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17 22:50
 글쓴이 : 白民 이학주
조회 : 692  

 

 

 

 빗자루

 

         民  이 학 주

 

시골 장터 만물상 좌판에서

주인을 기다리다

깜박 잠이 들었을 때

당신은 나를 사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아담한 양옥집 거실 한쪽 구석에

먼저 온 쓰레받기와 짝이되어

그냥저냥 지낼만한 신방을 차렸습니다.

 

일감이 별로 없는 일상생활의

권태를 느끼며

 

하루해가 지고 다시 아침이 밝아오면

주인마님은 늦잠 든 나를 깨우고

내 허리 비스듬히 잡고

주어진 의무를 쓸어내고 있습니다.

 

 

거실 안방 건넌방 도련님 공부방

쓰레기 먼지 구석구석 쓸어내는

힘겨운 노동이 끝났을 때

 

비로소 나는 나의 낡은 위치에 돌아와

오늘도 무사한 하루를 기도 드립니다.

 

학교에서 도련님이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날이면

 

영락없이 나는 성난 안주인의

고문 도구가 되어

도련님의 어깨며 잔등이며

허리를 두들겨 패는

망나니의 칼춤처럼 살기도 했습니다.

 

비록 찰라의 해프닝이었지만

도련님은 울었고

나도 엄청난 고통의 마음 부스러기를

쓸어 담아야 했습니다.

 

아! 이것이 타고난 나의 운명이구나

탄식 하면서

 

체념하는 하루하루를

버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2. 04. 25.

 

 

                                        

 

 

 

 

 

 

 빗자루

 

         民  이 학 주

 

시골 장터 만물상 좌판에서

주인을 기다리다

깜박 잠이 들었을 때

당신은 나를 사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아담한 양옥집 거실 한쪽 구석에

먼저 온 쓰레받기와 짝이되어

그냥저냥 지낼만한 신방을 차렸습니다.

 

일감이 별로 없는 일상생활의

권태를 느끼며

 

하루해가 지고 다시 아침이 밝아오면

주인마님은 늦잠 든 나를 깨우고

내 허리 비스듬히 잡고

주어진 의무를 쓸어내고 있습니다.

 

 

거실 안방 건넌방 도련님 공부방

쓰레기 먼지 구석구석 쓸어내는

힘겨운 노동이 끝났을 때

 

비로소 나는 나의 낡은 위치에 돌아와

오늘도 무사한 하루를 기도 드립니다.

 

학교에서 도련님이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날이면

 

영락없이 나는 성난 안주인의

고문 도구가 되어

도련님의 어깨며 잔등이며

허리를 두들겨 패는

망나니의 칼춤처럼 살기도 했습니다.

 

비록 찰라의 해프닝이었지만

도련님은 울었고

나도 엄청난 고통의 마음 부스러기를

쓸어 담아야 했습니다.

 

아! 이것이 타고난 나의 운명이구나

탄식 하면서

 

체념하는 하루하루를

버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2. 04. 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11040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23691
10271 행복은 빈 가슴에 노정혜 05-23 7
10270 사랑은 보석보다 귀하다 노정혜 05-07 29
10269 하늘의 축복 노정혜 05-06 26
10268 꿈에도 그리운 고향 노정혜 05-03 34
10267 자연은 원점을 향해 달린다 노정혜 05-02 29
10266 5월이 오네 노정혜 04-30 48
10265 병에는 약이 있다 노정혜 04-26 38
10264 추억 여행 노정혜 04-25 43
10263 외로워 마라 노정혜 04-23 43
10262 비워라 노정혜 04-19 49
10261 성공 노정혜 04-11 51
10260 4월은 축복이다 노정혜 04-06 68
10259 세월 1 노정혜 04-05 60
10258 들에 핀 꽃 노정혜 04-03 69
10257 봄 1 노정혜 03-31 85
10256 역사 노정혜 03-30 73
10255 봄은 희망이라 노정혜 03-28 84
10254 꽃 마음 노정혜 03-25 89
10253 봄나물 노정혜 03-21 101
10252 부부라는 이름 노정혜 03-21 94
10251 「노숙인 다시 서기 쉼터」사랑나눔 봉사 운영위원회 03-19 109
10250 권불십년 노정혜 02-27 143
10249 행복의 그릇 노정혜 02-25 149
10248 새싹 노정혜 02-20 176
10247 냉이 노정혜 02-14 197
10246 참 사람 노정혜 02-08 196
10245 영혼의 말 노정혜 02-07 198
10244 생명의 소리 노정혜 02-05 188
10243 올해는 노정혜 01-15 260
10242 고 정재삼 시인님께 올립니다 노정혜 01-11 277
10241 겨울나무 노정혜 01-09 269
10240 만남 1 노정혜 01-09 277
10239 소망 노정혜 01-05 262
10238 황혼에 피는 꽃 강민경 01-05 296
10237 음양의 조화 노정혜 01-03 266
10236 새해 소망 노정혜 12-26 295
10235 자식 노정혜 12-24 286
10234 낮달 최원 12-23 293
10233 돌아갈 곳은 노정혜 12-22 295
10232 지혜의 삶 장 진순 12-22 327
10231 성탄 선물 장 진순 12-19 323
10230 탄탈로스 산 닭 강민경 12-19 325
10229 인생 초겨울 노정혜 12-18 294
10228 온정의 손길 노정혜 12-17 301
10227 거미줄 최원 12-17 292
10226 둘이라 좋다 노정혜 12-16 304
10225 마음 1 노정혜 12-14 293
10224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306
10223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305
10222 가을 단풍 최원 12-10 3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