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6-01-04 12:2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60  

의자가 있는 골목

  - 李箱에게


변희수

 

아오?

의자에게는 자세가 있소

자세가 있다는 건 기억해둘 만한 일이오

의자는 오늘도 무엇인가 줄기차게 기다리오

기다리면서도 기다리는 티를 내지 않소

오직 자세를 보여줄 뿐이오

어떤 기다림에도 무릎 꿇지 않소

 

의자는 책상처럼 편견이 없어서 참 좋소

의자와는 좀 통할 것 같소

기다리는 자세로 떠나보내는 자세로

대화는 자세만으로도 충분하오

의자 곁을 빙빙 돌기만 하는 사람과는

대화하기 힘드오 그런 사람들은 조금 불행하오

자세에 대해서 자세히 모르는 사람들이오

 

의자는 필요한 것이오,

그런 질문들은 참 난해하오

의자를 옮겨 앉는다 해도 해결되진 않소

책상 위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백지가 있소

기다리지 않는 질문들이 있소

다행히 의자에게는 의지가 있소

대화할 자세로 기다리고 있는

저 의자들은 참 의젓하오

 

의자는 이해할 줄 아오

한 줄씩 삐걱거리는 대화를 구겨진 백지를

기다리지 않는 기다림을 이해하오

이해하지 못할 의지들을 이해하오

의자는 의자지만 참 의지가 되오

의자는 그냥 의자가 아닌 듯 싶소

의자는 그냥 기다릴 뿐이오

그것으로 족하다 하오

 

밤이오

의자에게 또 빚지고 있소

의자 깊숙이 엉덩이를 밀어 넣소

따뜻하게 남아 있는 의자의 체온

의자가 없는 풍경은 삭막하오 못 견딜 것 같소

의자는 기다리고 있소

아직도 기다리오 계속 기다리오

기다리기만 하오

 

여기 한 의자가 있소

의자에 앉아서

보이지 않는 골목을 보고 있소

두렵진 않소

 

 

심사평

기존 틀 차용했지만 사유를 끌고가는 의식 우뚝

 

  14건의 응모작이 예심에서 올라왔다. 그중 우선 고른 작품이 ‘의자가 있는 골목’ ‘벽과 대화하는 법’ ‘투명한 발목’이었다. 이 과정이 수월했다는 건 좀 서글픈 일이다. 새로운 종의 시를 포획하기를 기대하며 무엇이든지 빨아들일 준비가 돼 있는 심사자들의 눈에서 그토록 쉽사리 빠져나가는 시들이라니. 재량껏 성심을 다한 시들을 보내주신 분들께 이런 말씀을 드려 죄송하다. 아, 하지만 왜 그리 겉도는 거지? 붕붕 떠 있지? 한 걸음 더 성심을 담으시라. 진정을 담으시라. 하긴 열네 분의 시가 근사하면 얼마나 머리가 터졌을까. 고마운 일이다만.


  ‘벽과 대화하는 법’은 감각적인 묘사가 돋보인다. 이이가 갖춘 표현력에 세상-사물을 읽는 힘, 인식의 힘이 더해지기를 바라며, ‘투명한 발목’과 ‘의자가 있는 골목’을 최종심으로 놓았다. ‘투명한 발목’은 섬세하고 예민하고 차분한 묘사와 어조로 독자를 시의 정황 속으로 천천히, 깊게 이끄는 시다. 그런데 이 매력적인 시에도, 흠을 잡자고 눈에 불을 켜니, 성근 부분이 있어 아쉽다. ‘의자가 있는 골목’을 당선작으로 정했다. “거울 속에는 소리가 없소/ 저렇게까지 조용한 세상은 참 없을 것이오”로 시작되는, 이상의 가장 널리 알려진 시 ‘거울’의 말투를 베껴서 쓴, 즉 이상 풍으로 쓴 시다. 새로운 시인을 가려 뽑는 자리에 기존 시인이나 시를 패러디함으로써 오마주를 보이는 시를 뽑는 게 마음에 걸렸지만, 이 틀 속에 자기 생각, 자기만의 세계가 담겨 있는 점을 높이 샀다. 사유를 길게 끌고 나가는 힘 있는 진술 속에 시인 의식이 우뚝하다. 그의 다른 응모작들도 두루 소재를 다루는 솜씨가 예사가 아니어서 믿음이 간다. 건필을 빌며 축하드린다! (이시영, 황인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363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836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3) 관리자 01-03 1389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902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15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566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565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529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51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75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12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07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63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32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478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456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209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737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045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715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952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382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746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708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754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420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698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76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061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61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38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1939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72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1927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23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222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402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330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738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073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536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365
26 2015년 <실천문학>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899
25 2015년 <창비>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3107
24 2015년 <애지>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2236
23 2015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13 3121
22 2015년 <시와 사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13 3007
21 2015년 영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7-13 2433
20 2015년 <불교문예> 신인상 당선작 (1) 관리자 07-06 2593
19 2015년 <시사사>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6 2285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