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8-05-24 00:32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440  

[월간 조세금융 2018.5월호]

 

art_152541630506_2f4b03.jpg

 

동심초


      박정원

 

 

어머니 가슴에 맺힌 종양을

병원에서 덮어버린 그날부터

아버지는 곡기를 끊으셨다

아버지,

어머니 가시던 날 아침

어머니보다 먼저 꽃잎처럼 지셨는데

사막이란 사막은 죄다 우리 집으로 몰려와

웅성거렸다

꽃 두 송이가 같은 날 같은 시각

사막 한가운데

이슬처럼 맺혔다고

그런데 그 꽃 이름은 아무도 모른다고

 

 

[감상]

꽃잎은 하염없이 바람에 지이고~”로 시작하는 가곡 동심초는

학창시절 많이 들어보았을 것이다. 노랫말이나 곡조가 애틋하고 가슴 절절하게

다가오는 그런 곡이다. 그러나 사실 동심초(同心草)는 현실세계에 존재하는

꽃의 이름이 아니다. 당나라 여류 시인 설도薛濤의 한시<春望詞> 일부를

시인 김억이 번역한 것이라 하는데, 더 이상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상징하는 마음 속의 꽃이라 할 수 있다.

평생을 함께 해 온 반려자를 먼저 보내는 일처럼 슬픈 일이 또 있을까

먼 길 혼자 떠나보내는 게 싫어 한 날 한 시에 꽃잎처럼 홀연히 세상을

떠나신 부모님의 모습이 곧 동심초가 아닐는지

황량한 사막 가운데 이슬처럼 맺힌 꽃 두 송이의 모습이 숙연하다.

(양현근/시인)

 

내용보기

  http://www.tfnews.co.kr/news/article.html?no=465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 간절곶 / 최정신 양현근 05-24 537
35 동심초 / 박정원 양현근 05-24 441
34 구슬을 꿰다 / 조경희 양현근 02-26 1974
33 내소사 동종 / 장승규 (1) 양현근 02-26 1017
32 북엇국 끊는 아침 / 이영식 양현근 01-22 1306
31 쓸쓸한 위로 / 고 영 양현근 12-26 2233
30 백년만의 사랑 / 우대식 양현근 11-30 2280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2035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1809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1892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2450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1798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2581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3795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3217
21 외딴집 / 안도현 (2) 양현근 01-06 4784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2875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2851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2773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2291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959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3486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2797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4202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2654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6086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938
9 등 / 박일만 (2) 서정임 12-15 4555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3426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3620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6565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6362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4779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5384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5206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5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