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시는 하루 한 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13 09:04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720  

/ 테울




살아있어서 산이지


내가 죽어야 그 육신이 어느 기슭으로 뒤섞여

잠시나마 뫼가 될,


비로소 혼으로 되살아 우뚝

산 자들을 굽어볼,


그래서 산이지


두무지 17-08-13 10:02
 
깊고 높습니다
죽어야 산이되는,
그 뫼를 헤아려 봅니다
주말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김태운. 17-08-13 10:16
 
그 산에 대대로 조상들이 묻혀있지요
우리도 따라 묻힐 뫼 같은 산

살아 산인 듯합니다
감사합니다
최현덕 17-08-13 12:19
 
큰 산으로 뫼셨던,
見山 이 호철 소설가님이 생각납니다.
얼마전에 작고 하셨지만 늘 제 가슴엔 야단치시던 호통소리가 메아리 치지요
깊은 시상에 머물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태운 시인님!
     
김태운. 17-08-13 15:46
 
뫼셨다///

그렇군요 뫼의 어원일지도 모르는...
문득, 작은 뫼가 큰 산이라는...

감사합니다
깨우쳐주셔서
추영탑 17-08-13 12:39
 
위로 솟은 기둥이 셋이니
그 기개가 살아 산이지요.

수많은 영혼을 살리고도 그 공적을 전혀
내품하지 않는 산, 산은 산으로 뿌리로
소통할 테니, 우리도 언젠가 산에서 만납시다.
ㅎㅎ 감사합니다. *^^
     
김태운. 17-08-13 15:51
 
압축된 글자니까 그렇구요
곳곳 구봉산이라는 곳도 많지요
제주엔 365개 내외의 오름들이 산처럼 뫼처럼 솟아있고
그 사이사이로 묘들이 수없이 있답니다
작은 산들이 모여 큰 산을 이루고 잇지요
개중 내 조상들 뿌리들이 있습니다
저를 만나기 전이라도
혹, 그들을 뵈면 수고롭지만
큰절부터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2) 운영위원회 08-25 10498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24240
23182 임종 병동 노정혜 12-29 134
23181 갈라지다 삐에로의미소 12-25 120
23180 한번의 기회 (1) 하얀풍경 12-24 139
23179 아침 화음 바둑알 11-13 314
23178 갯 벌 남천 11-01 329
23177 이슬 만들기 /추영탑 추영탑 10-22 412
23176 바라보지 못한 별 하얀풍경 10-18 390
23175 춘향묘(春香墓) 최상구(靜天) 10-06 405
23174 存在歌 부엉이가 09-27 404
23173 한국 엄마 김동혁 09-22 443
23172 그리움의 계절 -박영란 새벽그리움 08-31 786
23171 내일이 오면 신광진 08-31 767
23170 스윽 (2) 박성우 08-31 673
23169 황국(黃菊) (1) 쇠스랑 08-31 750
23168 거미줄 돌근 08-31 656
23167 가을을 추앙하다 (7) 김태운. 08-31 785
23166 가을햇살 개도령 08-31 782
23165 엿듣다 (7) 은린 08-31 661
23164 9월의 시 바람예수 08-31 772
23163 돌(石) 속의 영혼 (2) 맛살이 08-31 682
23162 자넘이 08-31 600
23161 들녘의 길 (2) 泉水 08-31 682
23160 나를 위해 드리는 기도 바람예수 08-31 662
23159 약속 /추영탑 (20) 추영탑 08-31 756
23158 자리 jinkoo 08-31 579
23157 사계 (16) 라라리베 08-31 816
23156 팔월의 유서 遺書 (8) 두무지 08-31 661
23155 다시마 (18) 최현덕 08-31 750
23154 공동구역 강경안 08-31 557
23153 어느 아침 풍경 (5) 김태운. 08-31 663
23152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 唯我獨尊) 봄뜰123 08-31 570
23151 여행 준비 3 tang 08-31 554
23150 오묘한 변화 장 진순 08-31 576
23149 고타마 싯다르타 야랑野狼 08-31 638
23148 짐이 된 사랑 신광진 08-31 643
23147 사진 36쩜5do시 08-31 624
23146 고양이 36쩜5do시 08-31 649
23145 다섯 친구 오운교 08-31 624
23144 네게로 가는 길 신광진 08-30 643
23143 한계 해운대물개 08-30 763
23142 너무 먼 곳을 바라기하네 (10) 은영숙 08-30 744
23141 여름의 결실 -박영란 새벽그리움 08-30 604
23140 태양이 빛을 잃었다 정석촌 08-30 644
23139 봉래산 편백숲 책벌레09 08-30 634
23138 하늬바람 봄뜰123 08-30 646
23137 애찬가(愛讚歌) - 박세현 아람치몽니 08-30 603
23136 아름다운 손 (2) 江山 양태문 08-30 611
23135 立秋 다래순 08-30 617
23134 바람예수 08-30 584
23133 감국 /추영탑 (10) 추영탑 08-30 659
23132 경가지색(傾家之色) (3) 별들이야기 08-30 669
23131 영원에 대한 앉은뱅이 꿈 자넘이 08-30 675
23130 미사일은 꿈이 없다 (2) 두무지 08-30 655
23129 떠나가는 배 (8) 두무지 08-30 650
23128 행복 바람예수 08-30 650
23127 넝쿨 (1) 이영균 08-30 650
23126 시를 위하여 개도령 08-30 649
23125 옛길을 더듬다 (4) 김태운. 08-30 639
23124 생이란 (1) 배야 08-30 646
23123 초가지붕 가을맞이 (2) 정석촌 08-30 719
23122 여행 준비 2 tang 08-30 496
23121 꽃과 뱀 (3) 야랑野狼 08-30 648
23120 먹구름 (1) 야랑野狼 08-30 619
23119 둥지 잃은 뱁새 (10) 최현덕 08-30 700
23118 버르장머리 없는 놈. 그 한마디 듣고 싶어 헤엄치는새 08-30 586
23117 손가락 사이가 멀다 (1) 36쩜5do시 08-30 677
23116 무궁화 36쩜5do시 08-30 624
23115 내 이토록 다채롭게 울고 자빠졌어 헤엄치는새 08-29 690
23114 순백의 미소 -박영란 새벽그리움 08-29 654
23113 돈, 多 (6) 김태운. 08-29 70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