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감상평과 함께 느껴 보세요

 
작성일 : 15-11-10 09:38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3008  

    못 / 권덕하

 

 

옥탑 다시 환하다 어느 이주자 불 들인 모양인데 웃풍에 설핏 잠 깨면 하얀 입김에 낮은 천장 꽃무늬 실려 있어 처음엔 낯설 것이다

 

시린 햇살의 국경 넘어 와 벽지에 이울던 남십자성 별빛, 막막할 때 눈길 머물던 그 자리

 

벽 먼지가 그려놓은 사진틀이 숨표로 변한 못 자국에 걸려 생의 얼개만 남았는데

 

실 평수에 들지 못한 꿈에 박혀 한 땀 한 땀 십자수 놓아갈 형틀 파인 몸, 몇 바퀴 더 틀면

 

가족사진 걸 힘도 생길 것이다

 

 

- 권덕하 시집 생강 발가락

 

 

 

 전세난이 심각하다. 전셋값이 상승하면서 깡통전세에 대한 우려도 커지는 추세다. 이에 생활고를 겪는 사람들이 마음 편히 살 수 있는 집을 구하기란 쉽지 않다. 어느 이주자가 옥탑에 불을 들였다. 누군가 잠시 살다 이사를 한 방, 잠을 자다 웃풍에 설핏 잠 깨면 하얀 입김에 낮은 천장 실려 있는 꽃무늬와 마주한다. 그 낯선 벽에 먼지가 그려놓은 사진틀이 있고 숨표로 변한 못 자국에는 누군가의 생의 얼개만 남아있다. 이내 어둠은 그 두께를 알 수 없이 몰려오고 나는 어쩌다 집 한 칸 마련하지 못했는가, 저 수많은 빌딩 속 아파트 한 채 내 집이 아닌가, 온통 마음 시릴 것이다. 막막할 때마다 저 너머 눈길 머물던 별빛 생각날 것이다. 하지만 이런 실 평수에 들지 못한 형편도 한 땀 한 땀 땀을 흘리며 몇 바퀴 틀면 텅 빈 못 자리에 가족사진 걸 힘이 생길 터. 온 가족이 둘러앉아 밥을 먹는 따뜻한 내 집 한 칸 마련할 날 멀지 않을 것이다. /서정임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양현근 05-23 40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53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1761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016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965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820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657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584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988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008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1438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893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4318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2646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2939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167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333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4267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4136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009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3503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3309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3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