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6-01-04 12:2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84  

의자가 있는 골목

  - 李箱에게


변희수

 

아오?

의자에게는 자세가 있소

자세가 있다는 건 기억해둘 만한 일이오

의자는 오늘도 무엇인가 줄기차게 기다리오

기다리면서도 기다리는 티를 내지 않소

오직 자세를 보여줄 뿐이오

어떤 기다림에도 무릎 꿇지 않소

 

의자는 책상처럼 편견이 없어서 참 좋소

의자와는 좀 통할 것 같소

기다리는 자세로 떠나보내는 자세로

대화는 자세만으로도 충분하오

의자 곁을 빙빙 돌기만 하는 사람과는

대화하기 힘드오 그런 사람들은 조금 불행하오

자세에 대해서 자세히 모르는 사람들이오

 

의자는 필요한 것이오,

그런 질문들은 참 난해하오

의자를 옮겨 앉는다 해도 해결되진 않소

책상 위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백지가 있소

기다리지 않는 질문들이 있소

다행히 의자에게는 의지가 있소

대화할 자세로 기다리고 있는

저 의자들은 참 의젓하오

 

의자는 이해할 줄 아오

한 줄씩 삐걱거리는 대화를 구겨진 백지를

기다리지 않는 기다림을 이해하오

이해하지 못할 의지들을 이해하오

의자는 의자지만 참 의지가 되오

의자는 그냥 의자가 아닌 듯 싶소

의자는 그냥 기다릴 뿐이오

그것으로 족하다 하오

 

밤이오

의자에게 또 빚지고 있소

의자 깊숙이 엉덩이를 밀어 넣소

따뜻하게 남아 있는 의자의 체온

의자가 없는 풍경은 삭막하오 못 견딜 것 같소

의자는 기다리고 있소

아직도 기다리오 계속 기다리오

기다리기만 하오

 

여기 한 의자가 있소

의자에 앉아서

보이지 않는 골목을 보고 있소

두렵진 않소

 

 

심사평

기존 틀 차용했지만 사유를 끌고가는 의식 우뚝

 

  14건의 응모작이 예심에서 올라왔다. 그중 우선 고른 작품이 ‘의자가 있는 골목’ ‘벽과 대화하는 법’ ‘투명한 발목’이었다. 이 과정이 수월했다는 건 좀 서글픈 일이다. 새로운 종의 시를 포획하기를 기대하며 무엇이든지 빨아들일 준비가 돼 있는 심사자들의 눈에서 그토록 쉽사리 빠져나가는 시들이라니. 재량껏 성심을 다한 시들을 보내주신 분들께 이런 말씀을 드려 죄송하다. 아, 하지만 왜 그리 겉도는 거지? 붕붕 떠 있지? 한 걸음 더 성심을 담으시라. 진정을 담으시라. 하긴 열네 분의 시가 근사하면 얼마나 머리가 터졌을까. 고마운 일이다만.


  ‘벽과 대화하는 법’은 감각적인 묘사가 돋보인다. 이이가 갖춘 표현력에 세상-사물을 읽는 힘, 인식의 힘이 더해지기를 바라며, ‘투명한 발목’과 ‘의자가 있는 골목’을 최종심으로 놓았다. ‘투명한 발목’은 섬세하고 예민하고 차분한 묘사와 어조로 독자를 시의 정황 속으로 천천히, 깊게 이끄는 시다. 그런데 이 매력적인 시에도, 흠을 잡자고 눈에 불을 켜니, 성근 부분이 있어 아쉽다. ‘의자가 있는 골목’을 당선작으로 정했다. “거울 속에는 소리가 없소/ 저렇게까지 조용한 세상은 참 없을 것이오”로 시작되는, 이상의 가장 널리 알려진 시 ‘거울’의 말투를 베껴서 쓴, 즉 이상 풍으로 쓴 시다. 새로운 시인을 가려 뽑는 자리에 기존 시인이나 시를 패러디함으로써 오마주를 보이는 시를 뽑는 게 마음에 걸렸지만, 이 틀 속에 자기 생각, 자기만의 세계가 담겨 있는 점을 높이 샀다. 사유를 길게 끌고 나가는 힘 있는 진술 속에 시인 의식이 우뚝하다. 그의 다른 응모작들도 두루 소재를 다루는 솜씨가 예사가 아니어서 믿음이 간다. 건필을 빌며 축하드린다! (이시영, 황인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 2018년 상반기 <시로여는세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23 307
108 2018년 상반기 <시인동네> 신인상 당… 관리자 04-23 238
107 2018년 <시산맥> 신인상 당선작 / 이소현 관리자 04-05 373
106 2018년 상반기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 이강, 김예하 관리자 03-30 295
105 제2회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 관리자 02-19 564
104 제8회 시산맥작품상 수상작 / 이재연 관리자 02-19 494
103 2018년 <대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57
102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47
101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05
100 2018년 <광남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51
99 2018년 <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23
98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61
97 2018년 <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79
96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03
95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49
94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2-05 354
93 2018년 <매일신문>신춘문예당선작 관리자 02-05 364
92 2018년 <머니투데이경제>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10
91 2018년 스토리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01-25 521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843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00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65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95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30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27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03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11 591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008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159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252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866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962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162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1048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1028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522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558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062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86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351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455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415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921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3169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2124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967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21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588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540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733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