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작성일 : 17-01-03 14:58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57  

2017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진단

 

   신동혁

 

 

 

머리를 자르면 물고기가 된 기분입니다

나는 종교가 없고 마지막엔 바다가 온다는 말을,

소금기가 남은 꼬리뼈를 믿습니다

훔쳐온 것들만이 반짝입니다

지상의 명단에는 내가 없기에

나는 나의 줄거리가 됩니다

나는 맨발과 어울립니다

액자를 훔치면 여름이 되고 비둘기를 훔치면 횡단보도가 되는

낯선 버스에서 승객들이 쏟아집니다

멀리서 보면 선인장 더미 같습니다

서로를 껴안자 모래가 흐릅니다

모래가 나의 모국어가 아니듯

빈 침대는 바다에 대한 추문입니다

나는 모르는 햇빛만을 받아 적습니다

혼잣말을 엿들을 때 두 귀는 가장 뜨겁습니다

지도를 꺼내어 펼쳐봅니다

처방전처럼 읽히기도 합니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가도 좋다는 말을 듣습니다

숨을 쉴 때마다

나도 모르게 호주머니가 깊어집니다

 

 

 

[심사평] 새로운 에너지로 가득 찬 시편… 독창성·몰입도 탁월

              정끝별 시인, 황현산 문학평론가

 

 

   ‘신예(新銳)’란 새롭게 등장해 만만찮은 실력이나 기세를 떨치는 대상을 향해 쓰는 말이다. 신예가 될 신인시인에게 기대하는 우선적 요건을 ‘얼마나 오래 쓸 것인가’에서 찾고자 했다. 오래 쓰기 위해서는 문장이 힘차고, 쓰고 싶고 쓸 수밖에 없는 운명적 열정이 배어나고, 개성적인 스타일을 담보해야 한다. 자신감에서 비롯되는 독창성, 몰입에서 비롯되는 에너지야말로 신인의 요건일 것이다.

 

   본심에 오른 열 분의 작품들은 언어 구사력과 시적 완성도가 돋보였으나 문화적 지표에 기댄 채 포즈화 되곤 했다. 시의 세련된 문화화는 모험을 포기한 대가일 것이다. 그럼에도 ‘상상 수프’와 ‘10월 삽화’의 시적 가능성은 녹록지 않았다. 전자의 경우 어휘와 문장은 화려하고 세련되었으나 그 강점이 약점이 되기도 했다. ‘그래서?’에 대해 응답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후자의 경우 일상에 대한 섬세한 천착이 믿음직했으나 자기가 감각한 것에 대한 애착에서 비롯되는 설명적 묘사가 나르시시즘으로 귀결되는 경향이 있었다. 타자화 된 세계를 감각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신동혁의 ‘진단’을 당선작으로 내보낸다. 보들레르에서 이상에 이르기까지, 세계에 대한 병리학적 ‘진단’은 현대시의 오랜 자세다. 지도와 처방전을, 모래와 모국어를, 침대와 바다에 대한 추문을 연결시키는 감각은 풍부하고 그 이미지는 예상을 뛰어넘는다. 이 젊은 시인은 “혼잣말을 엿들을 때 두 귀가 가장 뜨거워지는” 부재의 역설을, “모르는 햇빛만을 받아 적는” 시의 비의를 잘 알고 있는 듯하다. 막 탄생하려는 에너지로 가득 차 있으며 독자로 하여금 의문의 창문들을 열게끔 설계된 그의 시편들이, 끊임없는 자기갱신으로 시간의 수압을 잘 견뎌내기 바란다.

 


LA스타일 17-02-26 22:01
 
잘 보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311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233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7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50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89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80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608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079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1819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158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958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65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53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727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46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83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03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828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61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726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620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1665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435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1929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245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1923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152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536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97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01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938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576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881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637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242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42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84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89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227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070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175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373
32 2015년 신석정 촛불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572
31 2015년 <포지션> 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11-19 2520
30 2015년 <현대시> 신인추천작품상 당선작 관리자 11-19 2930
29 2015년 <중앙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01 3231
28 2015년 <실천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16 3716
27 제10회 최치원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9-08 2518
26 2015년 <실천문학>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8 3051
25 2015년 <창비> 가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9-07 3317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