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8-01-11 11:48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67  

2018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_ 크레바스에서 _ 박정은

 

 

크레바스에서

 

    박정은

                     


   왁자지껄함이 사라졌다 아이는 다 컸고 태어나는 아이도 없다 어느 크레바스에 빠졌길래 이다지도 조용한 것일까 제 몸을 깎아 우는 빙하 탓에 크레바스는 더욱 깊어진다 햇빛은 얇게 저며져 얼음 안에 갇혀 있다 햇빛은 수인(囚人)처럼 두 손으로 얼음벽을 친다 내 작은 방 위로 녹은 빙하물이 쏟아진다

   꽁꽁 언 두 개의 대륙 사이를 건너다 미끄러졌다 실패한 탐험가가 얼어붙어 있는 곳 침묵은 소리를 급속 냉동시키면서 낙하한다 어디에서도 침묵의 얼룩을 찾을 수 없는 실종상태가 지속된다 음소거를 하고 남극 다큐멘터리를 볼 때처럼, 내레이션이 없어서 자유롭게 떨어질 수 있었다 추락 자체가 일종의 해석, 자신에게 들려주는 해설이었으므로 


   크레바스에 떨어지지 않은 나의 그림자가 위에서 내려다본다 구멍 속으로 콸콸 쏟아지는 녹슨 피리소리를 들려준다 새파랗게 질린 채 둥둥 떠다니는 빙하조각을 집어먹었다 그 안에 든 햇빛을 먹으며 고독도 요기가 된다는 사실을 배운다 얼음 속에 갇힌 소리를 깨부수기 위해 실패한 탐험가처럼 생환일지를 쓰기로 한다 햇빛에 발이 시렵다



[심사평] 삶의 비극적 일면을 웅숭깊게 구현

 

  심사위원 장석남최정례

  

    완벽한 시 한 편이 이 세상에 있을까마는 만족스러운 그 한 편에 가닿기 위해 그저 그렇고 그런 시들을 백 편 천 편 쓰게 되는 것 같다. 예심을 통과한 열셋 응모자들은 시를 향한 열의와 욕망을 한껏 드러내 보이고 있었다. 그러나 세세히 살피면서 어느 한 편을 선택하자니 만족스러운 작품 찾기가 쉽지 않았다. 엉뚱한 단어로 문장을 조립 교체하여 새로운 감각을 만들려는 시도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적확한 단어가 놓일 마땅한 자리를 찾는 과정에서 우리의 생각은 구체화되고 발전하며 새로운 길을 찾는다. 정확한 문장을 통해 구체화되는 생각, 그 생각이 이행 혹은 비약하면서 깊이를 얻고 새 길을 찾을 때 시에 힘이 생긴다

    ‘밀밭의 생성을 쓴 백선율은 초반부의 신선한 발상을 매력적으로 끌고 갔으나 중반 이후부터는 그 생각을 더 이상 발전시키지 못하고 말았다. ‘경영혁신추진팀이라는 전혀 시적일 것 같지 않을 제재로 시를 시도한 변호이는 현대를 사는 우리 일상의 일면을 새롭게 보여주려 했으나 이분 또한 끝마무리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싱겁게 끝나고 말았다. 신선한 생각과 그 생각의 발전 과정과 비약의 정점을 내장한 시의 마지막 문장을 찾기 위해 우리는 시를 계속 시도하는 것이다. ‘모서리의 생활을 쓴 전윤수의 시를 마지막까지 당선작으로 고려한 이유는 이 도시의 한 모서리, 방 한 칸의 틈에서 신산스럽게 사는 우리의 일상이 언뜻 보였기 때문이다. 정황을 좀 더 구체적으로 뚜렷하게 묘사했더라면 올해의 당선자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다가 심사자 둘이 동시에 손뼉을 친 한 작품을 발견하였다. 박정은의 크레바스에서는 절제된 감정을 인상적으로, 긴장과 이완의 국면을 자유자재로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었다. 동시에 그 속에서 우리 삶의 비극적 일면이 웅숭깊게 구현되어 울림이 컸다. 2018년의 신인 박정은의 발견으로 우리 시단이 한층 풍요로워질 것을 의심치 않는다. 만족스러운 시 한 편을 만나게 되어 기쁘다. 그에게 축하를 보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 2018년 상반기 <시로여는세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23 1054
108 2018년 상반기 <시인동네> 신인상 당… 관리자 04-23 815
107 2018년 <시산맥> 신인상 당선작 / 이소현 관리자 04-05 865
106 2018년 상반기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 이강, 김예하 관리자 03-30 618
105 제2회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 관리자 02-19 861
104 제8회 시산맥작품상 수상작 / 이재연 관리자 02-19 750
103 2018년 <대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1027
102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89
101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97
100 2018년 <광남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19
99 2018년 <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59
98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36
97 2018년 <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74
96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07
95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04
94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2-05 532
93 2018년 <매일신문>신춘문예당선작 관리자 02-05 566
92 2018년 <머니투데이경제>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59
91 2018년 스토리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01-25 715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158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954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72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868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891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24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98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11 812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184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392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526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059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212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620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1229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1160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784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813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195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157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01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91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572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2084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3424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2318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2141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776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734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84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910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