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0 11:28
 글쓴이 : 김 인수
조회 : 130  

이내

 

김인수

 

 

태양이 질긴 하루를 소화 시킬쯤 파름한 산을 넘다

잡목에 찔린 석양

피 닦은 솜뭉치가 서쪽 하늘에 널여있고

산과 들이 핏빛이다

 

허공이 닿는 곳마다 조복으로 갈아입은 군상들

산과 들에 걸어논 붉은 만장

 

앞집 정육점 알 전구는 연신 어스름을 쳐내고

어둠이 구석을 씻기는 밤

이목구비가 지워진 사람들이 창밖에 서성인다

 

초침은 물렁한 시간을 반죽하며

더 맛깔스런 내일이라는 책갈피를 넘기러 간다

 

나는 어스름이 들면

점방에 삼십여 혀 잘린 초병들을 세운다.

사위의 어둠들이 나를 송곳 눈으로 바라볼 때

알전구는 룩스를 키우고

하루의 정점에 서면 밤의 뼈다귀들이 거리를 떠다닌다.

 

밤이 텅 빈 내장을 꺼내 들고

나를 과녁으로 몰아붙일 때

나는 가로를 키우며 푸른 내일을 갖기 위해 오늘 힘겹게 오르던

그 계단을 하나씩 뜯어 먹는다.

 


한뉘 17-04-20 15:24
 
저물녁이라는 범위 안
진한 하루의 마감을 봅니다
한 폭 유화의 그림 속
시인님의 사유의 깊음 진한 색으로
남긴 흔적 따라가 봅니다
내일이라는 푸른색이 눈 앞으로
다가오는 선명함
그 속에 숨긴 어스름의 기억...
깊은 내면의 시
깊은 내면의 그림
좋은시 깊게 감상하고 갑니다
하루 하루의 페이지
푸른 내일로만 다가서길 바랍니다
좋은 하루 보내십시요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20 15:43
 
부족한 글에 과찬을 주십니다
그 해질녘을 리얼하게 써보고 싶었는데 짧은 문장으로 더 진전하지 못하고
이렇게 모자람만 보입니다

푸른 내일을 그렇게 오리고 싶었던 날이 있었지요
그래서 더 하루하루가 가슴에 선명한 색감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봄빛 가득한 날들 푸르게 저어가십시요
한뉘 시인님 감사합니다.
          
은영숙 17-04-20 18:08
 
김인수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여명으로 하루가 시작을 알리면서 저무는 석양의 아름다운
자연의 섭리를 고운 화판으로 멋지게 장식 하는 사유 깊은 고 차원의 시에
깊이 빠저서 허우적 댑니다
귀에 익은 아름다운 멜로디의 하모니가 함몰 되어  내일을 다시 불러보고 ......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옵소서!^^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20 19:11
 
봄인듯 하다가 겨울의 눈빛이 깔리기도 하는
그런 날들이 자주 반복됩니다

부족한 글에 별말씀 다하십니다 그냥 어스름드는 풍경을 그려본 글이지요
따스한 봄볕에 즐거운일 가득하십시요

꽃들이 불러주는 노래도 듣고
잘하였다고 박수처주는 모습도 온몸으로 읽으십시요
늘 강녕하시구요
김태운. 17-04-20 18:50
 
나는 가로를 키우며 푸른 내일을 갖기 위해 오늘 힘겹게 오르던
그 계단을 하나씩 뜯어 먹는다///

뜯어먹은 계단으로 인해 주변 푸른 내일은 무럭 무럭 자라겠습니다
퇴근 길 모습이 훤합니다
     
김 인수 17-04-20 19:14
 
잠을 잘려면 잡생각들이 침범을 하지요
하루 살았던 아픈 살점들이 펄덕거리고 그 잘못된 하루를 한입씩 뜯어 먹는 게지요

그래도 하루의 일생의 부대낀 후렴들은
가로를 키우면 되는게지요 푹 잠들어 버리면 다 잊혀지는

다녀가신 김태운 시인님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4-21 10:31
 
피 닦은 솜뭉치, 조복, 피로 물든 산과 들,
붉은 만장...  다채로운 풍경으로 낮과 밤이
서로 어스름을 경계로 마주하는 모습이 눈에
어른거립니다.
 
분별없이 글 하나씩 끄적거리는 저에게는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잠시 기시감의 은유 속을 거닐다
나갑니다. 감사합니다.  *^^
     
김 인수 17-04-21 11:25
 
추영탑 시인님 과찬의 말씀입니다
어스름드는 풍경을 감상하면서 주위에 얼룩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조작거려본 글입니다

부족한 글에 고운말씀으로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길거리마다 꽃들의 향연이 가득합니다 눈부신 봄날에 매사에 즐겁고 기쁜날 저어가십시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4-22 14:02
 
읽으면 독으로 번지는 글도 있고,
읽을수록 묵은 향이 나는 글도 있습니다.

배우는 저의 입장에서 말씀드린 겁니다.ㅎㅎ

시인님의 노을을 쪼며 날아가는 한 마리
새였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callgogo 17-04-21 13:13
 
오랜만에 뵙습니다. 건강하시지요?
아름다운 문장,
어절의 묘사,
깨워주시는 문장,
깊은 울림으로 읽습니다.
좋은 날만 가득하소서!
     
김 인수 17-04-21 13:46
 
과찬입니다 시인님
시에 골파지 말고 편하게 살자 라고 한동안 쉬었는데 뭐할라고 또 시마을을
기웃거리는지 저도 모르겠습니다

날씨가 환히 풀어집니다
신작로에 햇살 뛰노는 모습도 정겹고 민들레꽃이 노랑 저고리 입고 있는 모습도 참 감사합니다
어제 가파르게 올랐던 그 계단
시인님도 한입씩 떼어내고 환하게 살아가십시요
뒤는 돌아보지도 마시고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3) 창작시운영자 11-18 4765
20146 그리움이 묻습니다 라라리베 17:57 3
20145 50년 후의 내 모습. 육손 17:37 6
20144 노랑 동아줄 권한양 16:12 16
20143 무지개색 아이 권한양 15:27 17
20142 꽃 구경 (2) 오드아이1 15:10 32
20141 널 그리는 내 모습을 (2) 은영숙 15:06 19
20140 아바타 (2) 힐링 14:48 9
20139 꼭지점 (2) 힐링 14:36 13
20138 이면(裏面) 이포 11:54 24
20137 구석에 대한 암산 (2) 김태운. 11:32 24
20136 거미 /추영탑 (10) 추영탑 11:06 25
20135 균형 미소.. 10:32 22
20134 (4) 두무지 10:07 28
20133 봄날은 간다 (8) 두무지 09:13 57
20132 마음 바람예수 09:05 22
20131 갈아입으리 (8) callgogo 09:01 51
20130 네가티브 (6) 김태운. 08:46 25
20129 꽃다운 사람 바람예수 08:40 27
20128 물 그림자 , 그대는 외로운가요 ? 정석촌 08:37 30
20127 진달래꽃 (시속의 시) 라라리베 08:18 36
20126 단풍잎은 왜 예쁜가 바람예수 08:06 17
20125 부화 야옹이할아버지 05:39 23
20124 자유 국민당 마음이쉬는곳 03:58 34
20123 당신과 도피하고 싶은 맘 헤엄치는새 01:58 35
20122 핸드폰 게임 10년노예 01:18 22
20121 각본 헤엄치는새 01:15 26
20120 내 안에 사는 이 오경숙182 00:21 38
20119 진달래꽃 향으로 남고싶다 노정혜 00:16 33
20118 잠의 묘미 신용원 04-23 15
20117 일과 사랑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3 32
20116 원죄 (原罪) 라라리베 04-23 31
20115 불면의 사유 라라리베 04-23 34
20114 은거 (隱居) 연노랑 04-23 38
20113 인생 최상구(靜天) 04-23 47
20112 만져지는 기억 연노랑 04-23 31
20111 사투리 그까짓 거 (6) 책벌레09 04-23 42
20110 닮음 바람예수 04-23 24
20109 한라산에도 호랑이가 산다 (6) 김태운. 04-23 35
20108 황금 열매/송암 김관형[일반시] 왕치wangchl 04-23 16
20107 연 적/송암 김관형[복합기술시] 왕치wangchl 04-23 19
20106 구불구불한 길 (8) 힐링 04-23 37
20105 바람이 나를 신으로 신고 (4) 힐링 04-23 34
20104 목련과 나 바람예수 04-23 34
20103 커피 맛 /추영탑 (12) 추영탑 04-23 48
20102 삶의 나침반 (9) 은영숙 04-23 49
20101 바람 꽃 햇살 이슬 베르사유의장미 04-23 32
20100 외기러기 (1) 맛살이 04-23 25
20099 병아리 오줌 바람예수 04-23 22
20098 가나다라...... 김해인. 04-23 33
20097 젓대소리 김해인. 04-23 34
20096 젓대잽이 김해인. 04-23 31
20095 사회적 소산 마음이쉬는곳 04-23 20
20094 인생은 무지개 (7) 두무지 04-23 55
20093 비움에 관하여 마음이쉬는곳 04-23 29
20092 허상虛想 (8) callgogo 04-23 54
20091 홀씨들의 군무 황문창 04-23 30
20090 올무 야옹이할아버지 04-23 24
20089 .서 즐거운나의밤 04-23 30
20088 꽃바람 부는 날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2 60
20087 임이 오는가 오경숙182 04-22 37
20086 세바람꽃 (4) 김태운. 04-22 42
20085 문득 그 집인 나 이포 04-22 41
20084 그리움이 다다른 곳 정석촌 04-22 92
20083 주었던 바다를 그 자리 (6) 힐링 04-22 63
20082 내 생에서 바람처럼 (4) 힐링 04-22 70
20081 정국 (2) 맛살이 04-22 38
20080 술이 되고 싶은 밤 /추영탑 (10) 추영탑 04-22 69
20079 해변에 올라온 고래 (6) 두무지 04-22 38
20078 제주도 사랑 (16) 김태운. 04-22 57
20077 남과 북 최상구(靜天) 04-22 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