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7-01-03 14:56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32  

2017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목판화

 

   진창윤

 

 

 

목판 위에 칼을 대면

마을에 눈 내리는 소리가 들린다

골목 안쪽으로 흘러들어 고이는 풍경들은 늘 배경이다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는 여자의

문 따는 소리를 들으려면 손목에 힘을 빼야 한다

칼은 골목을 따라 가로등을 세우고 지붕 위에 기와를 덮고

용마루 위의 길고양이 걸음을 붙들고

담장에 막혀 크는 감나무의 가지를 펼쳐준다

나는 여자의 발소리와 아이의

소리 없는 울음을 나무에 새겨 넣기 위해

밤이 골목 끝에서 떼쓰며 우는 것도 잊어야 한다

불 꺼진 문틈으로 냄비 타는 냄새가 새어나오더라도

칼을 놓지 않아야 한다, 그쯤 되면

밤 열두 시의 종소리도 새겨 넣을 수 있을 것이다

삶의 여백은 언제나 좁아서

칼이 지나간 움푹 팬 자리는 서럽고 아프다

지붕 위로 어두운 윤곽이 드러나면 드문드문 송곳을 찍어

마치 박다 만 못 자국처럼 별을 새겨 넣는다

드디어 깜깜한 하늘에 귀가 없는 별이 뜬다

여자는 퉁퉁 불은 이불을 아이의 턱밑까지 덮어주었다

내 칼이 닿지 않는 곳마다 눈이 내리고 있다

 

 

 

 

[심사평] 조각 칼끝 따라 삶의 고단함 담아내… 詩的 형성력 완성

              황동규 · 정호승 시인

 

 

 

   “언어를 다루는 말솜씨는 있다. 말들을 재미나게 쓰기는 썼다. 그래서 내용이 불확실하지만 싱겁지는 않다. 그렇지만 도대체 무슨 얘기를 하는지는 알 수 있어야 할 거 아니냐.”

   “말재주만 가지고 시를 너무 쉽게 쓴다. 그런데 삶을 구체적으로 형상화시키지 않아서 말의 유희만 느껴진다. 전체적으로 무슨 이야기인지 모르겠다.”

   이는 본심 심사 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이 나눈 대화의 한 부분이다. 이 대화 속에 오늘날 신춘문예 투고 시의 문제점이 깊게 드러나 있다.

 

   가능한 한 위의 문제점을 불식시킬 수 있는 작품을 고른 끝에 진창윤의 ‘목판화’, 고은진주의 ‘장어는 지글지글 속에 산다’, 이언주의 ‘사과를 깎다가’ 등 3편이 최종심에 올랐다.

   ‘장어는 지글지글 속에 산다’는 장어를 잡아 생계를 잇는 한 가족의 가난하지만 따뜻한 풍경이 그려져 있으나 시적 응집력이 약하고 산만하다는 결점이 두드러졌다.

   ‘사과를 깎다가’는 “사과를 깎다보면/ 툭, 껍질이 끊어지는 소리/ 꼭 눈길을 걷던 당신이/ 뒤를 돌아볼 것 같아” 등 서정적 개성이 두드러진 부분이 있으나 전체적으로 단순한 소품에 머무르고 있다는 점이 단점이었다.

   ‘목판화’는 ‘시로 쓴 목판화’의 구체적 풍경을 통해 시적 형성력을 완성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우선 호감이 갔다.

   목판을 깎는 조각도의 칼끝을 따라 눈 내리는 겨울밤 골목을 배경으로 삶의 고단한 한순간이 진솔하고 과장됨 없이 그려져 있다.

   “불 꺼진 문틈으로 냄비 타는 냄새가 새어나오더라도/ 칼을 놓지 않아야 한다, 그쯤 되면/ 밤 열두 시의 종소리도 새겨 넣을 수 있을 것이다”라든가, “지붕 위로 어두운 윤곽이 드러나면 드문드문 송곳을 찍어/ 마치 박다 만 못 자국처럼 별을 새겨 넣는다” 등에서 알 수 있듯이 삶과 시가 유리되지 않고 일체화되어 있는 점에서 당선작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자폐적 언어의 유희화가 왜곡된 대세를 이루고 있는 오늘의 한국 시단에서 이러한 구체적 형성력의 높이를 지닌 시를 만난 것은 큰 기쁨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15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87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432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42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39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09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64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53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671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120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1916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224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033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824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98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78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94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50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51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82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20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74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67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715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486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963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301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973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203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577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020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37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79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610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929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674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284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83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17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25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66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08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17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396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607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554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970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262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758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554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