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06 12:23
무제
 글쓴이 : 문정완
조회 : 1119  

무제



                    문정완



공중의 습자지,

유약을 칠한 저물녘엔 한번 죽었다 살아난 여자의 얼굴처럼 가을이 걸려있다

바람의 허기가 위벽에 붙은 저녁은 또 쓸쓸하겠다 해안선엔 비행술을 잃은
죽은 새의 얼굴이 찍혀있다 먼 허공의 기슭을 돌아온
바람의 표정은 죽은 자의 시체를 핥고 지나온 듯 냄새가
검거나 비릿하다 

어느 헐거운 것들이 바람의 유적을 노래하나
집을 떠나온 행려자 숨골에서 노을의 핏줄이
형광처럼 번진다 지느러미 없는 물고기들이 음계가 없는
악보 속을 저어간다 텅빈 음악들

바람을 펄펄 주전자에 끓인다면
쇳물처럼 주물에 부을 수 있을까요 목관악기에 휘슬을 달아주세요
둥근 사과의 각도는 몇 번째 그늘을 잘라내고 몇 번째 햇볕에서
각도의 비율을 찾았을까요

젖어 있는 것들에겐 코팅된 그늘이 접혀있다는 가설,
그 가설의 사전에는 햇빛을 숙주로 삼고 번식한다고 기록되어있다

이번 생은 몇 도의 고온에서 구워져야 정규직일까
텅스텐으로 제조된 그릇처럼 녹 없이 살면 안되겠나
가라앉은 것들에겐 부풀어 오르고 싶은 저항이 있다 이쯤에서 폭설주의보가 내린다

빙하의 날짜에는 짠맛이 산다  
바람의 계절에는 누구나 흔들린 설계도를 가지고 있다


실연의 질료는 가끔씩 끄집어내어 보는 것이므로
연두색을 칠해라고 권장한다

 


활연 17-12-06 20:02
 
강판에 긁어 활자가 일어선 듯한데
벼른 날도 번뜩이고 아슴한 서정도,
과녁을 향해 날아가는 살(煞)도 보입니다. 한밤
잠을 하얗게 태우고 새벽녘
무심코 떨어지는 하늘이 눈 똥 하나처럼
가슴에 흰 금 긋는 시.
그늘에서 발색한 환한 지,경지를 읽었습니다.
문정완 17-12-07 01:33
 
강판에 긁어 활자를 일으켜 세울 철붓은 아직 요원하고
한때 시가 열정이고 아지랭이 같았는데 산다는 시간 속에서
먼 곳에 두고 있습니다
어쩌면 시는 이  생에서 나를 반추하는 사건만으로도 충분하리 이리 생각하는
세월입니다

창방에서 우리 댓글 남기는 것 참 오랫만인 것 같습니다

긴 겨울 밤 옆이 따뜻하길 바랍니다
동피랑 17-12-07 02:30
 
오늘이 12물, 만조 수위가 소젖 넘치듯 하니 귀한 발걸음도 보입니다.
덕분에 창방이 토영 장날 같습니다.
살림이야 아무리 공가도 끝이 없으니 자주 운율을 희롱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올 남은 자투리도 단디 재봉하시길.😉
     
문정완 17-12-07 04:00
 
동피랑님도 남은 자투리 단디 마감질 하십시오
잡초인 17-12-07 15:36
 
시 쓰는것은 타고나야 하는것 같습니다
저도 잘 써보려 노력하지만 안타깝습니다
실패한 언어에 질 좋은 질료로 연두색을 칠하면
과연 저도 쬐끔은 좋아질련지 모르겠습니다
문정완님도 봄날 같은 겨울이 되시길 바랍니다 ^^
문정완 17-12-08 14:36
 
찹초님 답글이 늦었습니다
허리 다친 곳은 좀 괜찮습니까
오늘은 밑에 지방은 하늘이 참 가을 하늘처럼 높고 푸릅니다
잡초님 시도 좋습니다
늘 부족하다 느끼면서 시를 쓰면 더 많은 노력을 하겠지요
좋은 시인님이 되실겁니다

하루 속히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60
7985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서피랑 14:08 13
7984 저녁으로 가는 길 (1) 초심자 13:09 26
7983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1) 미소.. 12:00 28
7982 아내의 선물 장 진순 11:14 24
7981 소식 /추영탑 (4) 추영탑 10:48 28
7980 청량리 산빙자 10:33 26
7979 기계비평 호남정 10:14 21
7978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2) 꿈길따라 10:08 26
7977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도골 09:54 20
7976 사라 개도령 09:47 19
7975 어느 한 컷의 스토리 소드 09:19 26
7974 모스크바 tang 05:23 38
7973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1:28 68
7972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61
7971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59
7970 몰래한 쉬 네클 07-18 56
7969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62
7968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88
7967 소나기 (1) 피탄 07-18 74
7966 꽃, 말 (10) 서피랑 07-18 123
7965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66
7964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3
7963 적어도 나는 (1) 창문바람 07-18 68
7962 색다른 바다 /은파 (5) 꿈길따라 07-18 69
7961 (4) 이장희 07-18 62
7960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49
7959 설왕설래--- 수정 (9) 김태운 07-18 92
7958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74
7957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91
7956 개 대신 닭 (6) 맛살이 07-18 60
7955 저녁에, 오라버니 (2) 몰리둘리 07-18 65
7954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43
7953 오늘도 김상협 07-18 39
7952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39
7951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68
7950 단칸방 07-18 51
7949 안개 자넘이 07-18 46
7948 복숭아 5 tang 07-18 41
7947 내 꿈이 당도할 거리 (2) 힐링 07-18 81
7946 내가 짠 이유 (1) 강만호 07-18 54
7945 겨울 아침 푸른행성 07-18 57
7944 소나기 신광진 07-17 71
7943 인생역전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7-17 71
7942 어찌 다르리 (3) 강경우 07-17 147
7941 이름 (1) 대최국 07-17 69
7940 생활쓰레기 규격봉투(100L) (2) 도골 07-17 65
7939 출근 15분 전 TazzaKr 07-17 50
7938 술주정 (2) 황룡강(이강희) 07-17 68
7937 7월의 바람/은파 (10) 꿈길따라 07-17 90
7936 그림자에 묻다 (12) 한뉘 07-17 127
7935 백어 활연 07-17 99
7934 검고 단단한 그믐밤 07-17 64
7933 이열치열 (2) 바람예수 07-17 86
7932 안도헤니아 (3) 스펙트럼 07-17 103
7931 ~ (1) 페트김 07-17 64
7930 옷의 변덕 (2) 최경순s 07-17 107
7929 갈대 여인 (2) 장 진순 07-17 80
7928 사막 같은 그리움 미소.. 07-17 66
7927 고독에 대하여 소드 07-17 71
7926 모스를 모르는 그대에게 피탄 07-17 52
7925 초복 날 형수에게 (1) 아무르박 07-17 70
7924 지나간 추억 내꿈은바다에캡… 07-17 47
7923 난 한 개의 양파 (2) 맛살이 07-17 64
7922 부러진 날개깃 (6) 정석촌 07-17 113
7921 복숭아 4 tang 07-17 36
7920 5월 1일, 4월 1일 91kkk 07-17 54
7919 쉴 수 없는 사람의 귀 (2) 힐링 07-17 94
7918 성대를 잘라라 손준우 07-17 57
7917 작은 들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6 66
7916 내 마음의 천사 신광진 07-16 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