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빈 계절의 연서 / 정기모 시집
  
 작성자 : 작가시운영자
작성일 : 2016-12-03     조회 : 432  



빈 계절의 연서


저자 정기모|아람문학 |2016.11.25

【저자 프로필】
경북 봉화 출생
아람문학 시부문 신인상 등단
아람문학 동인
시마을 회원
작품으로 [물푸레나무 숲에 서다]외 다수
소로문학 동인지 [비내리는 밤이면 늘 가슴 설렌다] [ 내 소중한 사람아]외 다수  
동인지 [인연 하나 사랑 하나] 출간
*cafe daum.net/murru3331
 문학과 소소한 일상

정기모 시인님!
그동안 따뜻하고 온아우미한 성품으로 깊이있는 질감으로 우려내신
첫 시집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등단 이후 9년 만에 탄생한 첫 시집이라 더욱 애착이 가는 듯합니다
작가시방 회원들과 서로 축하 인사 나누시는 좋은 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문운 창대하시어 독자들의 널리 사랑 받는
시집되시길 소망합니다


책정보

책소개

2007년 등단 이후 시인 정기모가 발표한 작품들에서 우선 느껴지는 것이 일관되게 밀고 나가는 시적 경향이다. 이것은 그리움의 정서에 집중한다는 점이다. 일상의 소소한 삶에서 촉발된 그리움을 결코 크지 않는 목소리로 읊어내고 있다. 낮은 목소리에 담은 그리움의 정서는 독자의 가슴을 촉촉하게 적셔준다. 시는 사자후를 터트리는 웅변이 아니지만 웅변보다 큰 감동으로 사람의 영혼을 잡아끌 수도 있고, 사회를 변혁시킬 수도 있는 것이다. 이것이 시의 힘이다. 나지막하지만 정체성이 돋보이는 정기모의 시를 읽으면서 시의 힘을 생각했다.

정기모 시인은 그리움의 정서를 자신의 일관된 목소리로 다듬어 세상에 내놓음으로써 하나의 색깔을 뚜렷하게 유지해 왔다. 그리움의 정서는 배달겨레의 오래된 정서이다. 고려가요에서부터 시조, 아리랑과 민요, 그리고 김소월, 서정주, 박재삼에 이르기까지 그리움을 노래했다. 이러한 전통에 기대면서도 개성적인 목소리로 그리움의 정서를 노래함으로써 정기모다운 그리움의 미학을 구축한 것이다. -작품해설 중에서-

[예스24 제공]

목차

제1부 그리움과 풍경

계절의 경계
벚꽃 그늘에 들어
푸른 시절
유월에는
바람이 분다
가을빛 붉은 날에
바람의 숲
아득한 것들
찔레꽃 지고 나면
그리움으로 건너는 계절
목련 나무 아래서
그리움의 풍경
눈부신 오월
아름다운 계절
겨울로 가는 풍경
별들이 익는 구월
낮선 풍경에 마음 준 적 있다
석모도에서
그대의 풍경처럼
붉은 연서
눈부신 오월에는

제2부 그리움과 편지

팔월에 띄우는 편지
칠월 그 중심에서
가을 우체국
시월엔
초여름의 안부
봄 편지
너무 가난한 편지
오월에는
기다림으로
늦은 안부를 동봉하며
나뭇잎 엽서
빛바랜 추억
별 푸른 밤
당신이 그리워요
가을엔
가을 안부
편지를 쓰는 동안
바람 편에 띄우는 편지
허공에 띄우는 사연

제3부 그리움과 사랑

빈 계절의 연서
너에게로 가는 길
가을 기도
내 귀한 나무 한 그루
물푸레나무 숲에 서다
숲은 돌아누워 우는데
사소하지만 그리운
잃어버린 우리의 2월
가을 끝자락에서
바람 앞에 이르는 말
가을 그 서러움
수선화의 꿈
따뜻한 그리움
내 작은 영토에도
아름다운 고백
그리움은 꿈처럼
그리움 번지는 저녁
그 쓸쓸한 날들
언제였던가
새벽을 열며
꿈길

제4부 그리움과 추억

기억하자 사랑아
그리운 기억
하얀 추억
그리운 사람
기다림의 향기
내 소중한 사랑아!
너에게 가는 길
꽃그늘에서
그대 그리우면
고향에도 봄은 오겠지
코스모스
겨울 나목에 기대며
마른 꽃 무덤 옆에서
사랑의 계절
아득히 먼 그 집에는

 



해설
일관된 그리움의 미학/ 이동백

 

[예스24 제공]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2-06 10:46:50 작가의 시에서 복사 됨]
작가시운영자 (16-12-03 10:58)
정기모 시인님
첫 시집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문운창대하시고 독자들의 널리 사랑받는 시집으로
오래 기억되길 소망합니다
축하드려요~^^
안희선 (16-12-03 11:57)
시집 제호가 시집의 모든 걸 말해주는듯 하군요

세상의 모든 아픔을 따뜻하게 포옹하는, 순연한 그리움..

이 삭막한 세상의 메마른 영혼들에게
마음의 소중한 양식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첫시집이라고 하시니, 더욱 각별한 느낌이겠습니다

저는 출산의 경험이 없어서
첫아이의 느낌...
그런 거 잘 모르지만

아무튼, 그에 버금가는 느낌이겠지요 (고통 + 희열)

귀한 첫시집의 상재하심을
먼 곳에서 축하드립니다
정기모 시인님,
이혜우 (16-12-03 13:35)
반갑습니다.^^
정기모 시인님 오랜만입니다.
소중한 시집 한 권 출간하기 어려운데
정말 축하합니다.

기억납니다.
"물푸레나무 숲에 들다"
고맙습니다.
호월 안행덕 (16-12-03 22:10)
정기모 시인님 첫시집 출간을 축하 합니다
장대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시후裵月先 (16-12-03 22:16)
정기모 시인님
첫 시집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4부로 나뉘어진 무한 그리움의 뒤를 따라가 보고 싶어집니다
무궁한 시심으로 많은 사랑 받으시길 바랄게요^^
하나비。 (16-12-04 09:32)
정기모 시인님。
첫시집 상재함。
축하 합니다。^_*
정기모 (16-12-05 10:38)
작가시방 운영자님 그리고
안희선 시인님 
이헤우 시인님
안행덕 시인님
배월선 시인님
하나비 시인님
모두 모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망설이던 숙제를 겨우 긑냈지만
부족함이 많아요
그래도 부내주시는 격려와 축하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
 
 
TOTAL 76
책 기타 / 정민기 동…
책 기타 / 정민기 동시선집
책벌레09  |  21
<span style=
달동네 아코디언 / 이명우 시집 (10)
창작시운영자  |  290
민들레 꽃씨 / 정민기…
민들레 꽃씨 / 정민기 동시집 (1)
책벌레09  |  109
꽃밭에서 온종일 / 정…
꽃밭에서 온종일 / 정민기 시집 (1)
책벌레09  |  112
디카시집/강미옥 = 사…
디카시집/강미옥 = 사진으로 쓴 시
강미옥  |  106
광화문-촛불집회기념…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전창옥, 임백령 시집)
임백령  |  128
나비야, 나야 / 오늘 …
나비야, 나야 / 오늘 시집 (1)
양현주  |  146
이원문 시선집
이원문 시선집
이혜우  |  135
디지탈 연애 / 박성춘
디지탈 연애 / 박성춘
그린Choon  |  182
시와 마케팅 / 이성훈
시와 마케팅 / 이성훈
관리자  |  267
<span style=
내 마음은 온통 당신 생각 / 박정원 시집
관리자  |  193
누군가의 울음을 대신…
누군가의 울음을 대신 / 정민기 시집 (2)
책벌레09  |  280
반기룡의 재미있는 시…
반기룡의 재미있는 시낭송 교실
반가운 반기룡  |  277
(동시집) 목욕탕에서 …
(동시집) 목욕탕에서 / 박성춘 (3)
박성춘  |  293
미주 한인의 삶 / 박…
미주 한인의 삶 / 박성춘 수필집
박성춘  |  288
<span style=
『 빗방울의 수다』 / 오영록 시집 (68)
창작시운영자  |  950
약속 반지 / 정민기 …
약속 반지 / 정민기 동시집 (1)
책벌레09  |  298
<span style=
빈 계절의 연서 / 정기모 시집 (7)
작가시운영자  |  433
<span style=
사물의 입 / 마경덕 시집
관리자  |  323
칼의 노래
칼의 노래
강태승  |  312
사색신호등 - 치유가 …
사색신호등 - 치유가 필요할 땐, 잠시 멈춰서서 신호를 기다리세요!
지금부터 시사…  |  284
하나를 얻기 위해 백…
하나를 얻기 위해 백을 버린 여자
작가시회  |  328
김만중 문학상 작품집
김만중 문학상 작품집
강태승  |  314
여든 즈음, 그래도 즐…
여든 즈음, 그래도 즐거운 것은 / 권우용
관리자  |  293
외치의 혀 / 유현숙시…
외치의 혀 / 유현숙시집
관리자  |  294
<span style=
아홉 개의 계단 / 김진돈 시집
관리자  |  280
중국의 역사를 품다 …
중국의 역사를 품다 ―정민기 시인의 중국 여행 시사집 (2)
책벌레09  |  293
<span style=
『뭉클한 구름』/ 허영숙 (47)
시마을동인  |  1014
시골길과 완행버스(전…
시골길과 완행버스(전성규 산문집)
고향.2  |  410
황홀한 고통 / 박용
황홀한 고통 / 박용 (1)
시마을동인  |  380
조선윤 제5시집
조선윤 제5시집 "가슴으로 흐르는 강"
예당 조선윤  |  376
황금빛 연서/ 전혜령
황금빛 연서/ 전혜령
우남/전혜령  |  492
차왕 / 연세영 소설
차왕 / 연세영 소설 (3)
허영숙  |  413
풍경。/ 하나비。
풍경。/ 하나비。 (3)
하나비。  |  1590
<span style=
바람의 그림자 / 안행덕 (22)
작가시회  |  729
고경숙시집『유령이 …
고경숙시집『유령이 사랑한 저녁』
양현주  |  480
커피 좀 사줘 / 이호…
커피 좀 사줘 / 이호걸 (8)
시마을동인  |  665
우주인 / 정민기
우주인 / 정민기
책벌레09  |  542
명왕성에는 달이 두 …
명왕성에는 달이 두 개라는데 (시마을 아동문학 동시선집) / 남정률 외
책벌레09  |  592
낮달 / 정민기
낮달 / 정민기
책벌레09  |  635
<span style=
달포구 /권순조 (32)
시마을동인  |  791
김용철시집 『…
김용철시집 『나비다』
양현주  |  1077
여성 시 읽기의 행복 …
여성 시 읽기의 행복 / 공광규
허영숙  |  729
작가시회 전자시집『 …
작가시회 전자시집『 지면꽃 』 (2)
양현주  |  840
박일만시집『뿌리도 …
박일만시집『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
양현주  |  834
카페 간 노자 - 이호…
카페 간 노자 - 이호걸 (6)
시마을동인  |  918
문정영시집『그만큼』
문정영시집『그만큼』
양현주  |  1265
박복영시집『낙타와 …
박복영시집『낙타와 밥그릇』
양현주  |  1152
시마을 작가시회 시선…
시마을 작가시회 시선집『지면꽃』 (1)
작가시회  |  1028
임금옥 시집『 여덟개…
임금옥 시집『 여덟개의 숟가락 』
작가시회  |  128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