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12 09:09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76  

 

 

 

 

 

 

 

뒤집어 보면 아름다움이 슬픔이다 /秋影塔

 

 

 

아름다운 것들이 슬퍼지는 날이 있다

눈 잎에 머릿속에 처연히 다가오는 것들,

그러므로 너는 아름다워서 슬프다

 

 

눈 속에 담았던 밀물, 썰물로 돌아서는 순간

파고 하나에 몸 맡긴 너, 나를 덮쳤던

너의 미모는 내게는 영원한 슬픔이다

 

 

쾌락만큼 아름다웠던 너와

너만큼 아름답지 않았던 쾌락도

슬픔이 되어 잎을 떨구는 날이 있다

 

 

봉함엽서에 너와 나를 낙엽처럼 밀어넣고

이 가을, 네 등 뒤에

슬픈 이야기를 들려준다

 

 

노을처럼 흩어지는 꽃, 능소화가 있더라고

그 색깔을 입술에 바른 네가 있었다고 

아,

이 가을엔 울음 가득한 가슴 하나 생기겠다

 

 

 

 

 

 

 


라라리베 17-08-12 09:57
 
시인님 시가 이렇게 슬퍼도 되는건가요
앞으로봐도 슬픔 뒤로 봐도 슬픔이네요

봉합엽서에 밀어넣은 너와 나
슬픈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인님의 감성이
낙엽지듯 다가옵니다

울음가득한 가슴하나 잘 다독이며 갑니다

추영탑 시인님 감사합니다
슬프지만 아름다운 것들과 함께 즐거운 주말 되십시요^^~
     
추영탑 17-08-12 10:10
 
네, 이렇게라도 위로 받으려고 좀 슬프게
써 봤습니다.

슬픔도 뒤집어보면 기쁨이 되는 수가
있거든요.ㅎㅎ

이 가을엔 모든 분들의 슬픔을 대신하겠습니다.
슬픔이 있으시면 택배로.... ㅎㅎ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
맛살이 17-08-12 10:31
 
제게 슬픔이 있더라도
보내지 않으렵니다
그럼 행복의 의미를 찾기 어려워 질 것 같네요
슬픔과 기쁨
해와 달 같이 영원히 공존해야 하나 봅니다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8-12 11:12
 
맛살이님의 슬픔을 구경해 보려던 호기심은
당장 버립니다.

기쁨과 슬픔의 공존, 가끔 뒤집어 보면 반대로 보일 때가
있지요. 반전하는 감정 때문에... ㅎㅎ

감사합니다. 맛살이 시인님! *^^
김태운. 17-08-12 10:39
 
아래 제글이 그렇습니다
A와 V

뒤집어 보면 아름다움이 슬픔이다///
님의 말씀처럼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8-12 11:18
 
언어학 박사님의 말씀이니 무조건 믿습니다. ㅎㅎ

A의 꼭대기에 올라섰다가 V의 품속으로
뛰어들면 그렇겠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테울 시인님! *^^
두무지 17-08-12 11:03
 
가을이면 예쁜 노을 속에 <시>로 노래 합시다
인생은 설설 즐겁게 지내다 갑시다.

이름 없는 꽃들이 어느 날 피었다
소리없이 지듯이 삶을 그렇게 삽시다
주말 평안한 일상을 기원해 드립니다.
     
추영탑 17-08-12 11:22
 
두무지 시인님의 말씀에 벌써부터 설렙니다.

말로 만든 요리, 상 위에 올려놓고 서로 오고가며
가을의 성찬을 즐깁시다. ㅎㅎ

감사하비다. 두무지 시인님! *^^
힐링 17-08-12 12:05
 
아름다움을 뒤집어 본다는 것은 지난 시간과 조우인데
이것이 추억과 함께 깨달음으로 다가와 중후감을 안겨줌과 동시에
이름 모를 슬픔이 스민 날들에 대한 회한이 어려 있어
가슴 한 쪽이 서늘합니다.
지난 간 슬픈 것들 또한 뒤집어 보면 아름다움이고
하지만 청춘의 그 사랑은 아름다움인데 이처럼 슬퍼지는 것은
다시 올 수 없는 시간에 대한 상실과 존재 밖으로 밀려나는
우리 생들의 아쉬움이 발등을 짓누르고 있는 것을 풀어내어
감동으로 와 닿습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8-12 14:16
 
아름다워서 슬퍼지는 것들이 더러 있지요.
몰랐던 아름다움을 깨달음과 동시에 슬픔을
불러오기도 하고요.

왜 그럴까? 하는 문제에 부딪치면 그 대답이 오히려
모호해지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하고요.

감사합니다. 힐링 시인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408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12237
23092 주왕산에서 _ 반디화/최찬원 반디화 10:54 2
23091 비내리는 휴일 마음이쉬는곳 10:37 3
23090 이상한 여행 泉水 10:33 4
23089 마음의 선구자 (1) 여정완 10:15 7
23088 인생 돌근 10:00 8
23087 나의 노래 (2) 두무지 10:00 7
23086 잊을 수 없는 연인 소슬바위 09:58 6
23085 色에 대하여 (3) 김태운. 08:59 18
23084 유생들의 시위, 이유 있다 /추영탑 (4) 추영탑 08:58 14
23083 비의 세상 정석촌 08:27 18
23082 슬픈 사랑 신광진 07:33 27
23081 tang 07:17 17
23080 가을 山寺 봄뜰123 05:03 30
23079 새벽의 명상 맛살이 04:51 33
23078 소나무 숲 그늘 보랏빛 맹문동 은영숙 01:21 35
23077 자존감 만땅 초크 00:28 28
23076 고장난 밥솥 (1) 은린 00:20 30
23075 끝과 시작 鵲巢 08-19 36
23074 할아버지의 자취 아람치몽니 08-19 28
23073 초록빛 자연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9 34
23072 한라산 (5) 김태운. 08-19 51
23071 표정이 풍년들어 (2) 정석촌 08-19 54
23070 일인시위 (2) 전영란 08-19 67
23069 손 안의 세상 (1) 泉水 08-19 63
23068 홀로 우는 바람 신광진 08-19 63
23067 말뚝박기 (2) 맛살이 08-19 71
23066 대숲 소리 (9) 라라리베 08-19 78
23065 바퀴벌레 가족 (4) 두무지 08-19 49
23064 노는 토요일 개도령 08-19 38
23063 포부 /추영탑 (6) 추영탑 08-19 47
23062 장수의 비결 (8) 김태운. 08-19 52
23061 운동화 야옹이할아버지 08-19 32
23060 가을 (1) 야옹이할아버지 08-19 50
23059 추락의 날개 신광진 08-19 46
23058 겨울 10년노예 08-19 29
23057 중요의 함성 tang 08-19 23
23056 한가로운 오후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8 50
23055 카트 (4) 맥노리 08-18 70
23054 들꽃 장 진순 08-18 68
23053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8-18 63
23052 목젖 축이는 염소를 본 적 있나? 헤엄치는새 08-18 31
23051 부질없는 일 鵲巢 08-18 62
23050 닭의 수난사 (4) 김태운. 08-18 66
23049 검은 백조 (10) 한뉘 08-18 81
23048 코스모스(Cosmos) 쇠스랑 08-18 62
23047 가을 소식 목조주택 08-18 48
23046 소녀야 안녕 휴이6723 08-18 34
23045 공동묘지 앞 가이스카향나무 (8) 김 인수 08-18 99
23044 외로움. 순상자명 08-18 47
23043 나무 등걸 36쩜5do시 08-18 30
23042 포옹 36쩜5do시 08-18 32
23041 계란 개도령 08-18 40
23040 더부살이 오운교 08-18 27
23039 어둠이 내리는 자리마다 환하다 (4) 힐링 08-18 48
23038 대금소리 /추영탑 (14) 추영탑 08-18 88
23037 호라산의 빛 (3) 泉水 08-18 49
23036 꽃과 행복 바람예수 08-18 28
23035 어느 날 jinkoo 08-18 28
23034 나의 길 나의 인생 바람예수 08-18 30
23033 꽃구름 여는 세상 (8) 두무지 08-18 57
23032 흘러가는 시 하얀풍경 08-18 39
23031 생각해보는 편지쓰기 하얀풍경 08-18 31
23030 협궤열차는 떠나야 하는데 (계란의 주검을 애도하며) 정석촌 08-18 43
23029 꽃무릇 (9) 김태운. 08-18 67
23028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8 408
23027 부자유친 (4) 최경순s 08-18 56
23026 그리움 배야 08-18 44
23025 마법 (2) tang 08-18 31
23024 수양버들 김운산 08-18 29
23023 달걀 행복을아는사람 08-18 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