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0 16:42
 글쓴이 : 백원기
조회 : 713  

늙으면서 없어지는 것/鞍山백원기

 

양팔을 벌리면 모든 것이 품 안에 있고

앞을 보면 모든 것이 내 것인 양 보였지만

차츰 늙어가며 조금씩 없어지나니

 

친구가 없어지고

하던 일이 없어지고

재산이 없어지고

건강이 없어지고

이성 그리움이 없어지고

지위가 없어지고

미래가 없어지고

희망이 없어지지만

 

믿음이 있는 자에게는

영생의 소망을 가짐으로

박탈감과 소외감에서 승리하고

육신의 삶은 빈약해도

영적인 삶은 풍족하게 된다


이원문 17-04-20 19:42
 
시인님
그렇게 되는 것인가요
다른 것은 모르겠는데
전화 할까 부담 갖던 친구들이 이제야 만나자 전화 하고
시간 없어 못가면 ~  ~  ~
잘 감상했습니다
이혜우 17-04-20 20:10
 
오로지 믿음만이 끝까지
함께할 수 있으니 정신적 위안이 되겠습니다.
엄마도 아빠도 못 믿어
예수나 믿었더라면 천당이나 갈 것을 하는
어려서 부르던 노래가 생각납니다.
백원기 17-04-21 09:24
 
이원문시인님,이혜우시인님, 저의 시에 함께해주시니 고맙습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하영순 17-04-21 10:57
 
그래도 남은 것이 라곤 허무 뿐입니다
백원기 시인님 좋은 아침  안부 드리고 갑니다
건강하셔요
백원기 17-04-21 14:57
 
하영순시인님,언제나 따뜻하게 맞아 주시니 감사 합니다. 희망의 달 사월에 좋은일만 있으시기 바랍니다.
강민경 17-04-21 18:24
 
없어지는 것이 많을수록
풍성하게 남는 시간만이라도
 믿음으로 지킬 수 있는 것도 축복이라 샑각해봅니다
건강하소서 백원기 시인 님 ^ ^
백원기 17-04-21 23:01
 
강민경 시인님, 남은시간 믿음으로 지킬수 있음이 축복이라하시니 감사  합니다. 폄안한 밤되세요.
등꽃** 17-05-02 13:01
 
글 마음에 닿아 모셔갑니다
수고 하셨고 / 건강하심을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9151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21748
10253 행복의 그릇 노정혜 00:16 14
10252 새싹 노정혜 02-20 26
10251 냉이 노정혜 02-14 42
10250 참 사람 노정혜 02-08 48
10249 영혼의 말 노정혜 02-07 52
10248 생명의 소리 노정혜 02-05 50
10247 올해는 노정혜 01-15 127
10246 고 정재삼 시인님께 올립니다 노정혜 01-11 112
10245 겨울나무 노정혜 01-09 124
10244 만남 1 노정혜 01-09 112
10243 소망 노정혜 01-05 128
10242 황혼에 피는 꽃 강민경 01-05 135
10241 음양의 조화 노정혜 01-03 124
10240 새해 소망 노정혜 12-26 171
10239 자식 노정혜 12-24 164
10238 낮달 최원 12-23 158
10237 돌아갈 곳은 노정혜 12-22 170
10236 지혜의 삶 장 진순 12-22 200
10235 성탄 선물 장 진순 12-19 193
10234 탄탈로스 산 닭 강민경 12-19 185
10233 인생 초겨울 노정혜 12-18 168
10232 온정의 손길 노정혜 12-17 174
10231 거미줄 최원 12-17 159
10230 둘이라 좋다 노정혜 12-16 175
10229 마음 1 노정혜 12-14 167
10228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171
10227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195
10226 가을 단풍 최원 12-10 196
10225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206
10224 겨울은 솎음이라 노정혜 12-09 177
10223 발자취 장 진순 12-08 257
10222 노정혜 12-08 176
10221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노정혜 12-06 204
10220 자연이 좋다 노정혜 12-05 212
10219 낙엽의 희망 노정혜 12-04 202
10218 더디 옵니까 최원 12-03 204
10217 오늘에 감사 노정혜 12-02 221
10216 세월엔 장사 없어 장 진순 12-01 216
10215 소나무 같아라 노정혜 11-30 204
10214 길을 찾는 사람 장 진순 11-29 274
10213 가을 의 봇짐 노정혜 11-29 215
10212 하기야 최원 11-27 248
10211 작은 꽃 강민경 11-27 226
10210 이름 노정혜 11-27 192
10209 사랑은 명약 노정혜 11-26 217
10208 눈이 내린다 노정혜 11-25 250
10207 지우면서 가네 노정혜 11-23 241
10206 가랑잎의 희망 노정혜 11-22 230
10205 가벼이 가리라 노정혜 11-21 245
10204 가을은 떠나기 아쉬워 노정혜 11-20 2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