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1 11:47
 글쓴이 : callgogo
조회 : 201  

 

무지개 박스 / 최현덕

 

염증이 괴로워 거리에 나서니

몸도 마음도 거부한 염증이 사방에 굴러다닌다

TV만 틀면 염증 터지는 소리와

빛바랜 빨주노초파남보의 낯선 미소,

거룩한 만남을 쫓아가던 무지개가

삼시사방에 솟아 꿈을 다좇는다

전통시장의 묵은 텃밭에도

굴뚝이 밀집한 산업현장에도

여기저기 교차로에도

어릴 적,

동산에 핀 무지개는 해가 져야 사라졌는데

교차로에 핀 무지개는 금새 떴다가 진다

요즘, 문만 열면 어디나 뜨는 무지개,

그럴싸하게 빛을 뿌린다

교차로마다 금새 지고 마는 무지개 박스를

신기한 듯 바라보는 갓 피어난 민들레꽃이

낯선 무지개 어서져요

친근한 무지개 어서 떠요 하며,

민낯을 찌푸린다.

 

 


은영숙 17-04-21 12:07
 
callgogo님
안녕 하세요 우리 아우 시인님!
비갠 하늘 끝 일곱 색깔 무지개가 떠 있는 해 맑은 하늘은
때묻지 않은 천상의 소리 ......

이 누나는 무지개를 차암 좋아해요
언젠가는 희망의 참신한 무지개로 우리 시인님 앞에 떠오르기를 기원 합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옵소서
최현덕 아우 시인님!
     
callgogo 17-04-21 13:23
 
예, 은영숙 누님의 무지갯빛 언어가 바로 제 무지개입니다.
요즘, 너무 혼돈의 세상입니다.
잘난 사람 많고, 유늘한 사람 많고, 모두가 예수요  부처요 자칭하는 사람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
김태운. 17-04-21 12:17
 
tv 속 무지갯빛 그 바깥 초고강도 무지갯 빛
온통 무지게지만
그 옛날 동심의 무지개는...

되돌릴 수 없는 그 빛
아쉽네요

감사합니다
     
callgogo 17-04-21 13:26
 
전국이 난리지요.
동요 될 일 없지만,
그래도 부동의 여지를 향해 고군분투하는데 뭐라 할 수 없게죠.
물들 사람은 따로있겠지요.
고맙습니다.
두무지 17-04-21 12:48
 
현대문명 속에 느끼는 염증들,
어디를 가나 피할수 없는 골칫 덩어리 입니다.
매스콤이나 주변에 마음 쓰이는 일들이
가슴 깊이 염증으로 자리 합니다
치료도 불 가능한 영즘 속에 우리는 시달리며
살고 있습니다.
좋으신 시상에 염증이 확 달아 납니다
평안을 빕니다.
     
callgogo 17-04-21 13:29
 
늘, 건안하시길 기원합니다.
'비를 맞으며' 여운이 아직 남아 있네요.
이웃 좋은게 뭔가요. 맘에 모든걸 털고 새맘을 채우는게 이웃이지요.
좋은 이웃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책벌레09 17-04-21 13:01
 
환한 시상이 떠오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callgogo 17-04-21 13:30
 
고맙습니다. 정 시인님!
복운 가득하세요. 문운 가득하시구요.
감사합니다.
김 인수 17-04-21 13:55
 
하루에 한두번을 그 염증이 도질 것 같은 귀를 씻어야겠습니다
염증성이 강하고 대선 화가들이 그린 그 무지개는 쓰레기통에 담았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언제쯤에나 멀리 눈부시게 아름다운 그 무지개가 뜰까요

인간이 만든 그 무지개 져도 곱게 젔으면
쏟아지지 않고 멀리 날아갔으면하는 생각입니다
아름다운 시편 감동으로 읽습니다 최현덕 시인님
callgogo 17-04-21 14:05
 
몸은 편안하신지요?
한치 앞을 못가리는 눈 먼 봉사가 저 먼 곳 해를 가리는격이지요.
신물이 나는군요.
어찌되건  건강이 재산이니 옥체를 중히 보관하세요.
기원드립니다
추영탑 17-04-21 14:10
 
사람마다 다 다른 무지개의 꿈,
나만의 꿈을 꽃피울 수 있는 무지개 하나

마른 하늘에라도 걸어 두어야 하겠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
callgogo 17-04-21 17:54
 
입만 열면 무지개빛깔을 그리는 대선판국의 현장입니다.
그 꿈을 어찌 감당하려는지요
조폐공사가 바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추시인님!
힐링 17-04-21 18:08
 
문명 속의 무지개와
인생 속의 무지개를 놓고
바라보는 시시각의 무지개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그 많은 시간의 뒤안길까지 와서
모든 것을 아우르는 생으로부터 지나간 것과
새로움과
지금 현재를 펼쳐보는  한편 드라마를
보는 것 같습니다.

callgogo 시인님!
callgogo 17-04-21 20:41
 
귀한 걸음 고맙습니다.
동심에서 바라보던 무지개가 사라진지 오래인지라,
요즘 눈만 뜨면 길가의 가두 칸막이차가 혼을 다 빼 놓는군요.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참석자명단) (9) 운영위원회 05-15 1181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6217
21021 매달려 산다 10년노예 21:15 3
21020 가로수,그대와 걷던 가로수 스물 21:13 4
21019 너와 웃기 위해 10년노예 21:07 3
21018 잠결에 들리는 steeldia 18:27 12
21017 글의 정의 麥諶 17:12 23
21016 그대는 아시나요? (6) 은영숙 16:10 34
21015 장미 은린 15:44 20
21014 소 망/송암 김관형[일반시] 왕치wangchl 15:33 11
21013 비행기/송암 김관형 [기술시] 왕치wangchl 15:29 8
21012 첫사랑 해운대물개 15:06 26
21011 향기 (1) 바람예수 14:57 18
21010 설해목 칼라피플 14:33 26
21009 지켜주고 싶은 사람 (4) 힐링 14:29 27
21008 斷想 안희선 14:21 37
21007 ​유리창 안으로 들어와 있는 산 (4) 힐링 14:18 14
21006 해운대물개 12:38 22
21005 채석강 /추영탑 (8) 추영탑 12:32 29
21004 수음 (6) 김태운. 12:01 33
21003 바람의 정석 (4) 두무지 10:16 30
21002 기쁨과 슬픔 (1) 바람예수 09:59 26
21001 어느 바보의 일상 (6) 김태운. 09:34 41
21000 장미의 계절 개도령 09:05 25
20999 우리의 백년 전쟁* /추영탑 (6) 추영탑 08:34 32
20998 의식意識 의 잔물결 정석촌 07:13 57
20997 거리 두기 황문창 04:16 30
20996 황금 바다 (1) 노정혜 01:39 29
20995 배고픈 군대 (1) steeldia 00:57 33
20994 벗겨지는 발굼치 마음이쉬는곳 00:44 26
20993 칠면조 (2) 안희선 00:22 54
20992 [퇴고] 群鶴一鷄 안희선 00:14 47
20991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1) tang 00:10 64
20990 살만한 푸르른 세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7 50
20989 벗겨지지 말자 / 정미선 미선정 05-27 46
20988 바보입니까? 해운대물개 05-27 47
20987 마실 (4) 책벌레09 05-27 34
20986 세곡동의 밤 (2) 해운대물개 05-27 31
20985 잘린 목의 오열 아람치몽니 05-27 32
20984 빗물 2 (7) 육손 05-27 86
20983 머금어진 달 아람치몽니 05-27 27
20982 빗물 1 (2) 육손 05-27 57
20981 술과 글 (6) 김태운. 05-27 54
20980 구름을 몰고 가네 바람이 안고 가네 (12) 은영숙 05-27 65
20979 활주로 형식2 05-27 25
20978 감전 오드아이1 05-27 48
20977 청개구리 (18) 안희선 05-27 149
20976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46
20975 전생에서 여기까지 (6) 힐링 05-27 42
20974 그가 나였고 내 자리는 없다 (6) 힐링 05-27 43
20973 건망증 일기 목조주택 05-27 33
20972 신세대 묏동 /추영탑 (14) 추영탑 05-27 45
20971 노인과 요양원 (4) 두무지 05-27 50
20970 음각 (8) 김태운. 05-27 53
20969 스페인 카디즈에서 tang 05-27 23
20968 운동장 풍경 최상구(靜天) 05-27 19
20967 전략적 모호성 오드아이1 05-27 37
20966 봄 꽃나비 소슬바위 05-27 34
20965 출근길 괜한 걱정 돌근 05-27 33
20964 천상의 목소리 (2) 맛살이 05-27 41
20963 접시물에 코를 박고 steeldia 05-27 39
20962 내, 죄는 없어도 용서받을 방법이 없소 피탄 05-27 41
20961 고전음악을 듣는 드라큐라 steeldia 05-27 33
20960 세월을 거치며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6 58
20959 타향 아무르박 05-26 32
20958 섬이 되어 이포 05-26 52
20957 하소연을... 휴이6723 05-26 33
20956 울음 (2) 책벌레09 05-26 36
20955 앨리스의 나라------ 수정 (5) 김태운. 05-26 52
20954 오목눈이 새 한 마리 (8) 은영숙 05-26 52
20953 소금의 시간 /추영탑 (12) 추영탑 05-26 61
20952 아름다운 선풍기 10년노예 05-26 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