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4-21 12:07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342  

 

 

 

 

 

 

사라진 역 /秋影塔

 

 

 

기적소리를 다 회수해간 삭제 된 역

역사驛舍 위에 구름은 언제라도 머물다 가지만

한 번 목포로, 서울로 떠나간 기차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기억 속에나 살아있을

가물가물한 모습의 역무원이

세월에 구멍을 뚫으며 개표를 할 때

바람은 잠시 옆에 머뭇거려도

기차표 내미는 사람은 하나도 없어

 

 

역사 앞뜰에 울대 꺾인 기차 머리통 하나

기다림은 불면의 덩어리로 뭉친 졸음이 되었는지

동그랗게 두 눈 뜨고 졸고 있는 사라진 역*

 

 

언젠가 한 번쯤은 만났을 나를 알아보았는지

당신은 언제 떠날 거냐고 묻는다

 

 

 

 

*옛 호남선에서 꽤 유명했던 영산포역,

  신축 나주역으로 합병되어 지금은 역사와

  기차 머리통만 뎅그러니 남아있다.

 

 

 

 

 

 

 

 


김태운. 17-04-21 12:14
 
사라진 역사 속 역사
바람이 대신 쌩쌩  기적을 울리는 듯한 여운입니다

지금은 졸고 있는 역
아쉽고 쓸쓸하지만
정겹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4-21 12:28
 
한 때는 광주 송정역 다음으로 호남선에서는
큰 역이었습니다. 해남, 진도, 완도, 강진
쪽 사람들이 모두 여기서 서울행 기차를
탔지요.

자금은 나주역이 생겨 옛 나주역, 영산포역
두 곳이 없어졌습니다.

좋던 한 때가 있긴 있었지요.

감사합니다. *^^
두무지 17-04-21 12:45
 
기적소리 사라졌지만,
마음 한구석에 여운이 남습니다.
영산포역 이름만 들어도 정겨움이 묻어 납니다.
세월처럼 사라진 흔적들 돌아보는 시간 이었습니다
감사 합니다.
     
추영탑 17-04-21 13:48
 
영산포는 옛 나주군 영산포 읍으로
행정구역이 되어있었는데, 지금은 나주에
흡수되어 나주시가 되었습니다.

영산강 내륙에 포구(선창)가 있어
영산포라는 지명이 붙게 된 곳입니다.

제2의 고향이 추억이 많은 곳이지요.

감사합니다. *^^
callgogo 17-04-21 13:19
 
요즘은, 다중화 교통수단으로 폐역이 많습니다.
오랜 추억들이 사라지듯,
우리의 젊음도 함께 사라지는군요.
후~  어쩌겠습니까?
폐인이 아니니 다행입니다. 휴~~~
     
추영탑 17-04-21 13:57
 
옛 역사 앞에 가보았더니 기차 대가리만
불곰마냥 뎅그러니 앉아있더군요.

역 앞에 많던 가게, 음식점들도 모두
문을 닫고, 황량하기조차 했습니다.

기적을 울리며 들어오던 열차가 대가리만
남아 있다니... 

지금은 나주역에서 KTX를 많이들
이용합니다.

감사합니다. *^^
김 인수 17-04-21 14:05
 
사라진 간이역이 긍금해 안부를 묻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잘 손질된 나무들은 어떻게 되었는지
첫사랑 그녀가 막차 타고 도망처 온다는 말에 간이역 개찰구 앞에서 얼마나 기다렸던가
그 기다림속에 간이역의 아름다움이 화석처럼 지워지지 않은데

추영탑 시인님 아름다운 문장과 우리들의 감성 저편에 자리잡은 그 시린 가슴을
껴내신 아름다운 시편에 즐감했습니다
     
추영탑 17-04-21 14:33
 
불빛은 밝을수록 멀리 가는 법인데 다시
찾아주시니 백야가 됩니다. ㅎㅎ

저는 여기, 사라진 역에서 제게로 달려오는
옛사람을 만나기 보다는 헤어지기를 자주
했습니다. 어느새 왔다가 목포로 떠나는 그녀,

막차로 보내고 혼자서 건너는 영산강 300m 긴 다리는
좀 허전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마지막 헤어짐도 이 역이었지요.
옛날 이야기는 항상 가슴 뭉클합니다.
첫사랑을 기다리는 시인님의 가슴 또한.
그랬겠지요? ㅎㅎ

감사합니다. *^^
          
김 인수 17-04-21 23:26
 
불빛은 밝을수록 멀리 가는 법인데 다시
찾아주시니 백야가 됩니다. ㅎㅎ //

이런 문장을 쉽게 잡아내신 솜씨 참 멋지십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아픔입니다

추영탑 시인님 깊은 내면의 샘물을 끌어 올리지 못하면 쓸수가 없는데 이 문장을 읽고
추영탑 시인님 다시 뵙습니다

배움해야겠습니다
               
추영탑 17-04-22 09:42
 
진짜배기 유명하신 시인님께 칭찬을 듣는 재미가
오히려 부끄러워집니다. 너무 후한 점수를
주셔서 스스로 한 50%는 덜어냅니다. ㅎㅎ

정말 감사합니다. 폭염의 어느 날, 우연찮게
대접 받은 냉막걸리 한 잔쯤으로 생각하며
깊이 새기겠습니다. ㅎㅎ

새로 닦은 시인님과의
자갈 깔린 신작로가 아스팔트길로 바뀌는
듯한 착각까지 느껴봅니다.

자주 뵙고 지도 부탁드리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거이 보내십시오.

감사합니다. *^^
힐링 17-04-21 18:01
 
허망한 역사의 옛모습이란 가슴을 아리게 하지요
그 역사를 지난 적이 있지요.아주 오래 전에
그 이후 다시 가보지 못했는데 젊은 날 펼쳐진 나주 평야와
영상강의 푸른 물줄기를 따라 달리는 청춘의 그날이
눈앞에 선합니다.
그런데 오늘에 와서 옛것은 사라지고
속도만 남아서  달리는 시간의 흐름 앞에서
알 수 없는 공허와 추억이 뒤섞입니다.
덧없는 허물인 기차 화통만 입을 벌리고 서 있으니
남도의 쓸쓸한 풍경이 오랜동안 우리 가슴에서
지워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4-22 09:50
 
그렇습니다. 그러나 옛 일을 기억해주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는지, 사람은 거의
다 바뀌고, 낯선 사람 틈에서 오히려
이방인이 된 듯한 느낌만 남습니다.

변하지 않는 것이 마음뿐이라 하지만
스스로도 많이 변해있음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감사합니다. 힐링 시인님! *^^
은영숙 17-04-23 00:14
 
추영탑님
요즘은 꼴찌에 맛붙쳤습니다
시인님은 완행 열차를 타 본적 없으시지요?

나이백이인  이 할매는 라도에서 겡상도로 시집을 갔는디
여름에 첫 아이를 낳아서 친정에서 아이와 완행 열차를 타고
대구 까지 얼음 덩어리를 싸 가지고 갔답니다 ㅎㅎ

간이역 마다 쉬고 칙칙폭폭 검은 연기 품으며 가던 길......

나주역 영산강역 들어 봤지요 ...
그시절엔 공해도 없고  하늘푸르고 물 맑고  그때가 좋았지요
고운 시에 머물다 가옵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주말 되시옵소서
추영 시인님!
     
추영탑 17-04-23 09:57
 
안녕하십니까?

완행열차요? 왜 제가 안 타보았겠습니까?
서울에서 고교를 다닐 땐데, 서울에서
영산포 여까지는 기본이 열두 시간이고 연착하면
열네 시간 걸렸어요. ㅎㅎ

하룻밤 꼬박 새우고 오고 갔지요. 방학 때....
그 때는 조그마한 역들이 수십 개인데
모두 외우면서 다녔지요. 지금은 다 잊었지만
...

감사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
한뉘 17-04-23 13:20
 
트럼펫 소리에
오래된 엽서 한 장 배달되어온
잊혀진 그리움.
지난 시간 희극과 비극이 교차하는
사라진 역으로 시간여행을 갑니다
흑백의 정감있는 사진 속 빛바랜 웃음까지
덤으로 찾아갑니다^^
눈부신 햇살의 휴일
편안하게 보내십시요^^
추영탑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275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12185
23074 한라산 (1) 김태운. 16:01 14
23073 표정이 풍년들어 (1) 정석촌 15:22 16
23072 일인시위 (2) 전영란 11:40 43
23071 손 안의 세상 (1) 泉水 11:18 40
23070 홀로 우는 바람 신광진 10:30 39
23069 말뚝박기 (1) 맛살이 10:16 45
23068 대숲 소리 (9) 라라리베 09:46 51
23067 바퀴벌레 가족 (4) 두무지 09:40 35
23066 노는 토요일 개도령 09:36 25
23065 포부 /추영탑 (6) 추영탑 09:18 34
23064 장수의 비결 (8) 김태운. 09:11 36
23063 운동화 야옹이할아버지 07:15 25
23062 가을 (1) 야옹이할아버지 06:57 38
23061 추락의 날개 신광진 06:54 33
23060 겨울 10년노예 06:14 21
23059 중요의 함성 tang 06:04 20
23058 한가로운 오후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8 42
23057 카트 (4) 맥노리 08-18 66
23056 들꽃 장 진순 08-18 57
23055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8-18 57
23054 목젖 축이는 염소를 본 적 있나? 헤엄치는새 08-18 29
23053 부질없는 일 鵲巢 08-18 58
23052 실직 윤희승 08-18 62
23051 닭의 수난사 (4) 김태운. 08-18 61
23050 검은 백조 (10) 한뉘 08-18 73
23049 코스모스(Cosmos) 쇠스랑 08-18 51
23048 가을 소식 목조주택 08-18 43
23047 소녀야 안녕 휴이6723 08-18 29
23046 공동묘지 앞 가이스카향나무 (8) 김 인수 08-18 90
23045 외로움. 순상자명 08-18 47
23044 나무 등걸 36쩜5do시 08-18 26
23043 포옹 36쩜5do시 08-18 30
23042 계란 개도령 08-18 38
23041 더부살이 오운교 08-18 25
23040 어둠이 내리는 자리마다 환하다 (4) 힐링 08-18 45
23039 대금소리 /추영탑 (14) 추영탑 08-18 85
23038 호라산의 빛 (3) 泉水 08-18 47
23037 꽃과 행복 바람예수 08-18 26
23036 어느 날 jinkoo 08-18 27
23035 나의 길 나의 인생 바람예수 08-18 29
23034 꽃구름 여는 세상 (8) 두무지 08-18 50
23033 흘러가는 시 하얀풍경 08-18 38
23032 생각해보는 편지쓰기 하얀풍경 08-18 31
23031 협궤열차는 떠나야 하는데 (계란의 주검을 애도하며) 정석촌 08-18 41
23030 꽃무릇 (9) 김태운. 08-18 65
23029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275
23028 부자유친 (4) 최경순s 08-18 55
23027 그리움 배야 08-18 40
23026 마법 (2) tang 08-18 27
23025 수양버들 김운산 08-18 25
23024 달걀 행복을아는사람 08-18 42
23023 밤별 개도령 08-17 33
23022 성장의 지혜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7 43
23021 부부 노정혜 08-17 37
23020 너의 성격 한 번 만져봐 (10) 탄무誕无 08-17 161
23019 세월에게 幸村 강요훈 08-17 55
23018 짜장면 바람예수 08-17 29
23017 엑스칼리버 신용원 08-17 35
23016 너의 눈물 책벌레09 08-17 35
23015 화화 혹은 화화 (4) 김태운. 08-17 57
23014 징검돌 (1) 바람예수 08-17 40
23013 한번왔다 가는 길 소슬바위 08-17 49
23012 슬프고 슬픈. 순상자명 08-17 50
23011 선문답 해리성장애 08-17 52
23010 젓대소리 김해인. 08-17 37
23009 사랑니 김해인. 08-17 29
23008 귓볼 힐링 08-17 23
23007 꽃이라면 정석촌 08-17 47
23006 당신은 저 들의 코스모스 아무르박 08-17 42
23005 페이드아웃 하는 남자 이주원 08-17 2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