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1 17:57
 글쓴이 : 강민경
조회 : 329  

꽃의 화법에서/강민경

 

 

꽃 같은 인생이란 말에는

사람들이 살아낸 세상의 기쁨과 슬픔뿐만 아니라

울고 웃는 내 모습도 포함된

꽃의 그림 그리기가 있다는 말입니다

 

그 어떤 꽃이 그냥 피고 지겠습니까

피고 질 때의 기쁨과 슬픔이

영원한 시간 속에서는 한순간의 꿈이라 해도

피고 지고

열매를 익히는 과정을 거치면서

외로움도 사랑도 나누며 그리움의 진가를

그려내지요

 

그림 같은 세상입니다

우리가 생명의 다함을 깨우치는 순간

허무함이 뼛속 깊이 스며들지만

어느새 꽃 진자리에 열매 있어

바람처럼 왔다 바람처럼 사라지는 인생이라 해도

거기 꽃의 화법에는

죽음을 이기고 생명을 잉태하는 신의

영원한 사랑이 있습니다

 

그 사랑 안에서

영원히 대대로 이어갈

할아버지와 아버지와 나, 그리고 아들딸 손자 손녀들이

보입니다

 

 

 


하영순 17-04-22 15:19
 
우리가 살아가는 길에
피고 지고 배턴을 이어 받고
넘겨 주고 이것이 꽃의 화법이라면 화법이겠지요
강민경 시인님 작가 시 방이
쓸쓸하지요 정이 메마르고
강민경 17-04-24 17:22
 
꽃이 피는 곳엔 반듯이 씨앗이 맺히지요
넓고 아름다운 신의 계획이지요
언제나 한결 같이 따뜻한  사랑 나눠 주시는 덕에
오늘도  시마을이 뜨끈뜨끈합니다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소서^ ^
백원기 17-04-24 18:57
 
네, 아름다운 꽃에서도 인생을 그려볼 수 있으니 깊고 아름다운 시상에 찬사를 보냅니다.
강민경 17-04-26 16:57
 
늘 따뜻하신 격려에 감사드립니다
건강 하소서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유영훈 시인님 창작문학상 수상하심을 축하드립니다 (19) 작가시운영자 06-15 410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7280
9396 이별 이남일 06-23 7
9395 신선한 타인 안희선 06-23 16
9394 외로운 풀잎 太蠶 김관호 06-23 22
9393 복수천 (3) 백원기 06-23 12
9392 여름 하늘 (1) 이원문 06-23 15
9391 황천길 (1) 이원문 06-23 12
9390 감나무 (2) 박인걸 06-23 18
9389 촛불 잔치 임영준 06-23 26
9388 다국적 시대 (3) 하영순 06-23 27
9387 들꽃 앞에서 (1) 정심 김덕성 06-23 69
9386 개구리의 노을 이원문 06-22 37
9385 선소리 이원문 06-22 29
9384 시를 낭송하소서 강효수 06-22 40
9383 [쉬운시쓰기캠페인 Campaign for easy poem] 혼자 놀아요 (1) 안희선 06-22 48
9382 어디쯤에서 정기모 06-22 60
9381 [기사를읽고] 편지 - 이상에게 안희선 06-22 49
9380 단비 (1) 장 진순 06-22 54
9379 유월의 연가 정심 김덕성 06-22 90
9378 祈雨 (2) 하영순 06-22 41
9377 우리 함께 길을 떠나도 (1) 풀피리 최영복 06-21 72
9376 고향 소식 (2) 이원문 06-21 42
9375 고향 가뭄 (1) 이원문 06-21 35
9374 비님 오소서 (3) 노정혜 06-21 43
9373 바다의 戀人 안희선 06-21 45
9372 비 님이여 와다오 (2) 江山 양태문 06-21 35
9371 길고양이를 미행하다 책벌레09 06-21 32
9370 가족 이남일 06-21 34
9369 은초롱 사랑 (2) 안희선 06-21 68
9368 사랑은 채워가는 것 정심 김덕성 06-21 113
9367 운명의 길 (3) 안국훈 06-21 109
9366 인생 (5) 백원기 06-20 78
9365 촛불의 소리 노태웅 06-20 42
9364 첫 별 이원문 06-20 48
9363 마지막 (2) 이원문 06-20 55
9362 아직도... 김상협 06-20 57
9361 바느질하는 까치 (4) 책벌레09 06-20 47
9360 [퇴고] 어느 날, 오후에 안희선 06-20 73
9359 신화 같은 이야기 장 진순 06-20 57
9358 새벽 (2) 명위식 06-20 77
9357 물 춤 성백군 06-20 38
9356 그대를 만나 (2) 정심 김덕성 06-20 122
9355 목마른 사람에게 (2) 안국훈 06-20 141
9354 정이 넘쳐나는 미용실 책벌레09 06-19 50
9353 울 어매 (1) 白民 이학주 06-19 47
9352 기억의 소리들 이원문 06-19 61
9351 어머니의 들녘 (1) 이원문 06-19 58
9350 여름 한낮 책벌레09 06-19 67
9349 나의 위로자 (7) 백원기 06-19 74
9348 내 사랑을 믿지 않는 너에게 (6) 홍수희 06-19 107
9347 아름다운 동행이 그립다 (2) 풀피리 최영복 06-19 1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