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1 01:59
 글쓴이 : 황문창
조회 : 229  

 

 



강화 오일장 얼뜽 가시겨


가슴이 먹먹하고 섭섭할 적엔
그래설랑은 이틀과 이렛날 마다

강화도 오일 장터로 슨슬 가시겨

선수 바다 긍매던 밴댕이 서껀
인삼 각방 옆에 여호같이 오나서 누워있고
오젓 추젓 왕골 돗자리 벨나게 좋다니
그랫뚜관에 누아이 따라 장마당 귀경 가시겨 

그대 지친 영혼은 어디 혼차 계시꺄
어물 장수 흥정 소리 덤으로 넘쳐서
국밥집 탁배기 잔 우로 어무이 냄새 풀풀한
펄지나게 강화 오일장으로 얼뜽 가시겨

그리시교, 그리허가씨다.

 


 

* 광해 : 강화(교동 사투리)

  그래설랑은 : 그리하여

  슨슬 : 슬슬

  가시겨 : 가십시오

  긍매다 : 쩔쩔매다, 애쓰다

  여호 : 여우

  오나 : 와

  벨나게 : 별나게

  그랫뚜관에 : 그렇기 때문에

  누아이 : 누이

  혼차 : 혼자

  어무이 : 어머니

  펄지나게 : 뻔질나게

  얼뜽 : 빨리

  그리허가씨다 : 그렇게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0) 창작시운영자 06-21 308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7526
21672 노동 4.5 육손 06-23 4
21671 사탕 조경목 06-23 7
21670 이름 모를 풀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3 7
21669 달맞이꽃 泉水 06-23 11
21668 호떡 (-인생-) 돌근 06-23 10
21667 뉴스 10년노예 06-23 7
21666 자유 10년노예 06-23 8
21665 밥솥 (1) 마이스터강 06-23 16
21664 가슴앓이 야랑野狼 06-23 11
21663 마른새우 세 마리 술안주로 먹었다가 시그린 06-23 15
21662 기근 마음이쉬는곳 06-23 13
21661 갈등 (2) 김태운. 06-23 31
21660 바다 , 그 푸른 가슴 정석촌 06-23 27
21659 넌지시 (1) 오드아이1 06-23 24
21658 과거란,,, (3) 쇠스랑 06-23 28
21657 해당화 (4) 쇠스랑 06-23 31
21656 변산 바람꽃 (1) 김운산 06-23 27
21655 시들지 않는 꽃 (9) 라라리베 06-23 58
21654 소년은 자연스럽고 싶었다 (1) 휘서 06-23 30
21653 낮잠의 냄새 /추영탑 (6) 추영탑 06-23 44
21652 아무소리없는 그대의 눈 (8) 하얀풍경 06-23 41
21651 명월을 문 무릉계곡 (14) 최현덕 06-23 58
21650 폐선 (2) 초보운전대리 06-23 29
21649 그때부터 나는 혼자였을까 (1) 아무르박 06-23 38
21648 물은 소통이다 (2) 그대로조아 06-23 25
21647 타오르는 갈증 (10) 두무지 06-23 34
21646 마카로니 추억 (16) 김태운. 06-23 45
21645 예순 여섯의 경계 (1) 감디골 06-23 25
21644 외로운 하늘 (2) 신광진 06-23 47
21643 새봄을 기다리며 (1) 신광진 06-23 35
21642 삶의 용기를 잃은 그대에게 (1) 바람예수 06-23 22
21641 감각 바람예수 06-23 17
21640 타워크레인 넘어지다 (6) 이종원 06-23 52
21639 하나같이 tang 06-23 24
21638 소리 없는 노래 (10) 쇄사 06-23 97
21637 푸른 소망 -박영란 (1) 새벽그리움 06-22 41
21636 로프공의 생명줄 아스카A 06-22 33
21635 폐목선 초보운전대리 06-22 32
21634 인스턴트 마음이쉬는곳 06-22 35
21633 증거 오드아이1 06-22 48
21632 수저 마이스터강 06-22 25
21631 밤꽃 (4) 香湖김진수 06-22 79
21630 우리의 목 성연이 06-22 45
21629 어느 복서 (5) 오영록 06-22 75
21628 엄마란 그늘 아래 (2) 세잎송이 06-22 40
21627 하지의 흘림체 (2) 김태운. 06-22 44
21626 여름 오드아이1 06-22 52
21625 그건 슬픈 게 아니야 이영균 06-22 49
21624 불볕더위 목조주택 06-22 76
21623 옻  / 함동진 함동진 06-22 25
21622 스몸비 (4) 이장희 06-22 43
21621 문풍지 바람소리 정석촌 06-22 43
21620 토마토는 욕심쟁이 오징어볼탱이 06-22 25
21619 출동 마음이쉬는곳 06-22 18
21618 농부와 시인 바람예수 06-22 30
21617 모레 알로 사는 법 (1) 아무르박 06-22 39
21616 나비의 눈물 (4) 라라리베 06-22 78
21615 구름과 나 바람예수 06-22 36
21614 바다에 포식자들 (2) 두무지 06-22 33
21613 굵은 핏줄이 불끈 서다 (6) 김태운. 06-22 41
21612 炎(염) (1) tang 06-22 37
21611 심곡동 그 당구장에 가면 낭만이 있다 (2) 야랑野狼 06-22 51
21610 길 잃은 구름의 행방 (2) 맛살이 06-22 51
21609 인연 (2) 돌근 06-22 59
21608 엔돌핀 (2) 하얀풍경 06-22 51
21607 불안한 흔들림 (1) 하얀풍경 06-22 35
21606 태양의 민족 aqualike 06-22 25
21605 빛을 쏘는 기포 하얀풍경 06-22 30
21604 원인과 결과 10년노예 06-22 23
21603 걱정을 걱정하는 모임 활연 06-22 1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