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0 11:19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56  

 

 

 

 

 

 

연착 /秋影塔

 

 

 

엄마 손을 놓친 아이처럼 자목련 한 송이가

나무 전체를 흔들며 운다

흰색에 보라색이 끼어든 깨끔한

새 치마 한 벌 입고,

 

 

봄날이 멀어질수록 봄 쪽으로만 돌아가는 고개

과거를 모르면서도 과거 쪽으로 달려가며

먼저 떠난 가족을 부른다

언제까지나 기다려줄 줄만 알았는데,

층층 계단에 무리지어 앉아있어야 할 언니들은

다 어디로 갔나

 

 

무리에서 떨어진 잿빛의 새 한 마리

설명도 변명도 할 수 없는 연착

무덤처럼 고요한 허공에 매달린 여린 숨결로

절망 위에 올라앉아 슬픔을 말린다

 

 

자목련 한 송이,

그렇게나 먼 길을 혼신을 다하여 달려왔는데

 

 

 

 

 

 

 

 


김 인수 17-04-20 14:12
 
자목련 한송이를 깊은 심상으로 읽고 이렇게 아름다운 묘사로
수놓으셨습니다
은유로 이끌고 가는 문장, 섬세하게 바라보신 시선

감동으로 읽었습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시인님의 시를 많이 읽었지만 댓글쓰지 못했는데 댓글 올리며 인사 드립니다.
文의 지경 넓히는 봄날 되세요
     
추영탑 17-04-21 09:36
 
김인수 시인님! 안녕하십니까?
인사는 제가 먼저 올려야 하는 건데
찾아 주시고 좋은 말씀 들려주시니
고맙고 송구할 뿐입니다. 그 동안 찾아뵙지
못한 무례를 양해해주시기를 빕니다.

자목련이 철을 잊었는지 한참 늦은 봄에,
혹은 여름에 심지어는 가을에 꼭 한 두 송이씩 늦게 피는 걸 보았습니다.

그걸 표현한다고 써본 건데, 시인님께서
직접 좋은 말씀을 해주시니 뭐라
감사를 드릴지... 저는 시인도 아니고,
아마 평생을 습작하다 끝낼 초보자일 뿐이니
많은 지도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날 보내십시오. *^^
두무지 17-04-20 14:17
 
하!하
잠이 너무 깊이 들어 이제사 깨어났군요
친구들은 이미 떠나고 조금은 쓸쓸하겠지만
예쁜 마음으로 머물다 가면 더 애틋할 것
같습니다
연착의 의미는 꽃만이 아는 세계라고
마무리 해 봅니다.
     
추영탑 17-04-21 09:42
 
그렇지요. 늦게 핀 이유를 우리가
어찌 알겠습니까? 다만 조금 안쓰러운
눈길을 보내 위로할 뿐....

곧저 세상에서 만나게 될 테니 거기서
저희들 이야기는 저들끼리 할테고... ㅎㅎ
은영숙 17-04-20 18:28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하얀 저고리에 자주색 끝동 달고 곱게 단장 봄을 노래하는 자 목련이
봄비에 젖어 연착을 했습니다 그려??  가엾어라

왕싸가지로 불러보는 백목련 언니들 내년 봄에 다시 오면
함 눈 흘겨 주겠지요  덧 없이 가버린 세월이 아쉽기만 할것 같네요
자목련아 힘내라 ㅎㅎ

잘 보고 갑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시간 되시옵소서
힐링 시인님!
     
추영탑 17-04-21 09:55
 
저도 방갑고 방갑습니다.
목련이야 늦게 피거나 말거나 17년
한 해가 벌써 삼분의 일이 지났습니다.

꽃구경 좀 했다하면 반년을 넘기고 낙엽
몇장 줍다보면 삼분의 이가 다 지나가고

참 빠른 세월의 차에 올라타 생의 막바지를
향해 달리고 있는 황혼 길입니다. ㅎㅎ

무정한 세월 앞에 더 고분고분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ㅎ

고맙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
김태운. 17-04-20 18:46
 
절망 위에 올라앉아 슬픔을 말린다 ///

얼른 떨어진 것만도 못한
매달림입니다

그것도 숙명인걸
어찌할까요

그래서 홀로 붉은 빛인가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4-21 10:00
 
앞으로도 여름, 가을에 또 자목련 한 두
송이 연착할 겁니다.
그들에 비하면 이 한 송이는 덜 외롭다
하겠습니다. 자목련 진지 며칠 안 되었으니
잰걸음으로 따라가면 곧 서로들 만나게 될
터이니... ㅎㅎ

감사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3) 창작시운영자 11-18 4765
20146 그리움이 묻습니다 라라리베 17:57 3
20145 50년 후의 내 모습. 육손 17:37 6
20144 노랑 동아줄 권한양 16:12 16
20143 무지개색 아이 권한양 15:27 17
20142 꽃 구경 (2) 오드아이1 15:10 32
20141 널 그리는 내 모습을 (2) 은영숙 15:06 19
20140 아바타 (2) 힐링 14:48 9
20139 꼭지점 (2) 힐링 14:36 13
20138 이면(裏面) 이포 11:54 24
20137 구석에 대한 암산 (2) 김태운. 11:32 24
20136 거미 /추영탑 (10) 추영탑 11:06 25
20135 균형 미소.. 10:32 22
20134 (4) 두무지 10:07 28
20133 봄날은 간다 (8) 두무지 09:13 57
20132 마음 바람예수 09:05 22
20131 갈아입으리 (8) callgogo 09:01 51
20130 네가티브 (6) 김태운. 08:46 25
20129 꽃다운 사람 바람예수 08:40 27
20128 물 그림자 , 그대는 외로운가요 ? 정석촌 08:37 30
20127 진달래꽃 (시속의 시) 라라리베 08:18 36
20126 단풍잎은 왜 예쁜가 바람예수 08:06 17
20125 부화 야옹이할아버지 05:39 23
20124 자유 국민당 마음이쉬는곳 03:58 34
20123 당신과 도피하고 싶은 맘 헤엄치는새 01:58 35
20122 핸드폰 게임 10년노예 01:18 22
20121 각본 헤엄치는새 01:15 26
20120 내 안에 사는 이 오경숙182 00:21 38
20119 진달래꽃 향으로 남고싶다 노정혜 00:16 33
20118 잠의 묘미 신용원 04-23 15
20117 일과 사랑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3 32
20116 원죄 (原罪) 라라리베 04-23 31
20115 불면의 사유 라라리베 04-23 34
20114 은거 (隱居) 연노랑 04-23 38
20113 인생 최상구(靜天) 04-23 47
20112 만져지는 기억 연노랑 04-23 31
20111 사투리 그까짓 거 (6) 책벌레09 04-23 42
20110 닮음 바람예수 04-23 24
20109 한라산에도 호랑이가 산다 (6) 김태운. 04-23 35
20108 황금 열매/송암 김관형[일반시] 왕치wangchl 04-23 16
20107 연 적/송암 김관형[복합기술시] 왕치wangchl 04-23 19
20106 구불구불한 길 (8) 힐링 04-23 37
20105 바람이 나를 신으로 신고 (4) 힐링 04-23 34
20104 목련과 나 바람예수 04-23 34
20103 커피 맛 /추영탑 (12) 추영탑 04-23 48
20102 삶의 나침반 (9) 은영숙 04-23 49
20101 바람 꽃 햇살 이슬 베르사유의장미 04-23 32
20100 외기러기 (1) 맛살이 04-23 25
20099 병아리 오줌 바람예수 04-23 22
20098 가나다라...... 김해인. 04-23 33
20097 젓대소리 김해인. 04-23 34
20096 젓대잽이 김해인. 04-23 31
20095 사회적 소산 마음이쉬는곳 04-23 20
20094 인생은 무지개 (7) 두무지 04-23 55
20093 비움에 관하여 마음이쉬는곳 04-23 29
20092 허상虛想 (8) callgogo 04-23 54
20091 홀씨들의 군무 황문창 04-23 30
20090 올무 야옹이할아버지 04-23 24
20089 .서 즐거운나의밤 04-23 30
20088 꽃바람 부는 날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2 60
20087 임이 오는가 오경숙182 04-22 37
20086 세바람꽃 (4) 김태운. 04-22 42
20085 문득 그 집인 나 이포 04-22 41
20084 그리움이 다다른 곳 정석촌 04-22 92
20083 주었던 바다를 그 자리 (6) 힐링 04-22 63
20082 내 생에서 바람처럼 (4) 힐링 04-22 70
20081 정국 (2) 맛살이 04-22 38
20080 술이 되고 싶은 밤 /추영탑 (10) 추영탑 04-22 69
20079 해변에 올라온 고래 (6) 두무지 04-22 38
20078 제주도 사랑 (16) 김태운. 04-22 57
20077 남과 북 최상구(靜天) 04-22 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