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13 19:44
 글쓴이 : 하영순
조회 : 235  

 

무서운 친구

 

하늘에 떠 있는 흰 구름을 보고

벽에 걸린 달력이

치마폭을 살랑살랑 흔들며 춤을 춘다.

나도 덩달아

어깨가 들썩들썩

!

가을이 이렇게 오는구나.

며칠전만해도

영돌아 오지 않을 기세로 고집 부리더니

그도 세월 앞에선 어쩔 수 없나 보다

나 역시 몇 년 전만해도

휴가야 뭐야 하면서 잔뜩 들떠

여장을 챙기기도 했는데

올여름 더위 기세 무서워

꼼짝 못하고 에어컨 신세만 지고 말았으니

세월이 무섭긴 무섭다

 


안국훈 17-08-14 05:16
 
한없이 갈 것만 같은 여름날도
시원하게 내리는 빗줄기에
고개 숙인 듯하니 
아무리 힘든 시절도 참을 만하지 싶습니다
새로운 한 주도 행복한 날 되시길 빕니다~^^
정심 김덕성 17-08-14 07:21
 
두려움에서 시작한 여름인데
어떻게 종착 역이 가까워지니까
저도 세월이 무서워집니다.
고운 시향에 머물며 오늘도 깊이 감상하고 갑니다.
아침 저녁 일교차가 심합니다. 건강에 유념하사고 행복하십시오.
손계 차영섭 17-08-14 08:04
 
교묘하게 변화를 이끌어내는 계절의 힘이
신비스러워요
호월 안행덕 17-08-15 15:03
 
세월이 무섭다는 말 실감합니다
하영순 시인님
그래도 행복한 시인님 되세요....^^
백원기 17-08-15 16:27
 
저도 여름이 싫다고 느껴집니다, 변덕스럽지 않은 임이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3374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4842
10186 가을 3 노정혜 10-20 4
10185 자연 1 노정혜 10-19 6
10184 오늘 노정혜 10-14 29
10183 나의 양면성 노정혜 10-13 31
10182 인생 가을 노정혜 10-12 40
10181 생각 노정혜 10-11 37
10180 사랑 노정혜 10-11 41
10179 인생길 자연과 같다 노정혜 10-08 62
10178 내 나라 내 혈육 노정혜 10-07 60
10177 가을 2 노정혜 10-06 79
10176 가을 숲 장 진순 10-06 80
10175 그래서 뭐 강민경 09-25 90
10174 중추 노정혜 09-22 94
10173 영생 노정혜 09-21 90
10172 내면세계 장 진순 09-21 126
10171 노정혜 09-20 86
10170 옥계폭포 大元 蔡鴻政. 09-19 85
10169 채송화 大元 蔡鴻政. 09-19 82
10168 실낙원 장 진순 09-19 125
10167 9월의 마음 노정혜 09-18 105
10166 두 개의 그림자 강민경 09-17 93
10165 사랑과 소중함 장 진순 09-17 145
10164 얼굴 노정혜 09-16 99
10163 만남 노정혜 09-15 109
10162 부부 노정혜 09-13 116
10161 마음 노정혜 09-12 122
10160 삶에도 완충이 인의예지신 09-11 113
10159 행복한 우리집 노정혜 09-10 129
10158 사랑받고 싶었는데 노정혜 09-09 140
10157 추억의 징검다리 노정혜 09-09 152
10156 송곳니 차렷경래 09-08 108
10155 행복 노정혜 09-06 150
10154 만남 노정혜 09-05 149
10153 비워라, 평화가 찾아든다 노정혜 09-05 144
10152 꿈 너머 꿈 노정혜 09-04 152
10151 사랑할 수 있다면 노정혜 09-04 137
10150 내 무늬를 찾아서/강민경 강민경 09-02 163
10149 가을이 왔네 노정혜 09-01 175
10148 결혼하는 날 이혜우 09-01 142
10147 황혼꽃 白民 이학주 08-31 163
10146 가을 찻잔 이원문 08-31 168
10145 낙엽의 길 이원문 08-31 161
10144 여름 보내기 성백군 08-31 195
10143 가을 벤치 임영준 08-31 246
10142 나무에 대한 소고 (1) 박인걸 08-31 165
10141 대나무처럼 되어 시앓이(김정석) 08-31 173
10140 하얀 마음 (4) 정심 김덕성 08-31 233
10139 문턱에 선 가을 임금옥 08-31 181
10138 365계절 (1) 안국훈 08-31 209
10137 아름다운 꿈 (1) 안국훈 08-31 1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