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6-11-26 14:10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1786  



lightning-bolt-768801__340.jpg



태풍 속에서

 

최금진

 

 

폭우가 쏟아진다

하늘에선 거대한 소용돌이가 다이얼을 돌린다

사내는 구인광고지처럼

저녁의 끄트머리에 서서 펄럭인다

우산대가 꺾인 사람들은 황망히 고개를 숙인다

손바닥 위엔 모종처럼 돋은 푸른 메모지 한장

사내는 있는 힘껏 비를 가리며 전화를 건다

동사무소 꼭대기엔 뭉툭 잘려진 입 하나, 커다란

스피커가 두리번거리며 그를 찾아낸 듯

안내방송한다. 모두들 일찍 귀가하시압!

, 그렇습니까......, , 사내는 입술을 질끈 깨물며

버려진 수화기처럼 웅크리고 돌아선다

손에서 구겨진 메모지가 무섭게 바닥에 달라붙는다

먹구름이 하늘을 두껍게 풀칠해놓고

사내의 이력서 위에 새로운 어둠을 발라놓는다

상가에 켜진 TV들은 눈을 깜빡이며

간단명료하게 이 저녁의 풍경을 정의한다

태풍북상, 그러니 모든 외출을 삼가시압!

사내는 젖은 비닐봉지처럼 굴러간다

바람을 품고 아주 높이 떠오르고 싶다,

사내는 잔뜩 부풀어오른 외투를 부러 채우지 않는다

뚜뚜뚜뚜, 잘린 말의 토막들이

공중전화 부스 안에서

그의 등을 어둠속에 타전한다 하늘에선

거대한 회전문 속으로 머리채를 잡힌 구름들이

뺑뺑이 돌고 있다, 진땀을 뺀다

저녁이 온통 다 젖는다

 

-최금진 시집 새들의 역사』 중에서

 

 

[감상]

불안의 끝 모를 곳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세상의 모든 외출을 방안에 잠궈놓는다.

하지만 젖은 봉지같은 후줄근한 사내,

이 시대의 소시민으로 대변되는 소외받은 이들에게

한 끼니의 생존보다 더 절박한 불안은 없다.

태풍이 몰려오는 골목길에서

사랑하는 가족의 부양을 위해

풍찬노숙, 비를 맞으며

공중전화 부스에 갸냘픈 희망을 타전해 보지만

뚜뚜... 세상은 그를 아주 가볍게 생략한다.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어찌보면 우리 모두는 공범인지도 모른다.

태풍이 북상중이다.

젖은 비닐봉지는 날고,

그 저녁 사내가 남긴 잘린 말들이

아직도 이 시대의 젖은 골목을 아프게 배회하고 있다.

(양현근 /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 백년만의 사랑 / 우대식 양현근 11-30 335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674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829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1040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385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985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1404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2097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1868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3397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2055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919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837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1446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306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2252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883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2782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787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248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306
9 등 / 박일만 (2) 서정임 12-15 3709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841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957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5318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5305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856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4393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4250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4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