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7-01-02 10:51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51  

 

[2017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작] 

 

전원 미풍 약풍 강풍


윤지양



0100
밤이었다. 눈을 떴을 때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발가락이 어둡다


0010
새벽에 매미 우는 소리를 듣지 못한 것 같다. 여름엔 매미가 커지고 점점 커져서
새를 잡아 먹는다. 새 소리를 들을 수 없다


1000
숨이 막히는 줄 알았어


0100
비행기 엔진 소리
잡아먹힌 새가 매미가 되는 소리


1000
(나는 이곳에 없다)


0001
침대 위의 옷가지


0100
침대는 깨끗하다. 아직은 숨이 막힐 때가 아니다. 탁자 위 물 한 컵


0010
(이곳엔 없다)

 

(심사평)

김정환, 황인숙, 신해욱 시인

 

 

심사를 맡은 세 사람은 투고작들 가운데 7명의 원고를 1차로 골라냈고, 그 중 셋을 다시 추려 논의를 이어갔다. 강응민의‘꽃은 여남은 몸짓의 침묵이다’ 외 2편은 유장한 흐름과 단단한 구축력을 겸비하고 있었다.

 

비교적 긴 시들임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행까지 긴장이 흐트러지지 않았다. 다만 그 긴장으로 인해 시의 흐름이 때로 경직된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조금 더 유연하게 강약 조절이 이루어졌으면 좋았을 것이다. 유지나의 ‘귀귀귀귀’ 외 2편은 장면에서 장면으로 건너뛰는 서늘한 비약이 인상적이었다. 비약 속에 감추어진 감정 혹은 사건이 읽는 이의 마음을 끌어당기기도 했다. 그러나 우연성과 자의성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지 않은가 하는 의문을 끝내 지우지 못했다. 집중의 힘이 조금 더 강해진다면 이분의 작품도 머지않아 다른 지면에서 만나게 되리라 믿는다.

우리는 윤지양의 ‘전원 미풍 약풍 강풍’ 외 4편에 어렵지 않게 마음을 모았다. 눈치 보지 않고 자신만의 시적 착지점에 닿은, 혹은 닿으려 하는 원고들이었다. 사소한 착상을 충분히 확장시킬 줄 알았고, 그렇게 확장된 세계에는 독특한 파토스가 담겨 있었다. 투고작 전반에 신뢰가 갔다. 이분이 앞으로 쓸 작품들을 계속 읽고 싶어졌다. 5편 중 특히 2편, ‘전원 미풍 약풍 강풍’과 ‘누군가의 모자’를 두고 어느 쪽을 당선작으로 삼을지 고심했다. ‘누군가의 모자’는 괴팍하면서도 생기 있는 상상력이 돋보이는 시였다. ‘전원 미풍 약풍 강풍’은 작은 모티브에서 출발하여 무심하고 당돌한 스타일로 감각과 정서를 끌어내는 시였다. 설왕설래 끝에 한겨울에 읽는 한여름의 시, ‘전원 미풍 약풍 강풍’을 당선작으로 뽑았다. 축하 드린다. 건필을 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363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837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3) 관리자 01-03 1389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902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15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567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566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530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52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76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12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08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64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533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479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456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210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738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045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715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953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382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746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708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755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420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698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77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062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61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39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1939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73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1928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23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223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403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331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738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074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536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365
26 2015년 <실천문학>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899
25 2015년 <창비>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3107
24 2015년 <애지>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2237
23 2015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13 3122
22 2015년 <시와 사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13 3008
21 2015년 영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7-13 2434
20 2015년 <불교문예> 신인상 당선작 (1) 관리자 07-06 2593
19 2015년 <시사사>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6 2285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