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6-01-04 12:1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13  

큐브

 

강기화

 

면을 돌린다 
네 개의 뿔을 가진 성난 눈초리
다가갈 수 없는 모서리
익숙하지 않은 경계
 

면을 돌린다 
반듯하게 줄을 긋는

곧은 대답

전설처럼 등지고 있는 벽

위로받을 수 없는 

네모의 의혹은 커지고

수상한 귀퉁이의 각은 증명한다

 

면을 돌린다

중앙을 공격한다

눈을 뜬다

놀이가 된 도형

일정한 방향으로

서로 맞춘다

 

다시 면을 돌린다

갇혔다가 풀려나는

매혹을 느끼며

활기차게 뛰어든다

 

비즈니스센터의

저녁 창문은 

퍼즐의 공식

밀폐된 면과 면이 

독기를 띠며

부활한다

 

 

시·시조 심사평

큐브' 우리 시대의 문제의식 참신한 표현 돋보여

'봄눈' 가락의 묘미, 회화성,연가류의 애틋함 조화


  올해 접수된 시작품은 2천 편에 가까웠다. 지난해보다 배 가까이 많게 투고됐다. 시의 저변 확대라는 차원에서 긍정적이긴 하나 다르게 보면 올 한 해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이렇게 시로 표현하고 싶으리만큼 힘들고 스산한 삶을 살았구나 하는 것으로 바라보게 된다. 상당수의 시가 생활고에 젖은 내용이거나, 늙음과 관련된 쓸쓸한 감정을 많이 배출하고 있어 그런 생각을 갖게 한다. 어두운 시대상황이 반영되어 있는 것 같아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었음을 밝힌다.
 
  최종심에 오른 작품은 '주름의 집', '움파', '물의 건축설계도', '자연사박물관', '큐브' 등이다. 먼저 '주름의 집'은 삶의 쓸쓸함을 거미의 집에 빗대어 탁월하게 형상화한 점은 돋보였으나 삶의 문제를 너무 탐미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점이 한계로 제기되었다. '움파'는 파의 움이 싹트는 자연적 현상의 의미를 잘 살려내었으나 표현의 신기성에 머물고 만 점이 아쉬움으로 지적되었다. '물의 건축설계도'는 삶의 외로움을 풍부한 감성과 사물의 참신한 형상으로 표현해내는 점이 눈길을 끌었으나 시대적 문제의식이 빈약하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되었다. '자연사박물관'은 뼈 이미지의 특성을 통해 삶의 쓸쓸한 이면을 독창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점이 계속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붙잡았으나 너무 미학적으로 완성되어 있는 점이 신춘작품으로 뽑기에 주저케 하였다.

 

    이에 비해 '큐브'는 작품 전체가 우리시대의 문제의식을 참신한 발상과 표현으로 드러내고 있고, 무엇보다 투고된 다른 작품들과 함께 동시대를 살아가는 시인으로서 가져야 할 전망에 대한 가능성이 풍부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제기되었다. 그래서 심사위원들은 '큐브'를 당선작으로 정하였다. 당선자의 등단을 축하하며 앞으로 더욱 정진하여 한국시단의 빛나는 별이 되기를 바란다.

미지의 세계를 탐색하듯 한 편 한 편 작품을 읽어나갔다. 소재가 새로워졌다는 점, 형식을 모르는 응모자가 거의 없다는 점, 제목이 구어체로 달려 있어서 친밀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 우리 생활과 가까운 노래라서 시조의 현실의식을 잘 표현해주고 있다는 점 등이 선자를 기쁘게 했다. 그러나 특별한 개성이 눈에 띄지 않았다.

 

  그런 과정에서 서정시로서 시조를 읽는 재미를 선사해주는 '벌초' '어머니의 틀니' '푸성귀 음표 피어나다' '가을 한토막' 등을 발견할 수 있었지만 당선작으로 밀기엔 조금씩 약점이 있었다. 지나치게 예스럽다거나 참신성이 부족하다거나 혹은 상이 너무 평이하고 제목과 내용이 부자연스러운 경우가 있었다.

 

  당선작으로 정한 '봄눈'은 달랐다. 응모한 4편이 두루 고를 뿐 아니라 넘치는 가락의 묘미와 회화성 그리고 연가류의 애틋함이 잘 어우러져 있어서 단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시인의 안목과 능력은 우리 시조시단의 한 이채가 되리라 확신하며 대성을 기대한다.

(오정환, 이우걸, 김경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1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6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4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5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3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510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992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3) 관리자 01-03 1616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040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847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678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665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634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48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86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04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27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71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32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60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565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332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843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144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827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053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455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86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816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840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499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797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58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143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58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04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14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42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1995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91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299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492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428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846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169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628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439
26 2015년 <실천문학>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974
25 2015년 <창비>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320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