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8-02-05 12:56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81  

밀풀


고은희




1.
  밀풀에서 꽃이 폭폭 끓는다. 부풀어 오른 밀풀은 겨울과 여름에 유용하다. 문살에 밀
풀을 바르고 창호지를 바르고 무성한 숨을 바른다. 덩달아 지붕 위로 하얗고 얇은 첫눈
이 내린다


  귓불이 떨어져나간 단풍잎 몇 개가 붓살이 쓸고 간 거친 자리에 폴짝 내려앉는다. 겨
울 문턱에서 말이 달리고 창호지 마르는 소리가 소복소복 들린다. 그러니까 문풍지는 밀
풀이 모른척한 날개, 열렸다 닫히는 문이 구수한 밀풀냄새를 풍기며 날아다닌다.



2
  김치는 꽃이다. 사이사이 익어가는 배추김치뿐만 아니라 한 여름 열무김치를 들여다
보면 온갖 색이 다 들어 있다. 푹 절인 열무에 홍고추를 썰어 넣고 푸른 실파를 뭉텅뭉텅,
마지막에 흰 밀풀을 넣어 섞어 피는 꽃.


  밀풀이 돌아다니는 동안, 풋내라는 밑줄에 문풍지가 달려 나온다. 꽃이 피려고 사각
사각 감칠맛이 날 때, 한데 섞이고 어우러져 동지섣달 한겨울을 불러낸다. 밍밍한 국물
에서 팽팽한 문풍지 맛이 나게 하는 것, 밀풀이 꽃을 피우는 방법이다


3
  살짝만 뜨거워져도 엉겨 붙는 밀풀의 힘, 배가 고프지 않은데도 배 아픈 때가 있다. 잘
풀어줘야 잘 붙는 힘, 풀죽은 열무가 밀풀을  만나 아삭아삭 기운을 차리듯 김치도 한겨
울 문도 밀풀의 요기로 견딘다.


  창호지 문에 구멍하나 뚫린 듯
  열무김치국물은 앙큼한 맛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 2018년 상반기 <시로여는세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23 595
108 2018년 상반기 <시인동네> 신인상 당… 관리자 04-23 449
107 2018년 <시산맥> 신인상 당선작 / 이소현 관리자 04-05 559
106 2018년 상반기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 이강, 김예하 관리자 03-30 410
105 제2회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 관리자 02-19 701
104 제8회 시산맥작품상 수상작 / 이재연 관리자 02-19 606
103 2018년 <대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95
102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43
101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82
100 2018년 <광남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19
99 2018년 <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30
98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36
97 2018년 <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51
96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74
95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17
94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2-05 431
93 2018년 <매일신문>신춘문예당선작 관리자 02-05 444
92 2018년 <머니투데이경제>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79
91 2018년 스토리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01-25 607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982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99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57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85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19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08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84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11 681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090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251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372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941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085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376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1127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1091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11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52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125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058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464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55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489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988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3264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2212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2040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84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52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02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800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