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5-11-19 10:1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91  

<2015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심사위원 : 신경림, 강인한, 이시영 시인

 

샘 치과

 

정지윤

 

장례식장 입구에 샘 치과가 있다

치통이 그렇듯 부고는 느닷없이 온다

리본을 단 국화의 향기는 학습되는 법이지

 

유리문에 비치는 흰 가운들의 중얼거림

의사는 입속을 뒤적이며 썩은 뿌리를 찾는다

 

산 자들만 이가 썩는 것은 아니야

 

크게 입을 벌리는 참회의 순간

걸어온 곳보다 더 깊숙한 곳에서

찌꺼기들이 곪는다 독하게 뱉어낸

말들이 썩느라 어금니가 아프다

 

소화되어 버린 것들이

말과 말 사이에 치석처럼 쌓여간다

 

치석을 제거하는 사이 유리문 밖으로

한 구의 주검이 빠져나가고,

 

이가 뽑혀 나간 자리

치료가 끝난 치통들이 하나 둘

샘 치과 계단을 내려간다

 

흰 국화와 등을 맞대고 선 자리

나는 떠나간 자들의 마지막 출구에서

치통의 이력을 곱씹으며

이를 꽉 다문 시간들을 빼낼 수 없다

 

----------------------

정지윤 (본명 정미경)

1964년 경기도 용인 출생. 현재 안양 거주.

2009년 《시에》신인상, 2014년 전태일문학상 시 부문 당선, 2015년 경상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심사평]

제2회 신석정문학상 수상작(상금 3천만 원)과 신석정 촛불문학상 수상작(상금 5백만 원) 심사는 9월 16일 한겨레신문사 소회의실에서 오후 2시부터 이루어졌다. 문학상 운영위원회에서 위촉한 4인의 심사위원 중 연장자인 신경림 시인이 심사위원장을 맡고 강인한, 이시영, 나태주 시인이 심사를 맡게 되었다. 그런데 2주 전 심사위원을 수락한 바 있는 나태주 시인이 그날 갑자기 지방의 문학 강연 행사로 인하여 심사에 불참하게 된 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었다.

두 개의 문학상 심사 중 먼저 기성 신인과 미등단의 신인을 구별하지 않고 공모한 ‘신석정 촛불문학상’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모두 250여 명의 응모작 가운데서 「시래기 꽃피다」외, 「중력엔 그물이 없다」외, 「이명」외, 「폐차」외, 「연애시」외, 「과수원 2」외, 「냉장고 속의 풀밭」외, 「적벽」외의 작품을 보내준 8명의 작품이 본심에 올랐다. 이 중에서 오랜 단련의 솜씨가 두드러져 한 사람의 시인으로서의 개성을 보인다는 점에서는 ‘채플린처럼’ 연작을 응모한 「냉장고 속의 풀밭」이 단연 두각을 보였다. 하지만 세련되지 못하고 단지 거칠기만 한 육성이 신인의 미덕일 수도 있지만 가볍지 않은 단점이 되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촛불문학상’의 수상작은 한 사람의 개성 있는 신인의 몇 편을 뽑는 게 아니라 응모된 전체 작품 중에서 자기 수준을 유지하는 응모작들 중 최우수작 1편을 뽑는다는 관점에서 「시래기 꽃피다」, 「중력엔 그물이 없다」, 「이명」등이 마지막 논의에 올랐다.

일상적 생활의 체험이 육화된 「이명」은 겉보기엔 그럴싸했으나 응모자의 다음 작품에서 너무나 상투적인 풍경 묘사가 힘을 잃었고, 「시래기 꽃피다」는 수수하고 담백한 시적 진술이 눈을 끌었으나 역시 다음 작품에서 보여준 ‘때’와 ‘떼'의 혼동, 여기저기 미숙한 띄어쓰기 등이 문학적 자질을 의심케 하는 결함으로 지적되어 제외할 수밖에 없었다. 더욱이 「찌르레기 소리를 볶다」는 선배 시인의 어떤 작품을 연상케 하여 치명적이었다. 마지막으로 「중력엔 그물이 없다」등의 작품이 남았는데 고층빌딩 유리창을 닦는 노동에 의미를 부여한 표제작의 인위적 발성보다는 오히려 그 다음 작품 「샘 치과」의 욕심 없고 조촐한 사유에 선자들의 점수가 높았다. 또한 같이 응모한 그 외의 작품들도 그만그만한 키가 어울려 보기에 좋았다. 응모작 중 최선의 한 편을 뽑는다는 규정에 의하여 비록 소품이긴 하지만 선자들은 「샘 치과」가 ’촛불문학상‘의 영예를 안기에 충분하다고 흔쾌히 합의하였다. 당선작을 결정한 다음 응모자의 인적사항을 알아보니 그는 안양에 사는 정지윤이라는 여성시인이었다.

(강인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1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6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4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5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3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510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992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3) 관리자 01-03 1616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040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846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678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665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633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48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86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04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26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71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31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60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564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332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842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144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826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053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455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86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816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840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499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797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58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143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57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03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13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42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1995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91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299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492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427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845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168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627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438
26 2015년 <실천문학>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973
25 2015년 <창비>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3199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