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440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12262
22613 휴양림의 밤 (12) 은영숙 08-03 123
22612 정미용실 (5) 책벌레09 08-03 98
22611 흑심 (8) 김태운. 08-03 125
22610 희망에게 목헌 08-03 103
22609 아침 이슬 신광진 08-03 129
22608 친구야 안희선 08-03 173
22607 세월(호) 앞에서 /추영탑 (10) 추영탑 08-03 131
22606 사금파리의 눈 , 그 빛 정석촌 08-03 198
22605 친구에 관한 짧은 생각 (2) 안희선 08-03 167
22604 별리 (別離 ) (14) 라라리베 08-03 173
22603 옹달샘 (4) 맛살이 08-03 107
22602 (2) 책벌레09 08-03 97
22601 낙화암에 지는 꽃 (8) 두무지 08-03 104
22600 나와 한 방향을 바라보는 사람 (9) 힐링 08-03 108
22599 노을빛 슬픈 표정이 정석촌 08-03 162
22598 어느 몽상 (8) 김태운. 08-03 103
22597 사랑의 열림 tang 08-03 70
22596 북어에서 모순의 순환을 보았다 헤엄치는새 08-03 79
22595 달콤한 여름밤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2 119
22594 노인과 나 泉水 08-02 95
22593 바닥의 깊이 (5) 쇄사 08-02 182
22592 허사도 (4) 활연 08-02 241
22591 우주 항공축제 (2) 책벌레09 08-02 85
22590 서툰 골프 (8) 김태운. 08-02 121
22589 오늘은 히드라와 한판승 (1) 여정완 08-02 96
22588 다섯 송이의 종달새 (10) 라라리베 08-02 184
22587 매미소리 요란하다 (1) 노정혜 08-02 115
22586 버드나무처럼 늘어져 있다 (7) 힐링 08-02 114
22585 전쟁과 평화 (4) 김태운. 08-02 116
22584 커피 한잔의 妙味 (12) 두무지 08-02 183
22583 제비들처럼 활강, 꿈꾸는 저녁 泉水 08-02 109
22582 수박- 속 붉어 죽는 달 /추영탑 (14) 추영탑 08-02 137
22581 빵집 사장 저어새 (2) 책벌레09 08-02 91
22580 초록의 열림 tang 08-02 89
22579 선풍기 (4) 최경순s 08-02 143
22578 별 붙일 자리가 없네요 (4) 맛살이 08-02 116
22577 나무 노정혜 08-02 95
22576 느티나무 (4) 은린 08-02 150
22575 스트립쇼 (6) 김태운. 08-01 140
22574 삶의 질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1 121
22573 카메라맨 (2) 책벌레09 08-01 98
22572 호스피스 병동에서 (3) 윤희승 08-01 155
22571 특별하다 10년노예 08-01 113
22570 한낮의 에로 (6) 동피랑 08-01 200
22569 불볕더위 목조주택 08-01 173
22568 한여름 밤 * 이영균 08-01 174
22567 흔들리며 피는 것이 꽃의 거처라면서 (2) 힐링 08-01 141
22566 창조의 신세기 泉水 08-01 121
22565 들꽃의 미소 바람예수 08-01 121
22564 비의 연가 (12) 라라리베 08-01 228
22563 몸살 바람예수 08-01 101
22562 엄마야! 누나야 (8) 두무지 08-01 135
22561 죽순 * (1) 이영균 08-01 149
22560 누가 울 어무니 좀 말려줘요 (8) 별들이야기 08-01 127
22559 어긋난 사랑 신광진 08-01 127
22558 쓸쓸한 연가 신광진 08-01 125
22557 너희는 딱 찍혔다! /추영탑 (12) 추영탑 08-01 120
22556 서쪽으로 기울어지는 까닭 (6) 김태운. 08-01 128
22555 똥개가 사라진 이유에 대하여 공덕수 08-01 124
22554 무색 물안개 정석촌 08-01 164
22553 여름의 초록 tang 08-01 103
22552 스크래치 (2) 최경순s 08-01 125
22551 버렁말 나루터 아이미(백미현) 07-31 163
22550 여름이 떠난다 (2) 노정혜 07-31 113
22549 고독한 사람들 -박영란 새벽그리움 07-31 117
22548 그대 이야기 짐 캐리 07-31 102
22547 한여름의 포트폴리오 (6) 김태운. 07-31 160
22546 내 고향 막개에는 (10) 별들이야기 07-31 153
22545 평화의 종 소리 염원 하면서 (12) 은영숙 07-31 149
22544 왈칵, 오드아이1 07-31 1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