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6-01-04 12:2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983  

타크나 흰 구름

 

이윤정  

 

타크나 흰 구름에는 떠나는 사람과 돌아오는 사람이 있다
배웅이 있고 마중이 있고
웅크린 사람과 가방 든 남자의 기차역 전광판이 있다
전광판엔 출발보다 도착이, 받침 빠진 말이
받침 없는 말에는 돌아오지 않는 얼굴이 있다가 사라진다

 

흰 구름에는 뿌리 내리지 못한 것들의
처음과 끝이 연결되어
자정을 향해 흩어지는 구두들
구두를 따라가는 눈 속에는 방이 드러나고
방에는 따뜻한 아랫목, 아랫목에는 아이들 웃음소리
몰래 흘리는 눈물과 뜨거운 맹세가 흐른다

 

지금 바라보는 저 타크나 흰 구름은 출구와 입구가 함께 있다
모자 쓴 노인과 의자를 잠재우는 형광등 불빛
그 아래 휴지통에 날짜 지난 기차표가 버려져 있다

 

내일로 가는 우리들 그리움도 잠 못 들어
나무와 새소리, 새벽의 눈부신 햇살이 반짝이고

어제의 너와 내일의 내가 손을 잡고 있다
새로운 출발이 나의 타크나에서 돌아오고 있다

 

우린 흘러간 다음에 서로 흔적을 지워주는 사이라서
지우지 않아도 지워지는 얼굴로
지워져도 서로 알아보는 눈으로
뭉치고 흩어지고 떠돌다 그렇게 너의 일기에서 다시 만나리

 

 

 

 

심사평

 

오랜 시적 연마 느껴지고 서정적 언어 돋보여

 

 

  1200여명의 응모자들 가운데 예선을 거쳐 넘어 온 30여분의 작품을 꼼꼼히 읽었다.

 

  많은 응모작 때문인지 응모자들의 수준은 향상되어 있었으며 어느 작품을 선정해야 할지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일반적인 신춘문예의 수준을 넘어서는 작품이 많았다는 것이 솔직한 소감이다.

 

  그럼에도 심사를 위해 다음 네 분의 작품으로 좁혀서 논의를 거듭하지 않을 수 없었다. 김은지의 ‘구름의 공회전’외 3편, 이규정의 ‘오르막에 매달린 호박’ 외 4편, 노운미의 ‘일요일의 연대기’ 외 3편 그리고 이윤정의 ‘모자는 우산을 써 본적이 없다’ 외 4편 등이었다. 
 

  이 네 분의 작품은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지고 있어서 어느 하나를 우선적으로 선정하기가 어려웠다.

 

  각각의 장단점을 다시 살펴보고 심도 있게 검토한 결과 김은지와 이윤정의 작품이 최종 심사 대상이 되었다.

 

  김은지의 작품은 시행을 밀어나가는 힘이나 사물을 관찰하는 시선이 세밀하고 좋았지만 전반적으로 시행의 압축보다는 다변의 서술에 의존하고 있어서 시적 언어의 절제력이 조금 부족하다는 것이 아쉬웠다.

 

  이윤정의 작품은 서정과 서사를 아우르면서 적절한 균형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일차적 장점이었다. 우리 시단에 조금 낯설게 느껴지는 그의 목소리는 새로운 시인으로서의 자격도 갖추고 있다고 여겨졌다.

 

  예를 들면 이규정의 ‘오르막에 매달린 호박’과 같은 작품은 시적 완성도에 있어서는 뛰어난 점이 있었지만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느낌이 들어 주저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이윤정의 작품을 놓고 어느 작품을 당선작으로 정하느냐를 정하기 위해 좀 더 논의했다.

 

  ‘모자는 우산을 써 본적이 없다’의 경우는 새롭기는 하지만 접속어가 많아 시행의 흐름이 일부 어색했고, ‘흔적의 이해’는 안정적이기는 하지만 조금 관념적이어서 구체성이 약했다.

 

  결과적으로 새로운 출발을 약속하는 ‘타크나 흰 구름’이 당선작으로 적정하다는 것에 의견이 일치했다. 오랜 시적 연마가 느껴지는 다른 시편들의 안정감도 이런 결정에 도움을 주었다.

 

  당선자에게는 아낌없는 축하의 박수를 보내드리고 아쉽게 탈락한 다른 응모자들에게는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해 드린다.

(이시영, 최동호)


어제의 너와 내일의 내가 손을 잡고 있다
새로운 출발이 나의 타크나에서 돌아오고 있다

 

우린 흘러간 다음에 서로 흔적을 지워주는 사이라서
지우지 않아도 지워지는 얼굴로
지워져도 서로 알아보는 눈으로
뭉치고 흩어지고 떠돌다 그렇게 너의 일기에서 다시 만나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294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469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490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15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58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55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630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646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022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63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649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84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50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0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039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490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595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684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549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228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202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159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06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65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42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13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38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35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84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2113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862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2256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617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2296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556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894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42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249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308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28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280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984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284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813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645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14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97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93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97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67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