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5-07-06 11:2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94  

뱀의 길목 외

 

정다인

 

  

   나는 어제와 내일의 사생아, 또아리를 튼 문장에서 그믐을 본다 눈먼 뱀의 독처럼 가장 쓸쓸한 고백을 중얼거리면서 나는 문득 자욱해졌다

 

   잃어버린 것과 잃어버릴 것들 사이에서 발끝을 들고 먼 곳을 기웃거린다 눈물로 투명해지는 구름의 시제를 등에 업고 나는 흙처럼 젖었다

 

   오래된 은가락지처럼 검어진 자폐의 시간이 굴러간다

 

   내 몸의 길이만큼 구겨졌다 펴지는 길 위의 무늬가 지워진다 작은 흐느낌에서 시작된 바람이 환승자의 얼굴로 두리번거렸

 

   자신의 허물을 찾아 돌아오는 여정은 비늘도 함께 버리는 일이라고, 기억나지 않는 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 배를 바닥에 대고 웅웅 울리는 내 안의 소리를 들었다

 

   잡풀을 헤치고 자라난 음절들이 두 갈래의 혀처럼 서로를 져버린다 하늘을 오래 바라본 사람의 얼굴을 뚫고 계절은 온다 몸의 마디를 지나 비로소 꽃이 피는 표정을 나는 배우고 있다

 

   속 울림이 맑게 흐른다.

 

   길어지는 몸은 시간과의 간음이었으므로

 

   나는 둥글게 나를 길들인다 가슴을 쓸고 올라오는 문장의 눈동자에서 먹지를 댄 그믐이 번진다 세상의 가장 어둡고 차가운 흉곽 속으로 나는 또 기어간다

 

 

 

  생을 떠벌리는 건 입김을 삼키는 것처럼 무연하다. 고개를 들 때마다 이방의 혈서를 들고 너는 쏟아진다.

 

  헝클어진 호흡이 나를 길고 짧은 띄어쓰기로 나눌 때 너는 피었다 진다. 아무것도 맺히지 않은 꽃가지 위의 유랑자들. 너는 소멸과 소멸 다음의 중간 어딘가에서 씨방을 부풀리고 나는 기다림의 자세로 가늘어진다. 침을 삼키는 소리를 듣거나 뿌리의 행방을 이야기할 때, 너는 물결로 흔들린다.

 

   공기의 미간이 잠시 좁아지는 찰나

   내가 눈꺼풀을 덮는 찰나

   우리는 그 찰나 속으로 스며드는 얇고 얇은 박엽지처럼 투명해진다.

 

   소금쟁이의 발에도 걸리지 않는 호흡을 주고받으며 너는 지고 나는 기운다.

   말로 채워진 머리를 너의 가지에 기대고 피지 않는 시간을 생각한다.

 

   흙에서 생겨난 것들이 그렇듯 흔들림은 어딘가로 향한 발돋움, 사라지는 것에 대한 오래된 배웅이다.

 

   향기는 너의 것이 아니었으며, 기다림은 나의 것이 아니었다. 서로의 간격 속으로 꽃잎을 떨어뜨리며 지혈되지 않는 마음을 들여다본다. 어디까지가 흔들림이며, 어디까지가 바람인가.

 

   시간의 실마리를 물고 날아오르는 유랑자들은 너에게서 날개를 빌렸다. 접었다 펴면 낯설어지는 나는 어디로 번지고 있을까. 오래 흩날리는 하혈의 서신들.

 

 

두 개의 기면 

 

   1

 

   기억은 물벼룩처럼 나를 집요하게 헤엄쳐 간다

 

   가늘고 짧은 초침이 파문을 만들고 눈꺼풀이 열린 수면 위로 모든 것이 지나간다 흔적이 흔적을 들추는 충혈의 시간, 유실된 것들이 얽혀 물속은 흐느적거린다

 

   살아온 시간만큼 긴 더듬이를 가진 나의 방언들이 이름도 없이 살고 있는 물속에서 작은 발을 꼬물거린다 내장 속에 갇힌 사소한 인기척을 누군가 투명한 피부 속으로 들여다본다 거긴 유속이 서서히 멈추는 시간, 고요히 달이 떠오르면 수면 위로 몰려드는 작은 물벼룩들, 가늘게 내뱉는 가시의 호흡이 내 몸을 서서히 가라앉힌다 

 

   2

 

   옆모습은 타인의 것, 나의 더듬이를 누군가 가만히 만져보는 일

 

   우리라는 말 속에 살고 있는 작은 벼룩이 꼬물거리는 오후, 울어본 적 없는 눈으로 나의 옆모습을 수소문한다 누군가의 눈동자를 빌려야 하는 시간, 나는 개의 털 속에서 온기를 찾는 벼룩의 심장 소리를 들으며 길을 따라간다 떠나온 곳의 조도를 조금 더 어둡게 하고 해가 길게 따라온다

 

   누군가, 누군가라는 말을 기도처럼 읊조리며 옆모습도 없이 나는 눈부시다

 

   버려진 개의 다리에 실려 흘러가는 작은 움직임들, 팔과 다리와 더듬이와 눈동자와 길어진 혀를 움직이며 한 걸음씩 나아가는 건 돌아보기의 연속

 

   목격되지 않은 순간의 발버둥, 그건 타인의 고개를 먼 곳으로 돌리게 하는 엄지를 치켜들고 홀로 비루한 생을 초대하는 것

   엎드려 피를 빠는 벼룩의 거룩한 허기를 온몸으로 기억하며 길은 휘어져 있다

 

   이제 눈을 감고 더듬이를 버려야 할 시간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7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0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3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0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7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410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470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07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10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73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13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30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5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862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321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261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445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269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011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994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963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94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54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35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91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18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51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16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928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681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2111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460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2138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386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748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220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091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133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764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096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834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695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644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72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69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34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48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64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531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75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