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01-03 14:52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58  

 

[2017 대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작] 

페인트 공

성영희


 

그에게 깨끗한 옷이란 없다

한 가닥 밧줄을 뽑으며 사는 사내

거미처럼 외벽에 붙어

어느 날은 창과 벽을 묻혀오고

또 어떤 날은 흘러내리는 지붕을 묻혀 돌아온다

사다리를 오르거나 밧줄을 타거나

한결같이 허공에 뜬 얼룩진 옷

얼마나 더 흘러내려야 저 절벽 꼭대기에

깃발 하나 꽂을 수 있나


저것은 공중에 찍힌 데칼코마니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작업복이다

저렇게 화려한 옷이

일상복이 되지 못하는 것은

끊임없이 보호색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한 마리 거미가 정글을 탈출할 때

죽음에 쓸 밑줄까지 품고 나오듯

공중을 거쳐 안착한 거미들의 거푸집


하루 열두 번씩 변한다는 카멜레온도

마지막엔 제 색깔을 찾는다는데

하나의 직업과 함께 끝나는 일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가 내려온 벽면에는 푸른 싹이 자라고

너덜거리는 작업복에도

온갖 색의 싹들이 돋아나 있다

 

 

 

◇심사평

"좋은 시는 종이를 박차고 나와 독자를 환대한다"
(나태주, 이정록)


신춘문예를 준비하는 글쟁이들의 펜 끝에서 새봄의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할 게다.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은 208명이 953편을 응모했다. 원고를 펼칠 때마다 꽃향기가 일고 꽃씨가 터졌다. 오래된 거름냄새가 풍겼다. 논두렁의 제비꽃부터 도심 복판의 팬지까지 다양한 봄 풍경을 만났다. 어느 꽃은 수증기가 꽉 찬 하우스에서 자신만의 시적 포즈로, 분간할 수 없는 시야를 펼쳐 보이기도 했다. 아쉬운 점도 있었다. 제 꽃잎의 빛깔만을 자랑하느라고 열매와 뿌리의 둥근 사색과 사투를 다 담아내지 못한 경우는 북을 돋워주고 싶었다. 꽃대나 이파리만으로도 땅 속 구근과 꽃씨의 과거와 꼬투리의 미래까지 볼 수 있는 여백이 큰 작품을 기다렸다. 전년보다 전반적으로 작품 수준이 향상이 되었고 신선한 작품이 눈에 많이 띄었다.

최종심에 든 작품은 성영희 님의 「페인트 공」 외 3편, 박성수 님의 「오렌지 홈런」 외 4편, 양순승 님의 「어머니의 문장을 쓰다」 외 2편이었다. 참신한 문장과 감정의 절제력과 현실을 읽어내는 시인의 진정성 등을 두루 갖춘 작품에 심사자의 마음이 모아졌다. 서울의 양순승 님은 진정성과 다정함이 장점이었지만 다년생 화초 같은 오래된 소재와 표현의 익숙함이 마음에 걸렸다. 광주의 박성수 님은 그 표현의 참신함이 감동으로까지 잇대어지지 못하고 부평초처럼 떠돌았다. 곧 뿌리모자가 묵직해져서 시적 기둥을 잘 받치리라는 기대를 주었다.

당선의 영광은 자연스레 인천의 성영희 시인에게로 모아졌다. 좋은 시는 스스로 종이를 박차고 나와 독자를 환대한다. 살아서 꿈틀거린다. 시의 명랑성이 잔치마당을 만들고 언어유희는 가락을 이루며, 그 노랫말이 현실이라는 구들장에서 온기를 끌어올리며 굴뚝연기처럼 하늘로 퍼진다.

신명 좋은 시인의 탄생을 축하한다.

심사자들의 눈이 어두워서 선외로 밀려난 분들에게도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294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469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490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15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58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55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630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646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022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63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649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84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50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0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039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490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595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684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548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227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201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159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06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64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42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13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37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35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84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2113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862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2256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617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2295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556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893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42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249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307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28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280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983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283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813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644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14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97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92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97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67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