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5-19 09:55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371  

 

주름간 대리석에 관하여


김종삼 시인은
영원한 수수께끼이다

그는 왜 죽어서도
시를 쓰는 것일까

그가 남겨놓은 대리석은
왜 주름이 갔는지

대리석은 나에게 오직,
창백한 함성 뿐인 것을

하지만, 그에게
대리석은 이미 대리석이 아닌 것을


* ' 한모퉁이는 달빛 드는 낡은 구조(構造)의
대리석(大理石)

그 마당(寺院) 한구석
잎사귀가 한잎 두잎 내려 앉았다 '


달빛에,
고요한 뿌리를 내리는 잎사귀들

누군들 알았으랴,
그 단단한 대리석에
왜 주름이 가는지

식물도감을 훑어보니,
정말 잎사귀에서 뿌리를 내리는
그런 나무가 있었다

모르면, 배워야 한다
화만 내지 말고

문득, 하늘에 계신
시인이 그리워진다

 


                                                                                                                 - 안희선




* 金宗三(1921~1984)의 '주름간 大理石' 全文 인용




김종삼 : 시인 

주요저서 : 《원정》 《돌각담》《십이음계》(1969), 《시인학교》(1977),
《북 치는 소년》(1979),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1983)

황해도 은율 출생.
평양의 광성보통학교 졸업 후 일본 도요시마[豊島]상업학교를 졸업하였다.
그후 영화 조감독으로 일하였고 유치진(柳致眞)에게 사사,
연극의 음향효과를 맡기도 하였다.
6·25전쟁 때 대구에서 시 《원정(園丁)》 《돌각담》등을 발표하여 등단하였다.
1957년 전봉건(全鳳健)·김광림(金光林) 등과 3인 연대시집 《전쟁과 음악과 희망과》를,
1968년 문덕수(文德守)·김광림과 3인 연대시집 《본적지(本籍地)》를 발간하였다.
초기 시에서는 어구의 비약적 연결과 시어에 담긴 음악의 경지를 추구하는
순수시의 경향을 나타냈다.
이후 점차 현대인의 절망의식을 상징하는 정신적 방황의 세계를 추구하였으며,
과감한 생략을 통한 여백의 미를 중시하였다.





Cancion Triste - Jesse Cook [guitar] & Ofra Harnoy [Cell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491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12311
23112 꽃 사람 바람예수 11:17 4
23111 어떤 환청 幻聽 (2) 두무지 09:34 18
23110 욕망의 끝 장 진순 09:04 19
23109 무렵 (1) 김태운. 08:59 17
23108 욕망의 굴레 (1) 이종원 07:15 31
23107 진핵 tang 07:04 15
23106 비상구(非常口) 봄뜰123 08-20 50
23105 젓가락 鵲巢 08-20 35
23104 다정한 날들 동하 08-20 49
23103 가을은 사랑 -박영란 새벽그리움 08-20 45
23102 예쁜 꽃인가? 그녀의연인에게 08-20 47
23101 아름다운 올가미 (2) 봄뜰123 08-20 68
23100 날벼락 쇠스랑 08-20 44
23099 홀로...... 그여자의 행복 08-20 44
23098 진주 바람예수 08-20 30
23097 어느 단막 (2) 김태운. 08-20 44
23096 마음먹기 바람예수 08-20 38
23095 성문 鵲巢 08-20 36
23094 소나무 숲 그늘에 보라색 맥문동 (4) 은영숙 08-20 49
23093 내 마음에 호우 짐 캐리 08-20 39
23092 소나무 숲의 나래짓 이영균 08-20 36
23091 이상의 도형 하얀풍경 08-20 31
23090 청소년과 아동의 사랑 여정완 08-20 24
23089 주왕산에서 _ 반디화/최찬원 (1) 반디화 08-20 30
23088 비내리는 휴일 마음이쉬는곳 08-20 37
23087 이상한 여행 (1) 泉水 08-20 31
23086 마음의 선구자 (1) 여정완 08-20 29
23085 살다가 돌근 08-20 34
23084 나의 노래 (4) 두무지 08-20 42
23083 잊을 수 없는 연인 소슬바위 08-20 25
23082 色에 대하여 (4) 김태운. 08-20 57
23081 유생들의 시위, 이유 있다 /추영탑 (6) 추영탑 08-20 42
23080 비의 세상 정석촌 08-20 52
23079 준비된 이별 신광진 08-20 51
23078 tang 08-20 27
23077 가을 山寺 (4) 봄뜰123 08-20 69
23076 새벽의 명상 맛살이 08-20 50
23075 자존감 만땅 초크 08-20 35
23074 고장난 밥솥 (2) 은린 08-20 52
23073 끝과 시작 鵲巢 08-19 44
23072 할아버지의 자취 아람치몽니 08-19 31
23071 초록빛 자연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9 51
23070 한라산 (6) 김태운. 08-19 64
23069 표정이 풍년들어 (2) 정석촌 08-19 68
23068 일인시위 (2) 전영란 08-19 76
23067 손 안의 세상 (1) 泉水 08-19 71
23066 홀로 우는 바람 신광진 08-19 69
23065 말뚝박기 (2) 맛살이 08-19 84
23064 대숲 소리 (9) 라라리베 08-19 88
23063 바퀴벌레 가족 (4) 두무지 08-19 59
23062 노는 토요일 개도령 08-19 41
23061 포부 /추영탑 (6) 추영탑 08-19 55
23060 장수의 비결 (8) 김태운. 08-19 60
23059 운동화 야옹이할아버지 08-19 35
23058 가을 (1) 야옹이할아버지 08-19 61
23057 추락의 날개 신광진 08-19 55
23056 겨울 10년노예 08-19 35
23055 중요의 함성 tang 08-19 25
23054 한가로운 오후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8 58
23053 카트 (4) 맥노리 08-18 76
23052 들꽃 장 진순 08-18 74
23051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8-18 70
23050 목젖 축이는 염소를 본 적 있나? 헤엄치는새 08-18 37
23049 부질없는 일 鵲巢 08-18 68
23048 닭의 수난사 (4) 김태운. 08-18 71
23047 검은 백조 (10) 한뉘 08-18 91
23046 코스모스 쇠스랑 08-18 69
23045 가을 소식 목조주택 08-18 53
23044 소녀야 안녕 휴이6723 08-18 42
23043 공동묘지 앞 가이스카향나무 (8) 김 인수 08-18 1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