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0 11:19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150  

 

 

 

 

 

 

연착 /秋影塔

 

 

 

엄마 손을 놓친 아이처럼 자목련 한 송이가

나무 전체를 흔들며 운다

흰색에 보라색이 끼어든 깨끔한

새 치마 한 벌 입고,

 

 

봄날이 멀어질수록 봄 쪽으로만 돌아가는 고개

과거를 모르면서도 과거 쪽으로 달려가며

먼저 떠난 가족을 부른다

언제까지나 기다려줄 줄만 알았는데,

층층 계단에 무리지어 앉아있어야 할 언니들은

다 어디로 갔나

 

 

무리에서 떨어진 잿빛의 새 한 마리

설명도 변명도 할 수 없는 연착

무덤처럼 고요한 허공에 매달린 여린 숨결로

절망 위에 올라앉아 슬픔을 말린다

 

 

자목련 한 송이,

그렇게나 먼 길을 혼신을 다하여 달려왔는데

 

 

 

 

 

 

 

 


김 인수 17-04-20 14:12
 
자목련 한송이를 깊은 심상으로 읽고 이렇게 아름다운 묘사로
수놓으셨습니다
은유로 이끌고 가는 문장, 섬세하게 바라보신 시선

감동으로 읽었습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시인님의 시를 많이 읽었지만 댓글쓰지 못했는데 댓글 올리며 인사 드립니다.
文의 지경 넓히는 봄날 되세요
     
추영탑 17-04-21 09:36
 
김인수 시인님! 안녕하십니까?
인사는 제가 먼저 올려야 하는 건데
찾아 주시고 좋은 말씀 들려주시니
고맙고 송구할 뿐입니다. 그 동안 찾아뵙지
못한 무례를 양해해주시기를 빕니다.

자목련이 철을 잊었는지 한참 늦은 봄에,
혹은 여름에 심지어는 가을에 꼭 한 두 송이씩 늦게 피는 걸 보았습니다.

그걸 표현한다고 써본 건데, 시인님께서
직접 좋은 말씀을 해주시니 뭐라
감사를 드릴지... 저는 시인도 아니고,
아마 평생을 습작하다 끝낼 초보자일 뿐이니
많은 지도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날 보내십시오. *^^
두무지 17-04-20 14:17
 
하!하
잠이 너무 깊이 들어 이제사 깨어났군요
친구들은 이미 떠나고 조금은 쓸쓸하겠지만
예쁜 마음으로 머물다 가면 더 애틋할 것
같습니다
연착의 의미는 꽃만이 아는 세계라고
마무리 해 봅니다.
     
추영탑 17-04-21 09:42
 
그렇지요. 늦게 핀 이유를 우리가
어찌 알겠습니까? 다만 조금 안쓰러운
눈길을 보내 위로할 뿐....

곧저 세상에서 만나게 될 테니 거기서
저희들 이야기는 저들끼리 할테고... ㅎㅎ
은영숙 17-04-20 18:28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하얀 저고리에 자주색 끝동 달고 곱게 단장 봄을 노래하는 자 목련이
봄비에 젖어 연착을 했습니다 그려??  가엾어라

왕싸가지로 불러보는 백목련 언니들 내년 봄에 다시 오면
함 눈 흘겨 주겠지요  덧 없이 가버린 세월이 아쉽기만 할것 같네요
자목련아 힘내라 ㅎㅎ

잘 보고 갑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시간 되시옵소서
힐링 시인님!
     
추영탑 17-04-21 09:55
 
저도 방갑고 방갑습니다.
목련이야 늦게 피거나 말거나 17년
한 해가 벌써 삼분의 일이 지났습니다.

꽃구경 좀 했다하면 반년을 넘기고 낙엽
몇장 줍다보면 삼분의 이가 다 지나가고

참 빠른 세월의 차에 올라타 생의 막바지를
향해 달리고 있는 황혼 길입니다. ㅎㅎ

무정한 세월 앞에 더 고분고분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ㅎ

고맙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
김태운. 17-04-20 18:46
 
절망 위에 올라앉아 슬픔을 말린다 ///

얼른 떨어진 것만도 못한
매달림입니다

그것도 숙명인걸
어찌할까요

그래서 홀로 붉은 빛인가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4-21 10:00
 
앞으로도 여름, 가을에 또 자목련 한 두
송이 연착할 겁니다.
그들에 비하면 이 한 송이는 덜 외롭다
하겠습니다. 자목련 진지 며칠 안 되었으니
잰걸음으로 따라가면 곧 서로들 만나게 될
터이니... ㅎㅎ

감사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참석자명단) (9) 운영위원회 05-15 1181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6217
21021 매달려 산다 10년노예 21:15 3
21020 가로수,그대와 걷던 가로수 스물 21:13 4
21019 너와 웃기 위해 10년노예 21:07 3
21018 잠결에 들리는 steeldia 18:27 12
21017 글의 정의 麥諶 17:12 23
21016 그대는 아시나요? (6) 은영숙 16:10 34
21015 장미 은린 15:44 20
21014 소 망/송암 김관형[일반시] 왕치wangchl 15:33 10
21013 비행기/송암 김관형 [기술시] 왕치wangchl 15:29 8
21012 첫사랑 해운대물개 15:06 26
21011 향기 (1) 바람예수 14:57 18
21010 설해목 칼라피플 14:33 26
21009 지켜주고 싶은 사람 (4) 힐링 14:29 27
21008 斷想 안희선 14:21 37
21007 ​유리창 안으로 들어와 있는 산 (4) 힐링 14:18 14
21006 해운대물개 12:38 22
21005 채석강 /추영탑 (8) 추영탑 12:32 29
21004 수음 (6) 김태운. 12:01 33
21003 바람의 정석 (4) 두무지 10:16 29
21002 기쁨과 슬픔 (1) 바람예수 09:59 26
21001 어느 바보의 일상 (6) 김태운. 09:34 41
21000 장미의 계절 개도령 09:05 25
20999 우리의 백년 전쟁* /추영탑 (6) 추영탑 08:34 32
20998 의식意識 의 잔물결 정석촌 07:13 57
20997 거리 두기 황문창 04:16 30
20996 황금 바다 (1) 노정혜 01:39 29
20995 배고픈 군대 (1) steeldia 00:57 33
20994 벗겨지는 발굼치 마음이쉬는곳 00:44 26
20993 칠면조 (2) 안희선 00:22 54
20992 [퇴고] 群鶴一鷄 안희선 00:14 47
20991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1) tang 00:10 64
20990 살만한 푸르른 세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7 50
20989 벗겨지지 말자 / 정미선 미선정 05-27 46
20988 바보입니까? 해운대물개 05-27 47
20987 마실 (4) 책벌레09 05-27 34
20986 세곡동의 밤 (2) 해운대물개 05-27 31
20985 잘린 목의 오열 아람치몽니 05-27 32
20984 빗물 2 (7) 육손 05-27 86
20983 머금어진 달 아람치몽니 05-27 27
20982 빗물 1 (2) 육손 05-27 57
20981 술과 글 (6) 김태운. 05-27 54
20980 구름을 몰고 가네 바람이 안고 가네 (12) 은영숙 05-27 65
20979 활주로 형식2 05-27 25
20978 감전 오드아이1 05-27 48
20977 청개구리 (18) 안희선 05-27 149
20976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46
20975 전생에서 여기까지 (6) 힐링 05-27 42
20974 그가 나였고 내 자리는 없다 (6) 힐링 05-27 43
20973 건망증 일기 목조주택 05-27 33
20972 신세대 묏동 /추영탑 (14) 추영탑 05-27 45
20971 노인과 요양원 (4) 두무지 05-27 50
20970 음각 (8) 김태운. 05-27 53
20969 스페인 카디즈에서 tang 05-27 23
20968 운동장 풍경 최상구(靜天) 05-27 19
20967 전략적 모호성 오드아이1 05-27 37
20966 봄 꽃나비 소슬바위 05-27 34
20965 출근길 괜한 걱정 돌근 05-27 33
20964 천상의 목소리 (2) 맛살이 05-27 41
20963 접시물에 코를 박고 steeldia 05-27 39
20962 내, 죄는 없어도 용서받을 방법이 없소 피탄 05-27 41
20961 고전음악을 듣는 드라큐라 steeldia 05-27 33
20960 세월을 거치며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6 58
20959 타향 아무르박 05-26 32
20958 섬이 되어 이포 05-26 52
20957 하소연을... 휴이6723 05-26 33
20956 울음 (2) 책벌레09 05-26 36
20955 앨리스의 나라------ 수정 (5) 김태운. 05-26 52
20954 오목눈이 새 한 마리 (8) 은영숙 05-26 52
20953 소금의 시간 /추영탑 (12) 추영탑 05-26 61
20952 아름다운 선풍기 10년노예 05-26 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