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17 22:52
 글쓴이 : 白民 이학주
조회 : 150  

 

 

 

 빗자루

 

         民  이 학 주

 

시골 장터 만물상 좌판에서

주인을 기다리다

깜박 잠이 들었을 때

당신은 나를 사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아담한 양옥집 거실 한쪽 구석에

먼저 온 쓰레받기와 짝이되어

그냥저냥 지낼만한 신방을 차렸습니다.

 

일감이 별로 없는 일상생활의

권태를 느끼며

 

하루해가 지고 다시 아침이 밝아오면

주인마님은 늦잠 든 나를 깨우고

내 허리 비스듬히 잡고

주어진 의무를 쓸어내고 있습니다.

 

 

거실 안방 건넌방 도련님 공부방

쓰레기 먼지 구석구석 쓸어내는

힘겨운 노동이 끝났을 때

 

비로소 나는 나의 낡은 위치에 돌아와

오늘도 무사한 하루를 기도 드립니다.

 

학교에서 도련님이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날이면

 

영락없이 나는 성난 안주인의

고문 도구가 되어

도련님의 어깨며 잔등이며

허리를 두들겨 패는

망나니의 칼춤처럼 살기도 했습니다.

 

비록 찰라의 해프닝이었지만

도련님은 울었고

나도 엄청난 고통의 마음 부스러기를

쓸어 담아야 했습니다.

 

아! 이것이 타고난 나의 운명이구나

탄식 하면서

 

체념하는 하루하루를

버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2. 04. 25.

 

 

                                        

 

 

 

 

 


호월 안행덕 17-04-18 16:26
 
그랬지요
예전에 엄마 성나면 빗자루가 얼씨구나 좋아했지요......ㅎㅎ
장 진순 17-05-02 08:20
 
좋은시 잘 보고 많이, 배우고갑니다
좋은 봄 맞으시길 바라며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참석자명단) (5) 운영위원회 05-15 482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5742
9088 시인으로 가는 길18 이혜우 05-24 6
9087 음양의 조화 (2) 노정혜 05-24 18
9086 장미의 담 이원문 05-24 16
9085 어떤 아낙 江山 양태문 05-24 14
9084 모내는 날 이원문 05-24 13
9083 난 너를 사랑해 박인걸 05-24 43
9082 손가락에 관하여 안희선 05-24 29
9081 나무를 보며 인생을 생각한다 손계 차영섭 05-24 29
9080 오월의 사랑 (2) 정심 김덕성 05-24 63
9079 만뢰산 (2) 백원기 05-24 38
9078 물소리 들어보면 (2) 안국훈 05-24 66
9077 바람 (2) 노정혜 05-24 35
9076 고독한 날들에 초상 (1) 풀피리 최영복 05-23 44
9075 그래도 말을 해야한다 안희선 05-23 48
9074 시인으로 가는 길 (2) 이혜우 05-23 38
9073 오월의 편지 (3) 이원문 05-23 65
9072 생명력 (4) 노정혜 05-23 38
9071 지르박 이원문 05-23 33
9070 싱싱한 아침이 좋다 parkyongsukyon… 05-23 48
9069 오월의 봄 (2) 정심 김덕성 05-23 106
9068 네가 아프면 나도 아프다 (4) 안국훈 05-23 106
9067 어디로 가고 있는가 장 진순 05-23 63
9066 어른이라는 거 (1) 손계 차영섭 05-22 39
9065 섬 이야기 이원문 05-22 39
9064 시인으로 가는 길16 (2) 이혜우 05-22 45
9063 추억 열매 (5) 백원기 05-22 50
9062 떠남에 서러워 마라 (6) 노정혜 05-22 46
9061 마지막 응석 (2) 이원문 05-22 37
9060 직박구리에서 쇠박새까지 강효수 05-22 35
9059 있는 그대로 사랑하기 (2) 홍수희 05-22 75
9058 다니엘! (3) 권정순 05-22 51
9057 붉은 빛 그리움 (3) 정심 김덕성 05-22 120
9056 꽃의 결기 (1) 성백군 05-22 52
9055 사랑의 향기 (4) 안국훈 05-22 118
9054 어떤 차이 안희선 05-22 56
9053 노을의 기억 이원문 05-21 49
9052 뜸북새의 뜰 이원문 05-21 39
9051 장미꽃 편지 노정혜 05-21 67
9050 대리석 안희선 05-21 42
9049 인연이란 풀피리 최영복 05-20 97
9048 달래꽃 이원문 05-20 62
9047 뻐꾹새의 길 이원문 05-20 48
9046 고요하고, 깊은 안희선 05-20 67
9045 이따금 짧은 한숨을 내쉬면서 안희선 05-20 66
9044 그루터기 사랑 (6) 백원기 05-20 73
9043 오월의 숨결 (4) 정심 김덕성 05-20 136
9042 가족사랑 (4) 안국훈 05-20 137
9041 봄이 떠나네 (2) 노정혜 05-19 83
9040 밭둑 길 (2) 이원문 05-19 53
9039 반달의 이슬 이원문 05-19 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