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11 00:1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60  


관자재 소묘(觀自在 素描) / 안희선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行)하심에
오온(五蘊)이 모두 공(空)한 것을 비추어 보고
일체의 고액(苦厄)을 여의셨다네

아바로기데슈바라

당신은 관세음의 신음소리입니다
몸 파는 여인이 힘겨운 돈벌이를 하는 시각에 그 옆에 누워
쌔근 잠든 아가의 얼굴입니다
어린 사미(沙彌)가 제 어미 그리워 눈물 적신 배겟머리에
살포시 내려앉은 달빛입니다
피흘린 십자가 아래 흐느끼는 성모 마리아의 눈물입니다
도살장에서 다가올 죽음을 바라보는
착한 소의 슬픈 눈망울입니다
그리하여,
당신은 이따금 빛바랜 탱화(幀畵) 속의 어렴풋한 미소로
혹은,
침묵하며 제 몸 사르는 향화(香火)의 파릇한 내음으로
삼매(三昧)의 옷자락을 드리우기도 합니다

아바로기데슈바라

당신은 공(空)한 동그라미입니다
목이 타는 나그네가 갈증 달래는 숲 우거진
풍경 속의 우물입니다
내가 갈 수 없는 머나 먼 내일에서 불어 온 만다라(曼陀羅)의 희열입니다
목어(木魚)를 두드리다 잠깐 잠이 든 상좌(上佐)의 고운 얼굴입니다
잡초 우거진 이름모를 어느 무덤가에 홀연히 피어 오른 초롱꽃입니다

아바로기데슈바라

당신은 오래된 친구가 건네는 한 잔의 술입니다
정화수 앞에서 밤을 지새는 어머니의 영원한 기도입니다
그리하여,
당신은 이따금 새벽에 들리는 찬송가의 소리로
혹은,
지하도에 업드려 구걸하는 늙은 거지의 투박한 손으로
삼매(三昧)의 옷자락을 드리우기도 합니다

아바로기데슈바라

저어기 맑은 햇빛 아래
아가가 방긋 웃습니다

이제,
당신이 인간의 아름다운 어머니로
나투실 시간이 되었나 봅니다


* 아바로기데슈바라(Avalokitesvara): 관자재의 범어(梵語), 구마라습(鳩摩羅什)에
의해 후일 법화경(法華經)의 한역에서 관세음으로 옮겨짐

* 나투다: (모습을)드러내다





南無觀世音菩薩唱誦.....黃慧音 Imee Ooi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4) 운영위원회 08-18 125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0512
10017 산란하는 꽃잎들이 (1) 강민경 12:36 11
10016 아름다운 행성, 지구 안희선 11:15 9
10015 임의 향기 정심 김덕성 10:33 21
10014 그대의 그림 임영준 09:24 15
10013 행복과 고통 손계 차영섭 08:17 16
10012 아름다운 우리 집 (1) 안국훈 04:32 24
10011 잡초야 가라 白民 이학주 00:21 32
10010 시마을 자랑 한 번 해봤다 (2) 이혜우 08-18 45
10009 가을 (2) 노정혜 08-18 27
10008 가을 강 이원문 08-18 33
10007 그리움 남시호 08-18 35
10006 만남의 그 날 (6) 백원기 08-18 45
10005 가을 그리움 (1) 이원문 08-18 38
10004 팔월의 소곡 (3) 정심 김덕성 08-18 95
10003 너를 볼 때면.. 장 진순 08-18 42
10002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4) 운영위원회 08-18 125
10001 지나친 선심은 도리어 독이 되는 법 (5) 하영순 08-18 51
10000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3) 손계 차영섭 08-18 36
9999 비움의 행복 (8) 안국훈 08-18 74
9998 부부 (4) 노정혜 08-17 47
9997 상처 말리기 김안로 08-17 40
9996 너의 눈물 (1) 책벌레09 08-17 41
9995 동무의 꽃 (1) 이원문 08-17 35
9994 붕어빵의 사기극 손영단 08-17 32
9993 가을이라 (4) 노정혜 08-17 56
9992 해는 져서 어두운데 (6) 백원기 08-17 57
9991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30
9990 김안로 08-17 33
9989 하루의 여유 (4) 정심 김덕성 08-17 125
9988 존재감 (4) 안국훈 08-17 97
9987 빈 의자 白民 이학주 08-16 48
9986 속내의 갈등 인의예지신 08-16 51
9985 구름의 강 (2) 이원문 08-16 49
9984 8,15 낭독회를 마치고 (7) 노희 08-16 85
9983 술 빵 손영단 08-16 42
9982 미련의 계절 (1) 이원문 08-16 65
9981 만만 댁 (4) 하영순 08-16 52
9980 가을이 오나보다 (4) 정심 김덕성 08-16 139
9979 깊은 평화 안희선 08-16 52
9978 창문과 거울의 차이 손계 차영섭 08-16 39
9977 꿈과 현실 (2) 안국훈 08-16 117
9976 8.15 자작시 낭독회- 후기 (9) 전진표 08-16 124
9975 대나무 (2) 노정혜 08-15 40
9974 비 온 후 책벌레09 08-15 47
9973 접은 부채 이원문 08-15 44
9972 자영업 (5) 백원기 08-15 55
9971 꽃비 내리는 날 (6) 호월 안행덕 08-15 75
9970 고추잠자리 노태웅 08-15 52
9969 그리운 이에게 (1) 풀피리 최영복 08-15 71
9968 팔월의 노래 (8) 정심 김덕성 08-15 13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