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0 11:28
 글쓴이 : 김 인수
조회 : 225  

이내

 

김인수

 

 

태양이 질긴 하루를 소화 시킬쯤 파름한 산을 넘다

잡목에 찔린 석양

피 닦은 솜뭉치가 서쪽 하늘에 널여있고

산과 들이 핏빛이다

 

허공이 닿는 곳마다 조복으로 갈아입은 군상들

산과 들에 걸어논 붉은 만장

 

앞집 정육점 알 전구는 연신 어스름을 쳐내고

어둠이 구석을 씻기는 밤

이목구비가 지워진 사람들이 창밖에 서성인다

 

초침은 물렁한 시간을 반죽하며

더 맛깔스런 내일이라는 책갈피를 넘기러 간다

 

나는 어스름이 들면

점방에 삼십여 혀 잘린 초병들을 세운다.

사위의 어둠들이 나를 송곳 눈으로 바라볼 때

알전구는 룩스를 키우고

하루의 정점에 서면 밤의 뼈다귀들이 거리를 떠다닌다.

 

밤이 텅 빈 내장을 꺼내 들고

나를 과녁으로 몰아붙일 때

나는 가로를 키우며 푸른 내일을 갖기 위해 오늘 힘겹게 오르던

그 계단을 하나씩 뜯어 먹는다.

 


한뉘 17-04-20 15:24
 
저물녁이라는 범위 안
진한 하루의 마감을 봅니다
한 폭 유화의 그림 속
시인님의 사유의 깊음 진한 색으로
남긴 흔적 따라가 봅니다
내일이라는 푸른색이 눈 앞으로
다가오는 선명함
그 속에 숨긴 어스름의 기억...
깊은 내면의 시
깊은 내면의 그림
좋은시 깊게 감상하고 갑니다
하루 하루의 페이지
푸른 내일로만 다가서길 바랍니다
좋은 하루 보내십시요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20 15:43
 
부족한 글에 과찬을 주십니다
그 해질녘을 리얼하게 써보고 싶었는데 짧은 문장으로 더 진전하지 못하고
이렇게 모자람만 보입니다

푸른 내일을 그렇게 오리고 싶었던 날이 있었지요
그래서 더 하루하루가 가슴에 선명한 색감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봄빛 가득한 날들 푸르게 저어가십시요
한뉘 시인님 감사합니다.
          
은영숙 17-04-20 18:08
 
김인수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여명으로 하루가 시작을 알리면서 저무는 석양의 아름다운
자연의 섭리를 고운 화판으로 멋지게 장식 하는 사유 깊은 고 차원의 시에
깊이 빠저서 허우적 댑니다
귀에 익은 아름다운 멜로디의 하모니가 함몰 되어  내일을 다시 불러보고 ......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옵소서!^^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20 19:11
 
봄인듯 하다가 겨울의 눈빛이 깔리기도 하는
그런 날들이 자주 반복됩니다

부족한 글에 별말씀 다하십니다 그냥 어스름드는 풍경을 그려본 글이지요
따스한 봄볕에 즐거운일 가득하십시요

꽃들이 불러주는 노래도 듣고
잘하였다고 박수처주는 모습도 온몸으로 읽으십시요
늘 강녕하시구요
김태운. 17-04-20 18:50
 
나는 가로를 키우며 푸른 내일을 갖기 위해 오늘 힘겹게 오르던
그 계단을 하나씩 뜯어 먹는다///

뜯어먹은 계단으로 인해 주변 푸른 내일은 무럭 무럭 자라겠습니다
퇴근 길 모습이 훤합니다
     
김 인수 17-04-20 19:14
 
잠을 잘려면 잡생각들이 침범을 하지요
하루 살았던 아픈 살점들이 펄덕거리고 그 잘못된 하루를 한입씩 뜯어 먹는 게지요

그래도 하루의 일생의 부대낀 후렴들은
가로를 키우면 되는게지요 푹 잠들어 버리면 다 잊혀지는

다녀가신 김태운 시인님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4-21 10:31
 
피 닦은 솜뭉치, 조복, 피로 물든 산과 들,
붉은 만장...  다채로운 풍경으로 낮과 밤이
서로 어스름을 경계로 마주하는 모습이 눈에
어른거립니다.
 
분별없이 글 하나씩 끄적거리는 저에게는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잠시 기시감의 은유 속을 거닐다
나갑니다. 감사합니다.  *^^
     
김 인수 17-04-21 11:25
 
추영탑 시인님 과찬의 말씀입니다
어스름드는 풍경을 감상하면서 주위에 얼룩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조작거려본 글입니다

부족한 글에 고운말씀으로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길거리마다 꽃들의 향연이 가득합니다 눈부신 봄날에 매사에 즐겁고 기쁜날 저어가십시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4-22 14:02
 
읽으면 독으로 번지는 글도 있고,
읽을수록 묵은 향이 나는 글도 있습니다.

배우는 저의 입장에서 말씀드린 겁니다.ㅎㅎ

시인님의 노을을 쪼며 날아가는 한 마리
새였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callgogo 17-04-21 13:13
 
오랜만에 뵙습니다. 건강하시지요?
아름다운 문장,
어절의 묘사,
깨워주시는 문장,
깊은 울림으로 읽습니다.
좋은 날만 가득하소서!
     
김 인수 17-04-21 13:46
 
과찬입니다 시인님
시에 골파지 말고 편하게 살자 라고 한동안 쉬었는데 뭐할라고 또 시마을을
기웃거리는지 저도 모르겠습니다

날씨가 환히 풀어집니다
신작로에 햇살 뛰노는 모습도 정겹고 민들레꽃이 노랑 저고리 입고 있는 모습도 참 감사합니다
어제 가파르게 올랐던 그 계단
시인님도 한입씩 떼어내고 환하게 살아가십시요
뒤는 돌아보지도 마시고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참석자명단) (9) 운영위원회 05-15 1181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6218
21021 매달려 산다 10년노예 21:15 3
21020 가로수,그대와 걷던 가로수 스물 21:13 4
21019 너와 웃기 위해 10년노예 21:07 3
21018 잠결에 들리는 steeldia 18:27 12
21017 글의 정의 麥諶 17:12 23
21016 그대는 아시나요? (6) 은영숙 16:10 34
21015 장미 은린 15:44 20
21014 소 망/송암 김관형[일반시] 왕치wangchl 15:33 11
21013 비행기/송암 김관형 [기술시] 왕치wangchl 15:29 8
21012 첫사랑 해운대물개 15:06 26
21011 향기 (1) 바람예수 14:57 18
21010 설해목 칼라피플 14:33 26
21009 지켜주고 싶은 사람 (4) 힐링 14:29 27
21008 斷想 안희선 14:21 37
21007 ​유리창 안으로 들어와 있는 산 (4) 힐링 14:18 14
21006 해운대물개 12:38 22
21005 채석강 /추영탑 (8) 추영탑 12:32 29
21004 수음 (6) 김태운. 12:01 33
21003 바람의 정석 (4) 두무지 10:16 30
21002 기쁨과 슬픔 (1) 바람예수 09:59 26
21001 어느 바보의 일상 (6) 김태운. 09:34 41
21000 장미의 계절 개도령 09:05 25
20999 우리의 백년 전쟁* /추영탑 (6) 추영탑 08:34 32
20998 의식意識 의 잔물결 정석촌 07:13 57
20997 거리 두기 황문창 04:16 30
20996 황금 바다 (1) 노정혜 01:39 30
20995 배고픈 군대 (1) steeldia 00:57 33
20994 벗겨지는 발굼치 마음이쉬는곳 00:44 26
20993 칠면조 (2) 안희선 00:22 54
20992 [퇴고] 群鶴一鷄 안희선 00:14 47
20991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1) tang 00:10 64
20990 살만한 푸르른 세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7 50
20989 벗겨지지 말자 / 정미선 미선정 05-27 46
20988 바보입니까? 해운대물개 05-27 47
20987 마실 (4) 책벌레09 05-27 34
20986 세곡동의 밤 (2) 해운대물개 05-27 31
20985 잘린 목의 오열 아람치몽니 05-27 32
20984 빗물 2 (7) 육손 05-27 86
20983 머금어진 달 아람치몽니 05-27 27
20982 빗물 1 (2) 육손 05-27 57
20981 술과 글 (6) 김태운. 05-27 54
20980 구름을 몰고 가네 바람이 안고 가네 (12) 은영숙 05-27 65
20979 활주로 형식2 05-27 25
20978 감전 오드아이1 05-27 48
20977 청개구리 (18) 안희선 05-27 149
20976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46
20975 전생에서 여기까지 (6) 힐링 05-27 42
20974 그가 나였고 내 자리는 없다 (6) 힐링 05-27 43
20973 건망증 일기 목조주택 05-27 33
20972 신세대 묏동 /추영탑 (14) 추영탑 05-27 45
20971 노인과 요양원 (4) 두무지 05-27 50
20970 음각 (8) 김태운. 05-27 53
20969 스페인 카디즈에서 tang 05-27 23
20968 운동장 풍경 최상구(靜天) 05-27 19
20967 전략적 모호성 오드아이1 05-27 37
20966 봄 꽃나비 소슬바위 05-27 34
20965 출근길 괜한 걱정 돌근 05-27 33
20964 천상의 목소리 (2) 맛살이 05-27 41
20963 접시물에 코를 박고 steeldia 05-27 39
20962 내, 죄는 없어도 용서받을 방법이 없소 피탄 05-27 41
20961 고전음악을 듣는 드라큐라 steeldia 05-27 33
20960 세월을 거치며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6 58
20959 타향 아무르박 05-26 32
20958 섬이 되어 이포 05-26 52
20957 하소연을... 휴이6723 05-26 33
20956 울음 (2) 책벌레09 05-26 36
20955 앨리스의 나라------ 수정 (5) 김태운. 05-26 52
20954 오목눈이 새 한 마리 (8) 은영숙 05-26 52
20953 소금의 시간 /추영탑 (12) 추영탑 05-26 61
20952 아름다운 선풍기 10년노예 05-26 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