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440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12262
22823 바퀴벌레의 사랑 /추영탑 (12) 추영탑 08-11 76
22822 연애학 개론 (14) 김태운. 08-11 99
22821 나무 (8) 36쩜5do시 08-11 82
22820 지나가버린 지금 (2) 정석촌 08-11 137
22819 푸름 2 (8) tang 08-11 58
22818 觀自在 素描 안희선 08-11 109
22817 봄에는 꽃이 핀다 (2) 노정혜 08-11 57
22816 낮 설움 야랑野狼 08-11 66
22815 수박 36쩜5do시 08-11 71
22814 쑥부쟁이 사랑 (퇴고) (1) 야랑野狼 08-10 68
22813 아빠의 가을 (3) 해운대물개 08-10 97
22812 여름 이야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0 75
22811 관요(觀謠) : 보는 노래 (1) 泉水 08-10 60
22810 누구신가요 (8) 최현덕 08-10 135
22809 혼자가 아니다 초크 08-10 71
22808 갑질을 우롱하다 (3) 코스모스갤럭시 08-10 79
22807 야리끼리 (1) 코스모스갤럭시 08-10 84
22806 봉선화 바람예수 08-10 65
22805 침침한 날에 일침 (2) 김태운. 08-10 73
22804 모래알 바람예수 08-10 56
22803 죽여야 사는 남자 (8) 은린 08-10 137
22802 마음의 햇살 신광진 08-10 91
22801 어머니 (13) 라라리베 08-10 134
22800 기다리는 인연 신광진 08-10 103
22799 비우면 가벼워 진다 노정혜 08-10 77
22798 無名 (1) 목헌 08-10 85
22797 매미의 자서전 김운산 08-10 91
22796 별똥별 네 개 /추영탑 (10) 추영탑 08-10 98
22795 공사장에서 지는 어느 별 (3) 잡초인 08-10 116
22794 시후 (6) 김태운. 08-10 99
22793 푸름 tang 08-10 56
22792 자연궁전 泉水 08-10 62
22791 희망 글쟁 08-10 75
22790 추락한 샛별 조각의 폭심지 헤엄치는새 08-10 68
22789 등불 신용원 08-10 68
22788 결박당한 삶 장 진순 08-10 89
22787 아이유 초크 08-10 74
22786 겨울밤 (2) 36쩜5do시 08-10 81
22785 독한 고집 36쩜5do시 08-10 74
22784 초점이 허물어지는 골목 헤엄치는새 08-09 69
22783 섬 마을 풍경 (6) 은영숙 08-09 83
22782 자연의 이치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9 78
22781 감사는 행복의 전도사 노정혜 08-09 51
22780 기적 (4) 쇄사 08-09 124
22779 빗소리가 나를 끌고 (2) 김운산 08-09 127
22778 내 마음이 가는 곳 (9) 도희a 08-09 161
22777 (16) 김태운. 08-09 171
22776 영지 ( 影池): 그림자 연못 (4) 泉水 08-09 89
22775 안개꽃 (1) 글지 08-09 87
22774 열대야 (1) 글지 08-09 82
22773 폭우 (4) 책벌레09 08-09 71
22772 촛불 (2) 36쩜5do시 08-09 104
22771 향기 (2) 36쩜5do시 08-09 96
22770 지하주차장 /추영탑 (16) 추영탑 08-09 111
22769 가소성 (12) 최정신 08-09 207
22768 새벽을 걷는 푸름 (2) 신광진 08-09 100
22767 아버지 (퇴고) (12) 라라리베 08-09 148
22766 부조(浮彫) (2) 숯불구이 08-09 82
22765 그 섬에 비가 내리고 (12) 두무지 08-09 95
22764 에움 길 (12) 최현덕 08-09 126
22763 소문 (4) 김태운. 08-09 82
22762 가을이 온다는데 (2) 정석촌 08-09 195
22761 더위가 녹다 * 이영균 08-09 117
22760 한밤의 야식 (2) 맛살이 08-09 75
22759 높음의 초록 그리고 푸름으로 된 초록 (3) tang 08-09 67
22758 여행자의 꿈 (1) 泉水 08-09 75
22757 지금 아무르박 08-08 107
22756 사랑과 열정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8 91
22755 가을 냄새 노정혜 08-08 78
22754 모개도 (2) 책벌레09 08-08 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