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11 00:1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456  


관자재 소묘(觀自在 素描) / 안희선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行)하심에
오온(五蘊)이 모두 공(空)한 것을 비추어 보고
일체의 고액(苦厄)을 여의셨다네

아바로기데슈바라

당신은 관세음의 신음소리입니다
몸 파는 여인이 힘겨운 돈벌이를 하는 시각에 그 옆에 누워
쌔근 잠든 아가의 얼굴입니다
어린 사미(沙彌)가 제 어미 그리워 눈물 적신 배겟머리에
살포시 내려앉은 달빛입니다
피흘린 십자가 아래 흐느끼는 성모 마리아의 눈물입니다
도살장에서 다가올 죽음을 바라보는
착한 소의 슬픈 눈망울입니다
그리하여,
당신은 이따금 빛바랜 탱화(幀畵) 속의 어렴풋한 미소로
혹은,
침묵하며 제 몸 사르는 향화(香火)의 파릇한 내음으로
삼매(三昧)의 옷자락을 드리우기도 합니다

아바로기데슈바라

당신은 공(空)한 동그라미입니다
목이 타는 나그네가 갈증 달래는 숲 우거진
풍경 속의 우물입니다
내가 갈 수 없는 머나 먼 내일에서 불어 온 만다라(曼陀羅)의 희열입니다
목어(木魚)를 두드리다 잠깐 잠이 든 상좌(上佐)의 고운 얼굴입니다
잡초 우거진 이름모를 어느 무덤가에 홀연히 피어 오른 초롱꽃입니다

아바로기데슈바라

당신은 오래된 친구가 건네는 한 잔의 술입니다
정화수 앞에서 밤을 지새는 어머니의 영원한 기도입니다
그리하여,
당신은 이따금 새벽에 들리는 찬송가의 소리로
혹은,
지하도에 업드려 구걸하는 늙은 거지의 투박한 손으로
삼매(三昧)의 옷자락을 드리우기도 합니다

아바로기데슈바라

저어기 맑은 햇빛 아래
아가가 방긋 웃습니다

이제,
당신이 인간의 아름다운 어머니로
나투실 시간이 되었나 봅니다


* 아바로기데슈바라(Avalokitesvara): 관자재의 범어(梵語), 구마라습(鳩摩羅什)에
의해 후일 법화경(法華經)의 한역에서 관세음으로 옮겨짐

* 나투다: (모습을)드러내다





南無觀世音菩薩唱誦.....黃慧音 Imee Ooi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6366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8803
10229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3
10228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16
10227 가을 단풍 최원 12-10 21
10226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23
10225 겨울은 솎음이라 노정혜 12-09 24
10224 발자취 장 진순 12-08 34
10223 노정혜 12-08 26
10222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노정혜 12-06 36
10221 자연이 좋다 노정혜 12-05 37
10220 낙엽의 희망 노정혜 12-04 34
10219 더디 옵니까 최원 12-03 34
10218 오늘에 감사 노정혜 12-02 44
10217 세월엔 장사 없어 장 진순 12-01 49
10216 소나무 같아라 노정혜 11-30 40
10215 길을 찾는 사람 장 진순 11-29 63
10214 가을 의 봇짐 노정혜 11-29 48
10213 하기야 최원 11-27 54
10212 작은 꽃 강민경 11-27 55
10211 이름 노정혜 11-27 45
10210 사랑은 명약 노정혜 11-26 50
10209 눈이 내린다 노정혜 11-25 59
10208 지우면서 가네 노정혜 11-23 65
10207 가랑잎의 희망 노정혜 11-22 68
10206 가벼이 가리라 노정혜 11-21 67
10205 가을은 떠나기 아쉬워 노정혜 11-20 61
10204 올 겨울의 꿈 노정혜 11-19 73
10203 강물 노정혜 11-17 89
10202 내가 신통해 노정혜 11-16 102
10201 견공 장 진순 11-16 127
10200 솜이불 노정혜 11-15 98
10199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11-15 106
10198 욕심 노정혜 11-13 117
10197 물 2 노정혜 11-12 116
10196 사랑 노정혜 11-11 139
10195 상현달 강민경 11-10 146
10194 오늘 노정혜 11-10 122
10193 서산에 해 기운다 노정혜 11-09 139
10192 온정은 어디갔나 노정혜 11-08 145
10191 단풍잎 2 노정혜 11-07 151
10190 야간작업 장 진순 11-06 181
10189 지금 노정혜 11-05 140
10188 곗날 풍경 장 진순 10-31 242
10187 자연 1 노정혜 10-28 188
10186 천개의 눈 글사랑인 10-28 190
10185 창조주 노정혜 10-26 191
10184 소멸은 시작 노정혜 10-25 170
10183 행복 장 진순 10-24 301
10182 나무는 변덕쟁이 노정혜 10-23 179
10181 바람 노정혜 10-22 193
10180 가을이 감사를 낳는다 노정혜 10-21 2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