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6-01-04 12:2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85  

의자가 있는 골목

  - 李箱에게


변희수

 

아오?

의자에게는 자세가 있소

자세가 있다는 건 기억해둘 만한 일이오

의자는 오늘도 무엇인가 줄기차게 기다리오

기다리면서도 기다리는 티를 내지 않소

오직 자세를 보여줄 뿐이오

어떤 기다림에도 무릎 꿇지 않소

 

의자는 책상처럼 편견이 없어서 참 좋소

의자와는 좀 통할 것 같소

기다리는 자세로 떠나보내는 자세로

대화는 자세만으로도 충분하오

의자 곁을 빙빙 돌기만 하는 사람과는

대화하기 힘드오 그런 사람들은 조금 불행하오

자세에 대해서 자세히 모르는 사람들이오

 

의자는 필요한 것이오,

그런 질문들은 참 난해하오

의자를 옮겨 앉는다 해도 해결되진 않소

책상 위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백지가 있소

기다리지 않는 질문들이 있소

다행히 의자에게는 의지가 있소

대화할 자세로 기다리고 있는

저 의자들은 참 의젓하오

 

의자는 이해할 줄 아오

한 줄씩 삐걱거리는 대화를 구겨진 백지를

기다리지 않는 기다림을 이해하오

이해하지 못할 의지들을 이해하오

의자는 의자지만 참 의지가 되오

의자는 그냥 의자가 아닌 듯 싶소

의자는 그냥 기다릴 뿐이오

그것으로 족하다 하오

 

밤이오

의자에게 또 빚지고 있소

의자 깊숙이 엉덩이를 밀어 넣소

따뜻하게 남아 있는 의자의 체온

의자가 없는 풍경은 삭막하오 못 견딜 것 같소

의자는 기다리고 있소

아직도 기다리오 계속 기다리오

기다리기만 하오

 

여기 한 의자가 있소

의자에 앉아서

보이지 않는 골목을 보고 있소

두렵진 않소

 

 

심사평

기존 틀 차용했지만 사유를 끌고가는 의식 우뚝

 

  14건의 응모작이 예심에서 올라왔다. 그중 우선 고른 작품이 ‘의자가 있는 골목’ ‘벽과 대화하는 법’ ‘투명한 발목’이었다. 이 과정이 수월했다는 건 좀 서글픈 일이다. 새로운 종의 시를 포획하기를 기대하며 무엇이든지 빨아들일 준비가 돼 있는 심사자들의 눈에서 그토록 쉽사리 빠져나가는 시들이라니. 재량껏 성심을 다한 시들을 보내주신 분들께 이런 말씀을 드려 죄송하다. 아, 하지만 왜 그리 겉도는 거지? 붕붕 떠 있지? 한 걸음 더 성심을 담으시라. 진정을 담으시라. 하긴 열네 분의 시가 근사하면 얼마나 머리가 터졌을까. 고마운 일이다만.


  ‘벽과 대화하는 법’은 감각적인 묘사가 돋보인다. 이이가 갖춘 표현력에 세상-사물을 읽는 힘, 인식의 힘이 더해지기를 바라며, ‘투명한 발목’과 ‘의자가 있는 골목’을 최종심으로 놓았다. ‘투명한 발목’은 섬세하고 예민하고 차분한 묘사와 어조로 독자를 시의 정황 속으로 천천히, 깊게 이끄는 시다. 그런데 이 매력적인 시에도, 흠을 잡자고 눈에 불을 켜니, 성근 부분이 있어 아쉽다. ‘의자가 있는 골목’을 당선작으로 정했다. “거울 속에는 소리가 없소/ 저렇게까지 조용한 세상은 참 없을 것이오”로 시작되는, 이상의 가장 널리 알려진 시 ‘거울’의 말투를 베껴서 쓴, 즉 이상 풍으로 쓴 시다. 새로운 시인을 가려 뽑는 자리에 기존 시인이나 시를 패러디함으로써 오마주를 보이는 시를 뽑는 게 마음에 걸렸지만, 이 틀 속에 자기 생각, 자기만의 세계가 담겨 있는 점을 높이 샀다. 사유를 길게 끌고 나가는 힘 있는 진술 속에 시인 의식이 우뚝하다. 그의 다른 응모작들도 두루 소재를 다루는 솜씨가 예사가 아니어서 믿음이 간다. 건필을 빌며 축하드린다! (이시영, 황인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37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99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44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59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46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15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72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61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678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131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1929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235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039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831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802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83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01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55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56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86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27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79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71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722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489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968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304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975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207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583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023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42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86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616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935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677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288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86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21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29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73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12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19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398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612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561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974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273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763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56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