 빈 몸이 되어가는 일, 그것은 단지 우리 눈에 한 폭 풍경으로 비치는 것이나, 그 속에서는 분명 온통 푸르렀던 날들을 비워내는 고통이 수반되었을 것이다. 하물며 사람이 새로운 계절로 들어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란 얼마나 처절한 것인가, 너와 나 사이 발생한 갈등이 쉽사리 해결되지 않는, 그리하여 나를 비우고 너를 비우고 곽란을 일으키며 수만 색깔 단풍을 게워내도 아직 가슴살이 붉은 땡초로 남아있는, 결국 그 비애는 내가 목을 꺾어야 한다. 그래야 해결되는 것이다, 문지르는 손바닥에서조차 벌겋게 단풍 물이 묻어나야 내 속에서 온전히 맞이할 수 있는 계절, 성숙의 계절인 가을은 그래서 아름답다. /서정임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낭송시〕민들레 우체국 / 허영숙 (낭송 남기선, 영상 ssun) 허영숙 09-19 27
41 [낭송시] 징 / 박정원 (낭송 홍성례, 영상 야생화) 허영숙 09-04 103
40 [낭송시] 저녁이 다 오기 전에 / 고영 (낭송 향일화, 영상 향기초) 허영숙 08-28 174
39 [낭송시]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낭송 서랑화, 영상 에크… 양현근 08-13 241
38 물방울 / 고성만 양현근 08-13 721
37 채석강 / 서정임 양현근 08-13 413
36 간절곶 / 최정신 양현근 05-24 1467
35 동심초 / 박정원 양현근 05-24 1245
34 구슬을 꿰다 / 조경희 양현근 02-26 2653
33 내소사 동종 / 장승규 (1) 양현근 02-26 1426
32 북엇국 끊는 아침 / 이영식 양현근 01-22 1757
31 쓸쓸한 위로 / 고 영 양현근 12-26 2987
30 백년만의 사랑 / 우대식 양현근 11-30 2956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2544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2099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2184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2823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2089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3038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4710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3712
21 외딴집 / 안도현 (2) 양현근 01-06 5395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3164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3189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3090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2561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2205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4027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3116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4824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2998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6381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4138
9 등 / 박일만 (2) 서정임 12-15 4815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3598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3838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7058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6863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5102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5785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5587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5616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6.141.69'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