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07-20 09:30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2282  

[월간 조세금융 2017. 8월호]

 

 

art_15023313845461_91f631.png

기와

 

허영숙

 

 

우체부가 바람을 던져 놓고 가도

아무도 내다보지 않는 집

밤이면 고양이들이 푸른 눈빛을 켜드는

오래된 빈집에

언제부터 들어와 살았나

낡은 전선줄을 타고

지붕을 새로 올리는 담쟁이

땡볕이 매미 울음을 고음으로 달구는 한낮에도

풋내 나는 곡선을 하늘하늘 쌓아올리는

저 푸른 노동

 

질통을 지고 남의 집 지붕을 올리던 가장家長

끙끙 신열을 앓으며 뒤척일 때

얼핏 들여다 본 어깨의

멍자국 같은,

 

 

 

[감상]

생각만으로 이뤄지는 일은 없을 것이다

한 시절을 무성하게 덮은 담쟁이 넝쿨도

땡볕이며 비바람 마다하지 않고 푸른 허공을 길어 올린

고픈 노동의 손금일 터이다

한 가정을 꾸리고 기업을 경영하고 나라를 이끌어가는 일

또한 담쟁이의 거친 손금과 닮아 있는 것을 본다

담쟁이의 푸른 기왓장에서

온갖 어려움을 참고 견디며 무거운 질통을 한 뼘씩

길어올리는 참 노동의 경건함을 읽는다 (양현근/시인)

 

 

내용보기

http://www.tfnews.co.kr/news/article.html?no=369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 간절곶 / 최정신 양현근 09:58 8
35 동심초 / 박정원 양현근 09:48 9
34 구슬을 꿰다 / 조경희 양현근 02-26 1631
33 내소사 동종 / 장승규 (1) 양현근 02-26 822
32 북엇국 끊는 아침 / 이영식 양현근 01-22 1095
31 쓸쓸한 위로 / 고 영 양현근 12-26 1883
30 백년만의 사랑 / 우대식 양현근 11-30 1984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1834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1662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1762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2283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1639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2365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3470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2999
21 외딴집 / 안도현 (2) 양현근 01-06 4531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2759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2713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2610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2112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859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3250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2612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3946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2496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946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835
9 등 / 박일만 (2) 서정임 12-15 4418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3337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3510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6326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6158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4605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5201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5039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5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