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6-11-18 21:59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글쓴이 : 작가시운영자
조회 : 4587  

작가의시 방 활성화를 위하여-

1. 작가의시 방에서 시 쓰기를 독려하며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2. 작가의시 방은 외부에서 제일 먼저 열어 보는 방입니다
   가급적 초고보다는 완성된 작품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3, 시 감상을 위해 음악, 이미지는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행사 및 등단, 시집 발간 등 축하성 게시물은 예외)

4. 작가의시 공적인 활동 기념사진 및 송년 사진, 문우님들의 생일축하 등은
    친밀한 교제를 위해 일시적 게시를 허용합니다

5. 시집 출간, 출판기념, 문학상 등 쪽지로 알려주시면 게시판에서 함께 축하 하겠습니다
  
6. 건의사항이 있으면 쪽지로 주시길 바랍니다
    시 외에 사적인 다른 게시글은 사전 통보없이 옮겨집니다

7. 시스템의 오류를 염두에 두시고 올리신 게시물은 따로 저장해두시기 바랍니다
    오류로 인한 게시물은 책임지지 못합니다



처음 오시는 시인님께-

이 게시판은 등단 시인의 전용 공간입니다
본인의 본명 또는 등단하신 필명으로 작품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처음 작가시방에 시를 게시함과 동시에
등단 약력을 작가시회에 쪽지로 보내주십시오

시는 1일 2편 이내로 하고,
링크를 걸거나 편지지나 영상시는 허용치 않습니다

타인에 대한 비난이나 비방, 욕설이나 비아냥,
시인에 인권 침해 악성댓글 성행위를 묘사하는 음란성 작품,
시와 관련없는 특정사안에 대한 개인의 주장이나 의견을 개진하는 글,  
기타 원만한 사이트 운영을 저해할 수 있는 게시물은
사전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으며 필요에 따라 글쓰기를 제한 하겠습니다  
문우 여러분의 건필을 기원합니다



- 작가시회  운영자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4588
8833 뜬구름 잡는 사람 하영순 07:43 5
8832 4월에게 정심 김덕성 07:25 13
8831 동백 사랑 (1) 안국훈 04:17 13
8830 (1) 노정혜 04-28 13
8829 메뚜기가 사는 우리집 노정혜 04-28 9
8828 시인으로 가는 길9 (2) 이혜우 04-28 20
8827 오월의 인연 이원문 04-28 13
8826 워낭의 노을 이원문 04-28 14
8825 나는 해바라기 (2) 백원기 04-28 25
8824 먼 길 (2) 안희선 04-28 35
8823 나만큼 너도 그립니 (1) 풀피리 최영복 04-28 52
8822 길 걷는 나그네 (1) 박인걸 04-28 32
8821 5월의 길목 임영준 04-28 36
8820 풀꽃의 마소 (3) 정심 김덕성 04-28 72
8819 떠나버린 내 마음 (5) 하영순 04-28 55
8818 좋아했다가 싫어지면 (8) 안국훈 04-28 58
8817 나는 나의 타인이었다 (1) 강효수 04-27 37
8816 시인으로 가는 길 8 (2) 이혜우 04-27 32
8815 고향의 슬픔 (1) 이원문 04-27 27
8814 오월의 얼굴 (1) 이원문 04-27 40
8813 바람이 분다 (4) 노정혜 04-27 41
8812 진달래가 시집가면 (6) 백원기 04-27 48
8811 개 짖는 소리 (2) 하영순 04-27 40
8810 이민 (4) 노정혜 04-27 33
8809 영일이 없는 지구 (2) 장 진순 04-27 37
8808 아침바다 (6) 정심 김덕성 04-27 97
8807 [퇴고] 깊고 푸른 밤 안희선 04-27 50
8806 2017년 4월아 (3) 성백군 04-27 45
8805 봄이 익어간다 (2) 노정혜 04-27 42
8804 黑과 白 ♤ 박광호 04-26 39
8803 시인으로 가는 길7 (3) 이혜우 04-26 34
8802 독도 (8) 호월 안행덕 04-26 28
8801 그 산골 (3) 이원문 04-26 37
8800 고향 처녀 (1) 이원문 04-26 33
8799 [문득] 캔바스 위에 사과꽃 향기 (3) 안희선 04-26 54
8798 보릿고개 (4) 하영순 04-26 46
8797 사과처럼 삶이 (1) 시앓이(김정석) 04-26 44
8796 봄을 거닐며 (6) 정심 김덕성 04-26 110
8795 세월 (4) 손계 차영섭 04-26 60
8794 하늘도 내 것 땅도 내 것 (2) 白民 이학주 04-25 56
8793 꽃과 인생 장 진순 04-25 53
8792 시인으로 가는 길6 (3) 이혜우 04-25 41
8791 인생길 (4) 노정혜 04-25 64
8790 선택 (1) 이원문 04-25 51
8789 효(孝) 이원문 04-25 40
8788 그대로 두었더니 (6) 홍수희 04-25 90
8787 부르고 싶은 이름 정심 김덕성 04-25 148
8786 그때는 그랬지 (4) 하영순 04-25 82
8785 봄에 지는 낙엽 parkyongsukyon… 04-25 64
8784 시인으로 가는 길5 (3) 이혜우 04-24 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