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18 21:53
 글쓴이 : 이혜우
조회 : 68  

 

 

시인으로 기는 길 / 이혜우

 

 

봄은 누가 오라 해서

오는 것도 아니고

오지 말라 해서 안 오는 것도 아니다

곱게 핀 꽃으로 자랑하고 있는데

봄비는 속절없이 내려 꽃잎을 지게 한다

속히 서둘러 열매 맺을 것을 잘 알고 있기에

꽃잎은 춤을 추며 꽃비로 낙화 되고 있다

이제는 연두색으로

잎이 넓어지며 여름을 재촉하겠지

그러다 보면 여름도 금세 오고 가을, 겨울,

계절이 바뀌어 또

한해를 뜬금없이 보내겠지

그러는 동안 나는 무엇을 했는지 무엇을 했다 하여도

결국은 모두가 허무가 아닐지.


이원문 17-04-19 19:38
 
네 시인님
시간이 너무 빨라요
옷 바꿔 입을새도 없어요
직장 그리고 시
몇시간 잠자는 것 뿐이지요
잘 감상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4446
8776 봄날은 가려고 하고 박종영 14:34 4
8775 벚꽃 유정 임영준 13:19 9
8774 시가 있는 계곡 (1) 하영순 09:45 20
8773 썰물 이남일 06:20 20
8772 지구축은 왜 기울었을까 손계 차영섭 04:29 15
8771 내 안에 나 손계 차영섭 02:35 21
8770 좁은 길 장 진순 04-22 26
8769 기다림 풀피리 최영복 04-22 42
8768 산나물 이원문 04-22 23
8767 타향의 마음 이원문 04-22 24
8766 매춘 賣春 김종제 04-22 37
8765 봄비 황세연 04-22 39
8764 인과 연의 공식(因)과(緣)의 [公式] (1) 풀피리 최영복 04-22 45
8763 받아들임의 약 (2) 손계 차영섭 04-22 35
8762 도심 짐승들 성백군 04-22 41
8761 시인으로 가는 길4 (1) 이혜우 04-21 47
8760 라일락 블라썸 강효수 04-21 54
8759 연꽃 (1) 이원문 04-21 46
8758 봄 바다 가는 길 이원문 04-21 48
8757 꽃의 화법 (1) 강민경 04-21 56
8756 어느 여인 江山 양태문 04-21 58
8755 봄은 왔건만 (1) 호월 안행덕 04-21 55
8754 벌 화분 권정순 04-21 36
8753 천사가 사는 집(수정) (1) 하영순 04-21 60
8752 행복은 어디에 (1) 손계 차영섭 04-21 58
8751 종이 한 장의 차이 (1) 안국훈 04-21 76
8750 신화 노정혜 04-20 42
8749 부족함이 재산이다 (2) 노정혜 04-20 58
8748 시인으로 가는 길3 (1) 이혜우 04-20 52
8747 봄 하늘 (2) 이원문 04-20 66
8746 허기의 노을 이원문 04-20 45
8745 늙으면서 없어지는 것 (7) 백원기 04-20 79
8744 고독한 나의 봄 parkyongsukyon… 04-20 56
8743 속 답답한 아이 (2) 권정순 04-20 57
8742 최고의 행복한 선물 (2) 안국훈 04-20 113
8741 5월 (4) 노정혜 04-20 83
8740 시인으로 가는 길 2 (2) 이혜우 04-19 71
8739 꽃구경 (1) 이원문 04-19 59
8738 사월의 그날 (1) 이원문 04-19 64
8737 봄날은 간다 정기모 04-19 83
8736 무관심이란 병 (2) 하영순 04-19 73
8735 이 무심한 시대 권정순 04-19 67
8734 심심풀이 손계 차영섭 04-19 59
8733 징검다리 밥 안국훈 04-19 109
8732 진달래 사랑 임영준 04-19 108
8731 山房抄 (2) 안희선 04-19 71
8730 시인으로 가는 길1 (1) 이혜우 04-18 69
8729 버드나무의 노래 이원문 04-18 67
8728 빗줄기 (1) 이원문 04-18 52
8727 일출 석청신형식 04-18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