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0 11:28
 글쓴이 : 김 인수
조회 : 337  

이내

 

김인수

 

 

태양이 질긴 하루를 소화 시킬쯤 파름한 산을 넘다

잡목에 찔린 석양

피 닦은 솜뭉치가 서쪽 하늘에 널여있고

산과 들이 핏빛이다

 

허공이 닿는 곳마다 조복으로 갈아입은 군상들

산과 들에 걸어논 붉은 만장

 

앞집 정육점 알 전구는 연신 어스름을 쳐내고

어둠이 구석을 씻기는 밤

이목구비가 지워진 사람들이 창밖에 서성인다

 

초침은 물렁한 시간을 반죽하며

더 맛깔스런 내일이라는 책갈피를 넘기러 간다

 

나는 어스름이 들면

점방에 삼십여 혀 잘린 초병들을 세운다.

사위의 어둠들이 나를 송곳 눈으로 바라볼 때

알전구는 룩스를 키우고

하루의 정점에 서면 밤의 뼈다귀들이 거리를 떠다닌다.

 

밤이 텅 빈 내장을 꺼내 들고

나를 과녁으로 몰아붙일 때

나는 가로를 키우며 푸른 내일을 갖기 위해 오늘 힘겹게 오르던

그 계단을 하나씩 뜯어 먹는다.

 


한뉘 17-04-20 15:24
 
저물녁이라는 범위 안
진한 하루의 마감을 봅니다
한 폭 유화의 그림 속
시인님의 사유의 깊음 진한 색으로
남긴 흔적 따라가 봅니다
내일이라는 푸른색이 눈 앞으로
다가오는 선명함
그 속에 숨긴 어스름의 기억...
깊은 내면의 시
깊은 내면의 그림
좋은시 깊게 감상하고 갑니다
하루 하루의 페이지
푸른 내일로만 다가서길 바랍니다
좋은 하루 보내십시요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20 15:43
 
부족한 글에 과찬을 주십니다
그 해질녘을 리얼하게 써보고 싶었는데 짧은 문장으로 더 진전하지 못하고
이렇게 모자람만 보입니다

푸른 내일을 그렇게 오리고 싶었던 날이 있었지요
그래서 더 하루하루가 가슴에 선명한 색감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봄빛 가득한 날들 푸르게 저어가십시요
한뉘 시인님 감사합니다.
          
은영숙 17-04-20 18:08
 
김인수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여명으로 하루가 시작을 알리면서 저무는 석양의 아름다운
자연의 섭리를 고운 화판으로 멋지게 장식 하는 사유 깊은 고 차원의 시에
깊이 빠저서 허우적 댑니다
귀에 익은 아름다운 멜로디의 하모니가 함몰 되어  내일을 다시 불러보고 ......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옵소서!^^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20 19:11
 
봄인듯 하다가 겨울의 눈빛이 깔리기도 하는
그런 날들이 자주 반복됩니다

부족한 글에 별말씀 다하십니다 그냥 어스름드는 풍경을 그려본 글이지요
따스한 봄볕에 즐거운일 가득하십시요

꽃들이 불러주는 노래도 듣고
잘하였다고 박수처주는 모습도 온몸으로 읽으십시요
늘 강녕하시구요
김태운. 17-04-20 18:50
 
나는 가로를 키우며 푸른 내일을 갖기 위해 오늘 힘겹게 오르던
그 계단을 하나씩 뜯어 먹는다///

뜯어먹은 계단으로 인해 주변 푸른 내일은 무럭 무럭 자라겠습니다
퇴근 길 모습이 훤합니다
     
김 인수 17-04-20 19:14
 
잠을 잘려면 잡생각들이 침범을 하지요
하루 살았던 아픈 살점들이 펄덕거리고 그 잘못된 하루를 한입씩 뜯어 먹는 게지요

그래도 하루의 일생의 부대낀 후렴들은
가로를 키우면 되는게지요 푹 잠들어 버리면 다 잊혀지는

다녀가신 김태운 시인님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4-21 10:31
 
피 닦은 솜뭉치, 조복, 피로 물든 산과 들,
붉은 만장...  다채로운 풍경으로 낮과 밤이
서로 어스름을 경계로 마주하는 모습이 눈에
어른거립니다.
 
분별없이 글 하나씩 끄적거리는 저에게는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잠시 기시감의 은유 속을 거닐다
나갑니다. 감사합니다.  *^^
     
김 인수 17-04-21 11:25
 
추영탑 시인님 과찬의 말씀입니다
어스름드는 풍경을 감상하면서 주위에 얼룩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조작거려본 글입니다

부족한 글에 고운말씀으로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길거리마다 꽃들의 향연이 가득합니다 눈부신 봄날에 매사에 즐겁고 기쁜날 저어가십시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4-22 14:02
 
읽으면 독으로 번지는 글도 있고,
읽을수록 묵은 향이 나는 글도 있습니다.

배우는 저의 입장에서 말씀드린 겁니다.ㅎㅎ

시인님의 노을을 쪼며 날아가는 한 마리
새였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callgogo 17-04-21 13:13
 
오랜만에 뵙습니다. 건강하시지요?
아름다운 문장,
어절의 묘사,
깨워주시는 문장,
깊은 울림으로 읽습니다.
좋은 날만 가득하소서!
     
김 인수 17-04-21 13:46
 
과찬입니다 시인님
시에 골파지 말고 편하게 살자 라고 한동안 쉬었는데 뭐할라고 또 시마을을
기웃거리는지 저도 모르겠습니다

날씨가 환히 풀어집니다
신작로에 햇살 뛰노는 모습도 정겹고 민들레꽃이 노랑 저고리 입고 있는 모습도 참 감사합니다
어제 가파르게 올랐던 그 계단
시인님도 한입씩 떼어내고 환하게 살아가십시요
뒤는 돌아보지도 마시고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7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우수작 발표 (10) 창작시운영자 07-21 365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9980
22405 내일을 향해 쏴라 시엘06 15:15 7
22404 시작 김태운. 14:48 5
22403 모퉁이 인연 미소.. 12:11 25
22402 꽃 얼굴 바람예수 11:52 21
22401 샤워 바람예수 11:09 21
22400 날개 부러진 새 (2) 두무지 09:46 40
22399 플래카드 동피랑 09:43 36
22398 레밍 왔어요! /추영탑 (2) 추영탑 09:01 34
22397 칸나[紅草]와 장관 시그린 07:25 36
22396 불의 불 (2) 김태운. 06:33 40
22395 더위는 오랏줄 맛살이 01:31 43
22394 바보들의 이야기 시민의소리 00:23 39
22393 특별의 높음 tang 00:01 28
22392 산과 바다 -박영란 새벽그리움 07-23 37
22391 서울시민광장 시민의소리 07-23 34
22390 칠월의 물결 -박영란 새벽그리움 07-23 45
22389 고향의 여름 노정혜 07-23 39
22388 부패 윤희승 07-23 47
22387 유랑(流浪) (1) 쇠스랑 07-23 55
22386 바람예수 07-23 32
22385 아침 나무 바람예수 07-23 42
22384 소중한 휴일, 오후 목조주택 07-23 43
22383 하늘의 노여움, 폭우 (4) 은영숙 07-23 81
22382 7월 다래순 07-23 47
22381 인간 삶 (4) 노정혜 07-23 55
22380 고여있는 마음 정석촌 07-23 50
22379 안녕, 말미잘 (6) 책벌레09 07-23 40
22378 다시 핀 장미 泉水 07-23 50
22377 우렁이 한 알 /추영탑 (10) 추영탑 07-23 61
22376 독버섯의 생애 (8) 두무지 07-23 59
22375 삭탈의 의식 이영균 07-23 60
22374 성체 안온 tang 07-23 23
22373 그리움의 향기 신광진 07-23 51
22372 (5) 김태운. 07-23 51
22371 엄마의 손지갑 돌근 07-23 38
22370 패스트 푸드 (4) 맛살이 07-23 40
22369 위대한 악력 헤엄치는새 07-23 32
22368 평상의 꿈 (6) 코스모스갤럭시 07-22 64
22367 두부 (1) 幸村 강요훈 07-22 43
22366 은행나무 (2) 책벌레09 07-22 50
22365 대서大暑를 껴입고 온 중복中伏 (4) 김태운. 07-22 61
22364 오키나와의 밤 (수정) (2) 湖巖 07-22 53
22363 사랑은 상처주지 않는다 10년노예 07-22 56
22362 우야겠노 그 바람 (2) 휴이6723 07-22 62
22361 너로 인한 기록 2 wooj 07-22 56
22360 주문을 하지 않는데 (2) 힐링 07-22 47
22359 구름 자전거 (1) 힐링 07-22 48
22358 [여름이왜자긴여름이냐고자꾸물어서] 여름의 이유 안희선 07-22 68
22357 권태의 범주 이영균 07-22 95
22356 실소 일 번지 /추영탑 (8) 추영탑 07-22 77
22355 경의선 엘리지 (6) 두무지 07-22 55
22354 아이스바 tang 07-22 38
22353 THE WAR (8) 김태운. 07-22 63
22352 햇살과 빛살 (5) 맛살이 07-22 81
22351 소나기 신광진 07-22 66
22350 열정의 세월 -박영란 새벽그리움 07-21 65
22349 거울 노을피아노 07-21 60
22348 조개구이 (2) 최경순s 07-21 84
22347 11번 의 心가짐 하얀풍경 07-21 54
22346 시침을 떼다 (4) 박성우 07-21 60
22345 7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우수작 발표 (10) 창작시운영자 07-21 365
22344 정치 (2) 김태운. 07-21 58
22343 바람개비 앞에서 (4) 책벌레09 07-21 51
22342 일정한 형태의 관계형성 (1) 10년노예 07-21 47
22341 PM의 노래 해운대물개 07-21 57
22340 기울기 크기만큼 더위에 목조주택 07-21 49
22339 중독된 사랑 泉水 07-21 63
22338 지하수 파기 泉水 07-21 43
22337 눈에 보이지 않는 간극 힐링 07-21 44
22336 어떤 소리들을 숨기고 있다 (2) 힐링 07-21 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