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문학 강좌

(관리자 전용)

☞ 舊. 문학강좌

 
작성일 : 17-12-05 14:06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54  

한강 소설 '소년이 온다' 日독자들, 5.18 찾아 문학기행

소설가 한강, 국제무대서 지속적 조명…프랑스 메디치 외국문학상 발표 기대

머니투데이 이경은 기자 |입력 : 2017.11.11 13:29
  •              
소설가 한강.
소설가 한강.

소설가 한강의 문학이 국제무대에서 지속적으로 조명 받고 있다.

지난해 맨부커상을 기폭제로 여러 국제 문학상에서 잇달아 한강의 작품을 주목한 가운데 이번에는 '소년이 온다'를 읽은 일본 독자들이 작품의 배경이 된 5.18 유적지를 찾아 한국을 방문한다.

일본 도쿄에서 한국문학 번역출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쿠온 출판사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한강의 소설을 읽은 일본 독자 33명이 광주를 찾는 문학기행을 떠난다고 8일 밝혔다.

'소년이 온다'는 한강이 2014년 발표한 소설로,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과 그 이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본 독자들은 이번 기행에서 한강의 부친 한승원 작가를 만나 '내가 보고 살아온 전라도, 그리고 5.18'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듣고, 안종철 5.18 특별진상위원회 위원과 함께 국립5.18민주묘지, 전남도청, 전남대, 상무대 등을 방문한다.

광주시립미술관 명예관장인 하정웅 평론가와 함께 광주시립미술관을 관람한 뒤 작품에 등장하는 또다른 지역 여수로 건너가 향일암, 오동도 등을 둘러본다.

앞서 쿠온출판사는 '소년이 온다'를 일본어로 번역 출판해 일본 독자들을 대상으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학습과 독서토론회를 여러차례 진행했다. 한강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반영, 문학한류를 이끄는데 힘을 보태고 있다.

한강은 지난해 '채식주의자'로 한국인 최초, 최연소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은데 이어 지난 9월 '소년이 온다'로 이탈리아의 권위 있는 문학상 '말라파르테'를 수상하며 국제무대에서 탄탄한 입지를 쌓아가고 있다.

지난 2일에는 2016년 발표한 소설 '흰'이 영국에서 번역 출간되며 영국 일간 가디언에 '오늘의 책'으로 보도됐다. 지난해 맨부커 상 최종작 후보에 올랐던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작가 데보라 레비는 한강의 소설에 대한 서평에서 "상처와 고통을 언어로 초월하려는 한강의 소망을 잘 담아낸 신비한 텍스트"라며 높이 평가했다.

영국에서는 책이 출간되기 전부터 권위 있는 매체나 문학계 인사들에게 미리 작품을 소개하고 읽어보게 한다. 이때 받은 평가에 따라 판매부수가 확정되며, 좋은 반응을 얻은 작품은 출간일에 맞춰 저명한 인사로부터 받은 서평을 보도한다. 그런 점에서 한강의 작품이 출간과 동시에 가디언에 보도된 것은 현지에서 좋은 평가를 이끌어낸 결과로 풀이된다.

한강은 프랑스 메디치 외국문학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한강의 5번째 장편소설 '희랍어 시간'이 올해 퓰리처상 수상작인 미국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등과 함께 후보작 12편에 포함된 것. 메디치상은 공쿠르상·페미나상과 함께 프랑스 3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앞서 밀란 쿤데라(1973), 움베르토 에코(1982), 폴 오스터(1993), 오르한 파무크(2005) 등 유명 작가들이 메디치 외국문학상을 수상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 한강 소설 '소년이 온다' 日독자들, 5.18 찾아 문학기행 관리자 12-05 555
226 '만'과 '만하다'에 대하여 - 강인한 관리자 12-05 584
225 당신이 모르는, 하지만 꼭 기억해야 할 시인 윤동주 이야기 (2) 관리자 04-05 2975
224 요절 시인 기형도(1960~1989) - 금은돌 관리자 03-28 2649
223 '문학'과 '연애' - 김행숙 관리자 03-25 2607
222 시를 잘 쓰는 16가지 방법 - 송수권 (1) 관리자 03-24 3581
221 시는 어디서 오는가? - 장옥관 (1) 관리자 03-23 2502
220 우리는 왜 시를 사랑하는가 - 정호승 (2) 관리자 03-22 2643
219 시 창작의 비법은 없다 - 조태일 관리자 03-21 2602
218 상징과 기호학 / 침입과 항쟁 - 변의수 관리자 03-18 2048
217 비평과 해석학적 중독 - 변의수 관리자 03-17 1867
216 내게 시는 너무 써 - 서효인 관리자 03-16 2214
215 詩는 감정의 소산이다 - 장옥관 관리자 03-15 2077
214 시와 공동체 - 나희덕 관리자 03-14 2111
213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장석남 관리자 03-10 2114
212 시인 김수영 - 장석주 관리자 03-09 2156
211 언어를 창조하는 은유 - 강희안 관리자 03-08 2213
210 시의 토대 - 이수명 관리자 03-07 2174
209 詩와 '아바타(Avata)' - 김백겸 관리자 03-04 2111
208 너이면서도 그인 나 - 이은봉 관리자 03-03 2058
207 참된 나 ; 없는 나 - 이은봉 관리자 03-02 1948
206 시 속에서의 나, 가공된 자아 - 이은봉 관리자 02-29 2027
205 언어, 나, 자아발견 - 이은봉 관리자 02-26 2089
204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마종기 관리자 02-25 2102
203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김명인 (1) 관리자 02-24 2029
202 시를 어떻게 쓸 것인가? - 천양희 (1) 관리자 02-23 2493
201 침묵하는 연인의 홍조와 열망 - 김백겸 관리자 02-22 1999
200 시, 존재로서의 진리체 - 윤의섭 (1) 관리자 02-19 2099
199 퇴고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 김영남 관리자 02-18 2374
198 시어 선택 시 고려해야 할 두 가지 - 김영남 관리자 02-17 2422
197 효과적이고 매력적인 시적 표현 얻는 방식 두 가지 - 김영남 관리자 02-16 2596
196 엉뚱하게 제목 붙이는 법 - 김영남 관리자 02-15 2273
195 제목을 효과적으로 잘 붙이는 요령 - 김영남 관리자 02-12 2394
194 시를 쉽게 잘 쓰려면 2중 구조에 눈을 떠라 - 김영남 관리자 02-11 2962
193 시의 길이는 20행 정도가 적당하다 - 김영남 관리자 02-05 2493
192 초보자의 시 습작 방법 - 김영남 관리자 02-04 2766
191 구체적으로 상상하는 방법 - 김영남 관리자 02-03 2444
190 상상하는 법을 익혀라 - 김영남 관리자 02-02 2741
189 독자 없는 시대에 '불통'이 미덕인가 - 강인한 관리자 02-01 2291
188 가장 오래된 인생과 그 고통…‘공무도하가’에 대한 한 상상-신형철 관리자 01-29 2175
187 새말, 줄임말, 늙은말 - 김병익 관리자 01-28 2304
186 표절에 관하여 - 황현산 관리자 01-27 2296
185 문학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 김 현 관리자 01-26 2260
184 [인문학 속으로] 시인 신경림, 평론가 유종호 관리자 01-21 2305
183 「공무도하記」읽기 : “그대 나를 건너지 마오” - 권영숙 관리자 01-20 2321
182 이 죄악을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 황현산 관리자 01-19 2268
181 시와 별 - 서해성 관리자 01-18 2541
180 [에세이 사물 사전] 먹물 - 박후기 관리자 01-15 2351
179 해탈을 위한 해체론 - 강신주 관리자 01-14 2471
178 시의 부활을 위하여 - 이재무 관리자 01-12 2735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