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5-18 00:03
 글쓴이 : 휘서
조회 : 68  
아빠, 저기 좀 봐. 별이 떴나 봐.
비행기 창으로 야경을 내다보는 아이의 환성에
한 청년이 황급히 주변으로 고개를 숙였다
죄송합니다 애가 아직 어려서

그래, 나도 저럴 때가 있었다
그저 모든것이 별이라고 생각했지
수없는 반짝임은 나의 깜빡거림이라 믿었기에
우리의 발은 끊임없이 그들을 좇았고
그들은 움직이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움직이지 못했다
하늘을 바라보기는 커녕 눈을 깜빡이지도 못했지
그제서야 보이고 말았다
저들은 수없이 점멸했고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그래서였을까
언제부턴가 우리는 맑은 하늘을 올려다보지 못했고
이따금 구름 아래로 야경을 바라보며
저들도 우리를 별이라 생각하길 바랬는지도 모른다

괜찮습니다. 그럴 수도 있으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참석자명단) (7) 운영위원회 05-15 790
공지 5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12) 창작시운영자 05-19 491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3) 창작시운영자 11-18 5968
20899 영종도의 푸른 밤 아무르박 13:07 1
20898 사랑의 징후 바람예수 12:33 5
20897 14년 7월 독일 담 앞에서 연노랑 12:19 5
20896 우스워 우스워 연노랑 12:17 5
20895 결의 노래 바람예수 12:09 3
20894 (1) Heavenspilgrim 11:44 14
20893 밤비의 농심 (1) 은영숙 11:30 9
20892 영원에 친구 진정해 이포 11:17 11
20891 선두리 포구의 아침 (4) 두무지 10:34 16
20890 손가락에 관하여 (2) 안희선 10:29 16
20889 넝쿨장미의 오월 /추영탑 (4) 추영탑 09:54 20
20888 어머니의 검정 손가방(퇴고) (5) 최현덕 09:03 24
20887 (3) 김태운. 08:34 35
20886 산딸나무 (Dogwood) 유상록 07:59 31
20885 흡혈 오드아이1 07:31 23
20884 5월의 속도 (1) 맛살이 06:07 36
20883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tang 05:27 13
20882 맥주 중독자 10년노예 02:44 18
20881 바람 노정혜 01:16 22
20880 강가에 홀로 앉아 마음이쉬는곳 00:20 23
20879 숲속에 서다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3 29
20878 지상에서 하늘 마음이쉬는곳 05-23 17
20877 초록의 음모 송 이수 05-23 30
20876 기다림 냇가 05-23 32
20875 그래도 말을 해야 한다 (1) 안희선 05-23 32
20874 도토리 구르다 아무르박 05-23 15
20873 잔칫날 최상구(靜天) 05-23 14
20872 반짝반짝 앵무새 마음이쉬는곳 05-23 21
20871 (1) 책벌레09 05-23 23
20870 슬픈 아줌마. (2) 육손 05-23 50
20869 인생론 (4) 김태운. 05-23 48
20868 생명력 (2) 노정혜 05-23 26
20867 온전한 반쪽 (2) 이포 05-23 53
20866 우리 생의 예고편 (3) 힐링 05-23 28
20865 우리 생의 상영된 영화 (1) 힐링 05-23 20
20864 별자리 (4) 시엘06 05-23 78
20863 고독도 孤獨島 (2) 잡초인 05-23 62
20862 연노랑 05-23 24
20861 고은 선생 연노랑 05-23 33
20860 수선집 주인 /추영탑 (12) 추영탑 05-23 44
20859 당신이 알거나 혹은 모를 (7) 한뉘 05-23 69
20858 오늘의 키워드 (14) 최현덕 05-23 50
20857 구름 잡는 날 창동교 05-23 38
20856 예술 10년노예 05-23 17
20855 퍼짐의 현상 (10) 두무지 05-23 40
20854 사랑의 운명 바람예수 05-23 34
20853 널 싫어하는 나 10년노예 05-23 22
20852 이탈리아 리보르노에서 tang 05-23 11
20851 한 번에 다 오는 건 없다 (2) 오드아이1 05-23 32
20850 꽃의 말 바람예수 05-23 20
20849 모닝커피 (8) 김태운. 05-23 47
20848 안녕 오드아이1 05-23 43
20847 재생 (2) 맛살이 05-23 37
20846 새벽의 노래 빛날그날 05-23 40
20845 두루미(鶴)-고인을 기리며 명주5000 05-23 30
20844 보리밭 명주5000 05-23 40
20843 따뜻한 세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2 52
20842 혼잣말 (6) 한뉘 05-22 71
20841 인간이기에 그린Choon 05-22 27
20840 꽃에 대한 생각 (4) 김태운. 05-22 43
20839 블랙박스의 세상 돌근 05-22 30
20838 준비없는 이별은 날카롭게 다가와 정석촌 05-22 105
20837 애장터 (3) 책벌레09 05-22 37
20836 떠남에 서러워 마라 (2) 노정혜 05-22 39
20835 부모님 권한양 05-22 42
20834 기억으로 남겨진 네 이름 (5) 은영숙 05-22 60
20833 복무중 퇴고 (1) 형식2 05-22 35
20832 사소한 순간에 (2) 이장희 05-22 67
20831 열역학 (1) 스탠리 05-22 41
20830 뼈 불 (6) 최현덕 05-22 7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