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감상평과 함께 느껴 보세요

 
작성일 : 16-12-02 17:27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1008  


animals-1782013__340.png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정윤천

 

 

그리웠던 쪽의 풍경에게로 눈을 주려 하네

막다른 것을 향하여 짓거나 지으려고 한다네

행여 형리가 와서 내 창에 비친 거동을

낱낱이 살피어보다가 갔다, 라고 하여도

숨길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가리지 않으려 하네

흉금에서 기른 내 마음의 문장, 흔들리는 획으로

나는 그렇게 짓거나 지으려고 했던 행간의 한 뼘도

쉽사리 내어주거나 빼앗기지 않을 것이네

 

나는 가끔 뒷짐을 지고 내 작약 꽃밭의 이랑을

자갹자갹 걸어보기도 할 것이네

엽록(葉綠)을 지으려 하였던 일만 사랑이라 믿지 않겠네

차고 딱딱한 날이 닥치더라도

마지막까지 지으려 했다는 사실은

얼마나 구구절절한 구만대장경이었겠는가

꽃보다 앞서, 그보다 깊은 뿌리가 있었다는 사실로

나는 작약 꽃밭의 둘레를 내어주려고 한다네

 

- 시집 "십만년의 사랑"(문학동네) 중에서

 

[감상]

정윤천 시인의 시는 늘 따뜻하고 아늑하다.

결코 어려운 시어를 쓰거나 복잡한 주제를 다루지도 않는다.

그러면서도 그의 시는 늘 감동이 있고 여운이 남는다.

우리 생활주변의 일상이나 소소한 인간사를 보들보들한 시어로

술술 풀어내는 가히 언어의 마술사같은 시인이다.

짓다는 말에는 참으로 많은 의미가 읽힌다.

업을 짓고, 인연을 짓고, 사랑을 짓고, 마음을 짓고,

세상의 풍경을 짓고,

따지고 보면 세간사의 모든 것 가운데 짓지 않고 되는 게 어디 있으랴

이제는 모든 것이 허물없어지는 세월의 저편에서

마음이 기우는 쪽으로 풍경을 키우고

사소한 인연의 끈도 소홀히 대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읽는다

작약이 키우는 뿌리의 반경을 익히 아는 탓에

오직 사랑을 위해, 그리고 꽃의 지극한 한 순간을 위해 헌신한

그 내밀한 인내와 순결의 시간을 마음으로 읽는 시간이다.

 

[양현근 /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양현근 05-23 40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54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1761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016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965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820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657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584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988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009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1438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894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4318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2646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2939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167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333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4267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4136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009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3503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3310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3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