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17 22:50
 글쓴이 : 白民 이학주
조회 : 595  

 

 

 

 빗자루

 

         民  이 학 주

 

시골 장터 만물상 좌판에서

주인을 기다리다

깜박 잠이 들었을 때

당신은 나를 사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아담한 양옥집 거실 한쪽 구석에

먼저 온 쓰레받기와 짝이되어

그냥저냥 지낼만한 신방을 차렸습니다.

 

일감이 별로 없는 일상생활의

권태를 느끼며

 

하루해가 지고 다시 아침이 밝아오면

주인마님은 늦잠 든 나를 깨우고

내 허리 비스듬히 잡고

주어진 의무를 쓸어내고 있습니다.

 

 

거실 안방 건넌방 도련님 공부방

쓰레기 먼지 구석구석 쓸어내는

힘겨운 노동이 끝났을 때

 

비로소 나는 나의 낡은 위치에 돌아와

오늘도 무사한 하루를 기도 드립니다.

 

학교에서 도련님이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날이면

 

영락없이 나는 성난 안주인의

고문 도구가 되어

도련님의 어깨며 잔등이며

허리를 두들겨 패는

망나니의 칼춤처럼 살기도 했습니다.

 

비록 찰라의 해프닝이었지만

도련님은 울었고

나도 엄청난 고통의 마음 부스러기를

쓸어 담아야 했습니다.

 

아! 이것이 타고난 나의 운명이구나

탄식 하면서

 

체념하는 하루하루를

버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2. 04. 25.

 

 

                                        

 

 

 

 

 

 

 빗자루

 

         民  이 학 주

 

시골 장터 만물상 좌판에서

주인을 기다리다

깜박 잠이 들었을 때

당신은 나를 사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아담한 양옥집 거실 한쪽 구석에

먼저 온 쓰레받기와 짝이되어

그냥저냥 지낼만한 신방을 차렸습니다.

 

일감이 별로 없는 일상생활의

권태를 느끼며

 

하루해가 지고 다시 아침이 밝아오면

주인마님은 늦잠 든 나를 깨우고

내 허리 비스듬히 잡고

주어진 의무를 쓸어내고 있습니다.

 

 

거실 안방 건넌방 도련님 공부방

쓰레기 먼지 구석구석 쓸어내는

힘겨운 노동이 끝났을 때

 

비로소 나는 나의 낡은 위치에 돌아와

오늘도 무사한 하루를 기도 드립니다.

 

학교에서 도련님이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날이면

 

영락없이 나는 성난 안주인의

고문 도구가 되어

도련님의 어깨며 잔등이며

허리를 두들겨 패는

망나니의 칼춤처럼 살기도 했습니다.

 

비록 찰라의 해프닝이었지만

도련님은 울었고

나도 엄청난 고통의 마음 부스러기를

쓸어 담아야 했습니다.

 

아! 이것이 타고난 나의 운명이구나

탄식 하면서

 

체념하는 하루하루를

버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2. 04. 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6409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8878
10230 마음 1 노정혜 12-14 9
10229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14
10228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21
10227 가을 단풍 최원 12-10 27
10226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28
10225 겨울은 솎음이라 노정혜 12-09 29
10224 발자취 장 진순 12-08 40
10223 노정혜 12-08 29
10222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노정혜 12-06 37
10221 자연이 좋다 노정혜 12-05 40
10220 낙엽의 희망 노정혜 12-04 36
10219 더디 옵니까 최원 12-03 38
10218 오늘에 감사 노정혜 12-02 47
10217 세월엔 장사 없어 장 진순 12-01 54
10216 소나무 같아라 노정혜 11-30 41
10215 길을 찾는 사람 장 진순 11-29 69
10214 가을 의 봇짐 노정혜 11-29 48
10213 하기야 최원 11-27 54
10212 작은 꽃 강민경 11-27 56
10211 이름 노정혜 11-27 45
10210 사랑은 명약 노정혜 11-26 50
10209 눈이 내린다 노정혜 11-25 59
10208 지우면서 가네 노정혜 11-23 71
10207 가랑잎의 희망 노정혜 11-22 74
10206 가벼이 가리라 노정혜 11-21 74
10205 가을은 떠나기 아쉬워 노정혜 11-20 63
10204 올 겨울의 꿈 노정혜 11-19 83
10203 강물 노정혜 11-17 91
10202 내가 신통해 노정혜 11-16 102
10201 견공 장 진순 11-16 137
10200 솜이불 노정혜 11-15 104
10199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11-15 113
10198 욕심 노정혜 11-13 120
10197 물 2 노정혜 11-12 121
10196 사랑 노정혜 11-11 142
10195 상현달 강민경 11-10 150
10194 오늘 노정혜 11-10 122
10193 서산에 해 기운다 노정혜 11-09 144
10192 온정은 어디갔나 노정혜 11-08 147
10191 단풍잎 2 노정혜 11-07 156
10190 야간작업 장 진순 11-06 195
10189 지금 노정혜 11-05 144
10188 곗날 풍경 장 진순 10-31 248
10187 자연 1 노정혜 10-28 192
10186 천개의 눈 글사랑인 10-28 192
10185 창조주 노정혜 10-26 195
10184 소멸은 시작 노정혜 10-25 178
10183 행복 장 진순 10-24 304
10182 나무는 변덕쟁이 노정혜 10-23 184
10181 바람 노정혜 10-22 1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