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시는 하루 한 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2) 운영위원회 08-25 13821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5) 창작시운영자 11-18 27244
22553 혼자가 아니다 초크 08-10 707
22552 갑질을 우롱하다 (3) 코스모스갤럭시 08-10 672
22551 야리끼리 (1) 코스모스갤럭시 08-10 665
22550 봉선화 바람예수 08-10 658
22549 침침한 날에 일침 (2) 김태운. 08-10 681
22548 모래알 바람예수 08-10 643
22547 죽여야 사는 남자 (8) 은린 08-10 814
22546 마음의 햇살 신광진 08-10 692
22545 어머니 (13) 라라리베 08-10 787
22544 기다리는 인연 신광진 08-10 688
22543 비우면 가벼워 진다 노정혜 08-10 681
22542 無名 (1) 목헌 08-10 664
22541 매미의 자서전 김운산 08-10 682
22540 별똥별 네 개 /추영탑 (10) 추영탑 08-10 691
22539 공사장에서 지는 어느 별 (3) 잡초인 08-10 699
22538 시후 (6) 김태운. 08-10 664
22537 푸름 tang 08-10 627
22536 자연궁전 泉水 08-10 644
22535 희망 글쟁 08-10 652
22534 추락한 샛별 조각의 폭심지 헤엄치는새 08-10 659
22533 등불 신용원 08-10 653
22532 결박당한 삶 장 진순 08-10 647
22531 아이유 초크 08-10 647
22530 겨울밤 (2) 36쩜5do시 08-10 687
22529 독한 고집 36쩜5do시 08-10 686
22528 초점이 허물어지는 골목 헤엄치는새 08-09 670
22527 섬 마을 풍경 (6) 은영숙 08-09 691
22526 자연의 이치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9 662
22525 감사는 행복의 전도사 노정혜 08-09 623
22524 기적 (4) 쇄사 08-09 675
22523 빗소리가 나를 끌고 (2) 김운산 08-09 704
22522 내 마음이 가는 곳 (9) 도희a 08-09 809
22521 (16) 김태운. 08-09 774
22520 영지 ( 影池): 그림자 연못 (4) 泉水 08-09 687
22519 안개꽃 (1) 글지 08-09 710
22518 열대야 (1) 글지 08-09 646
22517 폭우 (4) 책벌레09 08-09 651
22516 촛불 (2) 36쩜5do시 08-09 686
22515 향기 (2) 36쩜5do시 08-09 697
22514 지하주차장 /추영탑 (16) 추영탑 08-09 744
22513 가소성 (12) 최정신 08-09 887
22512 새벽을 걷는 푸름 (2) 신광진 08-09 716
22511 아버지 (퇴고) (12) 라라리베 08-09 823
22510 부조(浮彫) (2) 숯불구이 08-09 747
22509 그 섬에 비가 내리고 (12) 두무지 08-09 685
22508 에움 길 (12) 최현덕 08-09 727
22507 소문 (4) 김태운. 08-09 664
22506 가을이 온다는데 (2) 정석촌 08-09 762
22505 더위가 녹다 * 이영균 08-09 672
22504 한밤의 야식 (2) 맛살이 08-09 637
22503 높음의 초록 그리고 푸름으로 된 초록 (3) tang 08-09 673
22502 여행자의 꿈 (1) 泉水 08-09 686
22501 지금 아무르박 08-08 683
22500 사랑과 열정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8 690
22499 가을 냄새 노정혜 08-08 661
22498 모개도 (2) 책벌레09 08-08 674
22497 새와 나 (2) 바람예수 08-08 649
22496 비가 옵니다 麥諶 08-08 681
22495 돌아가고 싶던... (1) 그녀의연인에게 08-08 658
22494 혹성, 그리고 어느 진풍경 (7) 김태운. 08-08 675
22493 행복을 부르는 나의 노래 여정완 08-08 672
22492 아이 다래순 08-08 737
22491 생명도감 첫 페이지 정석촌 08-08 878
22490 결의명(決意明): 뜻을 밝히다 (2) 泉水 08-08 799
22489 여름밤의 허밍 (8) 라라리베 08-08 862
22488 나의 아침 상 (4) 맛살이 08-08 857
22487 어느 산모의 죽음 (10) 두무지 08-08 741
22486 암시랑토 않당께 -인동초 /추영탑 (12) 추영탑 08-08 830
22485 회춘 마루 이영균 08-08 806
22484 거울, 그 깊이 (10) 김태운. 08-08 6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