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09 07:13
 글쓴이 : 성백군
조회 : 610  

아비의 고백 / 성백군

 

 

비 온 뒤, 금방

풀물 드는 바위산 다이아몬드 헤드

어느새 몸을 축였는지

마른 풀들에 파릇파릇 생기가 돈다

 

산이 바위라

단단하고 무디어야 하는데

빗물 몇 모금에 허물어지는 저 모습

알고 보면, 여린 사람이

마음을 감추다가 들켜 무색해 지는 것 같은

 

미안하다고 말 못 하는

아내 앞에 남편처럼

자식들 앞에 허세 부리느라

마음 털어놓지 못하고 하고 싶은 말도 못 하다가

불편하고 버릇이 된

아비의 코미디 같은 이 자리

 

, 애비야 나다하는데

, 아빠 무슨 일 있어요?” 한다

아니다 그저 전화해 봤다, 잘 있지, 아이들도?”

, 잘 있어요” “그럼 됐다.”

찰칵,

 

언제 내 바위산은

비 내려 풀물 들려나

낡은 이 껍질 벗고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으려나


백원기 17-08-09 23:06
 
부모의 마음은 항상 나무위에 올라 저멀리 내다보는 마음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8852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21497
10251 냉이 노정혜 02-14 23
10250 참 사람 노정혜 02-08 32
10249 영혼의 말 노정혜 02-07 37
10248 생명의 소리 노정혜 02-05 38
10247 올해는 노정혜 01-15 113
10246 고 정재삼 시인님께 올립니다 노정혜 01-11 95
10245 겨울나무 노정혜 01-09 107
10244 만남 1 노정혜 01-09 100
10243 소망 노정혜 01-05 104
10242 황혼에 피는 꽃 강민경 01-05 117
10241 음양의 조화 노정혜 01-03 111
10240 새해 소망 노정혜 12-26 143
10239 자식 노정혜 12-24 147
10238 낮달 최원 12-23 134
10237 돌아갈 곳은 노정혜 12-22 143
10236 지혜의 삶 장 진순 12-22 184
10235 성탄 선물 장 진순 12-19 169
10234 탄탈로스 산 닭 강민경 12-19 166
10233 인생 초겨울 노정혜 12-18 147
10232 온정의 손길 노정혜 12-17 153
10231 거미줄 최원 12-17 147
10230 둘이라 좋다 노정혜 12-16 162
10229 마음 1 노정혜 12-14 153
10228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155
10227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179
10226 가을 단풍 최원 12-10 183
10225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188
10224 겨울은 솎음이라 노정혜 12-09 157
10223 발자취 장 진순 12-08 235
10222 노정혜 12-08 170
10221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노정혜 12-06 193
10220 자연이 좋다 노정혜 12-05 198
10219 낙엽의 희망 노정혜 12-04 185
10218 더디 옵니까 최원 12-03 180
10217 오늘에 감사 노정혜 12-02 207
10216 세월엔 장사 없어 장 진순 12-01 206
10215 소나무 같아라 노정혜 11-30 191
10214 길을 찾는 사람 장 진순 11-29 249
10213 가을 의 봇짐 노정혜 11-29 202
10212 하기야 최원 11-27 227
10211 작은 꽃 강민경 11-27 204
10210 이름 노정혜 11-27 177
10209 사랑은 명약 노정혜 11-26 200
10208 눈이 내린다 노정혜 11-25 234
10207 지우면서 가네 노정혜 11-23 231
10206 가랑잎의 희망 노정혜 11-22 217
10205 가벼이 가리라 노정혜 11-21 233
10204 가을은 떠나기 아쉬워 노정혜 11-20 199
10203 올 겨울의 꿈 노정혜 11-19 204
10202 강물 노정혜 11-17 2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