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53
3914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6) 조미자 01-15 686
3913 복음밥 선암정 01-15 651
3912 무지개를 기다리며 (퇴고) (4) 정석촌 01-15 738
3911 내림이 보기 좋네요 (2) 맛살이 01-15 677
3910 치매 으뜸해 01-15 677
3909 겨울과 봄 사이 안희선 01-15 773
3908 그때가 좋았네 신광진 01-14 708
3907 풍성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4 708
3906 새벽 그로리아 01-14 676
3905 희망사항 幸村 강요훈 01-14 683
3904 별똥별 jyeoly 01-14 665
3903 달이 구름 뒤로 숨는 밤 책벌레정민기09 01-14 678
3902 윷놀이 이병헌 01-14 667
3901 난(蘭) 각시 江山 양태문 01-14 702
3900 환幻 (11) 문정완 01-14 932
3899 말풍선 마음이쉬는곳 01-14 662
3898 패각貝殼과 눈물의 탱고 한 곡 /秋影塔 (6) 추영탑 01-14 704
3897 거룩한 변절 (8) 공덕수 01-14 823
3896 소중한 삶 장 진순 01-14 714
3895 주말 나탈리웃더 01-14 670
3894 고향 집 (1) 목헌 01-14 671
3893 추워서 붉다 (2) 두무지 01-14 699
3892 주말 아침. 혜안임세규 01-14 680
3891 평창 올림픽 1 tang 01-14 665
3890 빈혈의 계절 맛살이 01-14 683
3889 눈물 코케 01-14 692
3888 <이미지13>눈, 굴리기 (2) 童心初박찬일 01-14 718
3887 자동응답 - 퇴고 안희선 01-14 764
3886 동전 (3) 조관희 01-14 721
3885 동백꽃 사랑 (1) 야랑野狼 01-14 722
3884 홀로서기 신광진 01-13 706
3883 천년 (1) kgs7158 01-13 708
3882 9이미지17)하늘 뚫기 (1) 선암정 01-13 704
3881 <이미지 6> 기형에서 먹는 시계 맛 (8) 공잘 01-13 802
3880 그대의 얼굴 (2) 장 진순 01-13 717
3879 <이미지 17>저 눈밭에 낙엽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1-13 710
3878 소변. 혜안임세규 01-13 671
3877 김밥 으뜸해 01-13 699
3876 <이미지 17> 낙엽 Sunny 01-13 720
3875 우로보로스 麥諶 01-13 697
3874 동백꽃 찻잔 그로리아 01-13 728
3873 [이미지 5] 표정들 (5) 빛날그날 01-13 896
3872 백로 jyeoly 01-13 711
3871 [이미지 6] 퇴화의 시작 木魚 김용철 01-13 668
3870 일번지 마음이쉬는곳 01-13 687
3869 고뇌의 필체 나탈리웃더 01-13 696
3868 10 형제 맛살이 01-13 735
3867 이미지 9) 불꽃들의 오아시스 (10) 공덕수 01-13 816
3866 【이미지 8】 운주사 (29) 최정신 01-13 934
3865 맹신(盲信) (16) 두무지 01-13 768
3864 [이미지 5] 추위의 추억 (10) 김태운 01-13 755
3863 아기말고 애기 10년노예 01-13 681
3862 < 이미지 14 > 표면장력의 두 모습 (12) 정석촌 01-13 825
3861 【이미지15】샵 (8) 활연 01-13 875
3860 들꽃같이 바람예수 01-13 698
3859 순수한 민음가짐 하얀풍경 01-13 702
3858 같이함의 길에서의 선택 4 tang 01-13 697
3857 <이미지 3>순지현의 삶 그대로조아 01-13 750
3856 나무에게서 야옹이할아버지 01-13 683
3855 자르러 가는 길에 삐에로의미소 01-13 687
3854 맛과 냄새의 분별 박종영 01-13 702
3853 사랑의 묘약 신광진 01-12 708
3852 (이미지9) 120개비의 변명 (9) 박커스 01-12 826
3851 <이미지 11>희망의 에너지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1-12 738
3850 [이미지 9] 악연 (4) 안희선 01-12 813
3849 【 이미지 16 】레시피 (12) 문정완 01-12 931
3848 눈물이고 싶다 (1) 탄현시인 01-12 750
3847 <이미지 12>시간 노선도 (4) 김계반 01-12 768
3846 (이미지 2) 내 안의 섬 (퇴고) (8) 라라리베 01-12 776
3845 이미지 7, 사라진 마누라를 찾습니다-그릇의 고전 /추영탑 (12) 추영탑 01-12 793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