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1 11:14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609  

(이미지 8) 추억은 파도를 타고

 

 

오랜 세월이 지났는데도

추억은 파도와 함께한다

 

아침 햇살에 눈 부신 미소로

저녁노을에는 아련한 눈빛으로

가슴에 여울지며 사라지는 저편,

흰 갈매기 수평선에 하직을 고하고,

 

바다와 인연은 여름 해수욕장

그 날은 심한 파도가 밀려오던 날

수영을 하겠다는 가족들 성화 

아이들을 물가에 내려놓자, 

광풍이 시샘하듯 바다를 덮쳤지

 

서둘러 아이들 불러내고

펼쳐진 해안가에 눈을 돌려보니

오징어 배 한 척 탈진한 모습!

선장은 고기도 없는 텅 빈 바구니

닻줄 하나 생각 없이 툭! 던지더군

 

걸린 줄 잡아주며 살펴보니,

빈 바구니 쓸쓸히 귀가하는 모습

파도가 그 뒤를 따라가더군

그러던 파도는 모래사장 어딘가에

잠시 머물다가 숨을 거두고

 

물거품 흔적으로 얼룩진 자리

아직도 해안선은 열려있는데

저 먼바다 파도는 왜 울부짖는지,

하고픈 사연들 감춰놓고

거친 바다 얽힌 아픔 뿜어내는 걸까

 

해안선은 실 뱀 한 마리 기어가듯

허리도 가늘어진 파도의 행렬,

그 뒤에 가물대는 추억의 그림자는

이제는 사십이 다 된 아이들 이마

어느새 추억처럼 파도의 그림자

 

뼈도 없으면서 온갖 고통 부르짖는

아무리 부서져도 없어지지 않는

차가운 겨울 바다 깊어가는 추억,

파도는 고래 뱃속에 갇힌 요나의

중심 잃고 뿜어대는 한숨 소리처럼

오늘도 해변에 요란하다.

 


정석촌 18-01-11 11:31
 
파도는
기차처럼  사연담고  달립니다

품었다 내쉬는  흔적
뱀길 따라  잡아보라  앞섭니다

두무지시인님    물보라에 다가선 듯  선 합니다
석촌
두무지 18-01-11 11:38
 
줄거리가 마땅치 않아 오래전 글을 올려 봅니다
추위가 매섭습니다
무엇보다 건강하게 지내십시요
감사 합니다.
추영탑 18-01-11 13:41
 
바다와 파도에 얽힌 사연이군요.
세월은 흘러도 파도는 예나 지금이나 다름없이
철석입니다.

바닷가 가족여행의 한 순간을 느껴봅니다.
이제는 함께 늙어가는 자식들의 뒤에서서
바라보는 옛날, 파도는 그대로인데...

감사합니다.두무지님! *^^
     
두무지 18-01-12 11:48
 
오래전에 글이라서 시제가 어울리지 않은 모양새 입니다.
누구나 그런 추억쯤 가지고 있을,
바다에 파도를 보고 있노라면 마음도 그들처럼
흔들거림을 느낍니다
다녀가 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최현덕 18-01-11 16:41
 
불현듯, 10년전에 백령도 들어가던 그때가 생각납니다.
죽는줄 알았지요
배멀미 지옥중에 지옥이더군요.
'추억은 파도를 타고'
추억은 파도를 타는군요.
건강하세요. 매우 춥습니다.
     
두무지 18-01-12 09:48
 
오랜 기억을 잠시 떠 올려 보았습니다
파도따라 출렁이는 그리움 같은 것,
젊었을 때 추억 같습니다
늦었습니다,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김태운 18-01-11 20:08
 
마침 오늘 하귀포구를 보았습니다
섬은 폭설로 야단이고
바다도 광질이더군요

제주가 온통 종일 요란햇지요
지금까지도...
     
두무지 18-01-12 09:49
 
그러게요!
제주도가 몸살을 앓고 있는듯 합니다
바다의 특성상 어쩔 수 없이지만 그럴 수록 강인하게
대처 하시기를 빕니다
감사 합니다.
잡초인 18-01-12 08:32
 
오래전 사연의 추억이 어느날 가끔은 이렇게 찾아 오나봅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그 추억에 머물다 갑니다. 겨울이 발악을 하는 오늘입니다. 건강에 유념하시길 바랍니다.감사 합니다
두무지 18-01-12 09:50
 
오랜 추억을 올려 보았습니다
누구나 있을 아름다운 기억들 지워지지도 않는 것 같습니다
건강에 각별한 유의를 빌며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360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7612
6372 잎 셋 대마황 19:42 17
6371 위선 일하자 19:42 18
6370 아저씨다. 순수한청년 18:59 20
6369 통일 기원 祝 (2) 김태운 16:29 43
6368 구름 목조주택 15:40 43
6367 신록의 땅 泉水 13:09 51
6366 꽃핀그리운섬 11:44 53
6365 턱 선 감디골 11:39 37
6364 범과 동행 손소 10:32 47
6363 사멸하는 영겁 예향박소정 10:13 39
6362 *밤 가시 초가집 (1) 두무지 10:09 44
6361 진달래 연정 페트김 08:28 51
6360 사랑은 코케 08:16 45
6359 싱가포르 3 tang 08:11 41
6358 하루의 끝 sjun 07:28 47
6357 꽃향기 봄바람에 날리면 예향박소정 07:17 46
6356 그림자 황금열매 04:38 45
6355 꽃들은 그들이 누구인지 다 안다 (1) 힐링 01:53 65
6354 봄비가 적중되던 날 幸村 강요훈 04-23 66
6353 완벽한 봄날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3 66
6352 어쩌지요? 감디골 04-23 64
6351 떨어진 거미에게 연못속실로폰 04-23 64
6350 #나도 후승이 04-23 72
6349 고스톱 인생 바람예수 04-23 63
6348 순례의 길 나싱그리 04-23 69
6347 비워라 노정혜 04-23 70
6346 봄의 종말 손소 04-23 102
6345 빨간 운동화 은린 04-23 94
6344 비의 탱고, 혹은 블루스 /추영탑 (8) 추영탑 04-23 118
6343 돌아오는 길 /낙엽교목 (2) 낙엽교목 04-23 78
6342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360
6341 심멍 불편한날 04-23 63
6340 우리 모두 같이 가자, 했다 (11) 최현덕 04-23 133
6339 목련 난(飛)다 (1) 잡초인 04-23 105
6338 안개정국 (5) 김태운 04-23 99
6337 행운의 기회 신광진 04-23 77
6336 sjun 04-23 75
6335 곡우 穀雨 (1) 코케 04-23 81
6334 벚꽃 회향 예향박소정 04-23 70
6333 넬라 판타시아 (6) 정석촌 04-23 142
6332 싱가포르 2 tang 04-23 42
6331 나와 나 사이에도 거리가 있다 (4) 힐링 04-23 82
6330 내 가슴 속에 핀 꽃 심재천 04-22 73
6329 봄비 내리다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2 90
6328 어느 사월 幸村 강요훈 04-22 63
6327 사바세계 (娑婆世界) 월수화 04-22 52
6326 볼륨 한 가운데 떠있었다. 터모일 04-22 55
6325 투계(鬪鷄)A… 황금열매 04-22 46
6324 비가 내리는 거리. 눈사람은 04-22 77
6323 상향(尙饗) - 내려 가는 길 (1) 박성우 04-22 65
6322 다시 불러본다 친구야 (8) 은영숙 04-22 83
6321 산마을의 밤 /추영탑 (8) 추영탑 04-22 78
6320 수다쟁이 신광진 04-22 74
6319 나는 서 있는 사람인가 (2) 힐링 04-22 90
6318 연기를 하다 일하자 04-22 67
6317 낙화 (1) 공덕수 04-22 103
6316 (1) 개도령 04-22 75
6315 봄비 속의 새소리 泉水 04-22 86
6314 나무 사람 바람예수 04-22 56
6313 휴식 개도령 04-22 66
6312 이원적 중심에 삶 (2) 두무지 04-22 63
6311 평화시장에서 나싱그리 04-22 57
6310 어느 노후 (6) 김태운 04-22 96
6309 개 풀 뜯어 먹는 밤에 아무르박 04-22 64
6308 싱가포르 tang 04-22 47
6307 정겨운 숲속 코케 04-22 52
6306 미열의 빛 맛살이 04-22 64
6305 그대 내게 묻길 한양021 04-22 68
6304 탄생은 기적이며 우린 각자가 우주의 하나뿐인 존재 불편한날 04-22 68
6303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21 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