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1 11:14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140  

(이미지 8) 추억은 파도를 타고

 

 

오랜 세월이 지났는데도

추억은 파도와 함께한다

 

아침 햇살에 눈 부신 미소로

저녁노을에는 아련한 눈빛으로

가슴에 여울지며 사라지는 저편,

흰 갈매기 수평선에 하직을 고하고,

 

바다와 인연은 여름 해수욕장

그 날은 심한 파도가 밀려오던 날

수영을 하겠다는 가족들 성화 

아이들을 물가에 내려놓자, 

광풍이 시샘하듯 바다를 덮쳤지

 

서둘러 아이들 불러내고

펼쳐진 해안가에 눈을 돌려보니

오징어 배 한 척 탈진한 모습!

선장은 고기도 없는 텅 빈 바구니

닻줄 하나 생각 없이 툭! 던지더군

 

걸린 줄 잡아주며 살펴보니,

빈 바구니 쓸쓸히 귀가하는 모습

파도가 그 뒤를 따라가더군

그러던 파도는 모래사장 어딘가에

잠시 머물다가 숨을 거두고

 

물거품 흔적으로 얼룩진 자리

아직도 해안선은 열려있는데

저 먼바다 파도는 왜 울부짖는지,

하고픈 사연들 감춰놓고

거친 바다 얽힌 아픔 뿜어내는 걸까

 

해안선은 실 뱀 한 마리 기어가듯

허리도 가늘어진 파도의 행렬,

그 뒤에 가물대는 추억의 그림자는

이제는 사십이 다 된 아이들 이마

어느새 추억처럼 파도의 그림자

 

뼈도 없으면서 온갖 고통 부르짖는

아무리 부서져도 없어지지 않는

차가운 겨울 바다 깊어가는 추억,

파도는 고래 뱃속에 갇힌 요나의

중심 잃고 뿜어대는 한숨 소리처럼

오늘도 해변에 요란하다.

 


정석촌 18-01-11 11:31
 
파도는
기차처럼  사연담고  달립니다

품었다 내쉬는  흔적
뱀길 따라  잡아보라  앞섭니다

두무지시인님    물보라에 다가선 듯  선 합니다
석촌
두무지 18-01-11 11:38
 
줄거리가 마땅치 않아 오래전 글을 올려 봅니다
추위가 매섭습니다
무엇보다 건강하게 지내십시요
감사 합니다.
추영탑 18-01-11 13:41
 
바다와 파도에 얽힌 사연이군요.
세월은 흘러도 파도는 예나 지금이나 다름없이
철석입니다.

바닷가 가족여행의 한 순간을 느껴봅니다.
이제는 함께 늙어가는 자식들의 뒤에서서
바라보는 옛날, 파도는 그대로인데...

감사합니다.두무지님! *^^
     
두무지 18-01-12 11:48
 
오래전에 글이라서 시제가 어울리지 않은 모양새 입니다.
누구나 그런 추억쯤 가지고 있을,
바다에 파도를 보고 있노라면 마음도 그들처럼
흔들거림을 느낍니다
다녀가 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최현덕 18-01-11 16:41
 
불현듯, 10년전에 백령도 들어가던 그때가 생각납니다.
죽는줄 알았지요
배멀미 지옥중에 지옥이더군요.
'추억은 파도를 타고'
추억은 파도를 타는군요.
건강하세요. 매우 춥습니다.
     
두무지 18-01-12 09:48
 
오랜 기억을 잠시 떠 올려 보았습니다
파도따라 출렁이는 그리움 같은 것,
젊었을 때 추억 같습니다
늦었습니다,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김태운 18-01-11 20:08
 
마침 오늘 하귀포구를 보았습니다
섬은 폭설로 야단이고
바다도 광질이더군요

제주가 온통 종일 요란햇지요
지금까지도...
     
두무지 18-01-12 09:49
 
그러게요!
제주도가 몸살을 앓고 있는듯 합니다
바다의 특성상 어쩔 수 없이지만 그럴 수록 강인하게
대처 하시기를 빕니다
감사 합니다.
잡초인 18-01-12 08:32
 
오래전 사연의 추억이 어느날 가끔은 이렇게 찾아 오나봅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그 추억에 머물다 갑니다. 겨울이 발악을 하는 오늘입니다. 건강에 유념하시길 바랍니다.감사 합니다
두무지 18-01-12 09:50
 
오랜 추억을 올려 보았습니다
누구나 있을 아름다운 기억들 지워지지도 않는 것 같습니다
건강에 각별한 유의를 빌며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18년, 1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13) 창작시운영자 01-19 1058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2034
4260 누명 제이Je 15:00 13
4259 겨울의 물음 2 tang 14:51 6
4258 그 길에서 마음이쉬는곳 12:50 27
4257 바다와 사막 해운대물개 11:56 42
4256 그녀 나탈리웃더 11:39 40
4255 달빛 조짐 (2) 김태운 11:28 44
4254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11:23 56
4253 이슬과 눈물 바람예수 10:58 35
4252 조심스런 전환 미소.. 10:40 41
4251 파도 목헌 10:30 37
4250 축!!!양현주 시인『스토리문학상』수상 (13) 창작시운영자 10:15 128
4249 작은 연못의 꿈 (4) 두무지 10:15 46
4248 억새 자넘이 09:46 43
4247 시인은 죽고 진눈개비 09:06 42
4246 재경 동문회 페트김 08:28 33
4245 먹자공화국 (1) 요세미티곰 07:15 55
4244 사랑학에 관한 몇 가지 고전 (3) 문정완 03:30 115
4243 놋주발에 담긴 물처럼 (6) 빛날그날 00:33 121
4242 훈수꾼 한양021 00:18 59
4241 무명의 나무 아무르박 01-21 59
4240 호젓한 강변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1 66
4239 말은 없어도 (5) 정석촌 01-21 120
4238 어쩌면 그로리아 01-21 81
4237 녹턴 (3) 동하 01-21 121
4236 어름 너 주거쓰 마음이쉬는곳 01-21 65
4235 그리운 당신 신광진 01-21 88
4234 하늘 누비 (9) 동피랑 01-21 143
4233 삼지연관현악단 나탈리웃더 01-21 67
4232 겨울 바다 바람예수 01-21 57
4231 빙어에게 /秋影塔 (6) 추영탑 01-21 78
4230 여러분에게 보내는 작별 인사 (1) 파오리 01-21 93
4229 동백에게 (3) 마르틴느 01-21 75
4228 당신의 나무(일부 수정) (6) 서피랑 01-21 147
4227 빛의 속도 박종영 01-21 57
4226 아름다운 손 장 진순 01-21 71
4225 자괴감 썸눌 01-21 62
4224 겨울의 물음 1 tang 01-21 61
4223 정동진 해맞이 (4) 두무지 01-21 79
4222 진심으로 소중한 메모리 하모니 하얀풍경 01-21 68
4221 평행선. 혜안임세규 01-21 56
4220 독백 요세미티곰 01-21 70
4219 사 진 첩 ♤ 박광호 01-21 72
4218 하쉬 (5) 활연 01-21 179
4217 만남 시인후정 01-21 79
4216 나무의 단상, 혁명가에게 (15) 문정완 01-21 222
4215 요즘 으뜸해 01-21 68
4214 삶의 향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0 82
4213 허공과 함께라면 클랩 01-20 65
4212 오솔길 (4) 정석촌 01-20 151
4211 당신을 사랑합니다 소슬바위 01-20 76
4210 겨울산 (4) 은린 01-20 114
4209 감정건축 (5) 그믐밤 01-20 168
4208 배설 jyeoly 01-20 74
4207 철의 서술 마음이쉬는곳 01-20 62
4206 착각 (1) 麥諶 01-20 73
4205 흑백 사진속의 나 ♤ 박광호 01-20 100
4204 나도 한 토 김을 출판 하고 싶다. (2) 공덕수 01-20 109
4203 슬픔 꽃 바람예수 01-20 77
4202 먼지와 보푸라기에 대한 방담放談 /秋影塔 (8) 추영탑 01-20 96
4201 물의 신작로 감디골 01-20 70
4200 아스팔트 낙타 (12) 동피랑 01-20 182
4199 배짱 (12) 최현덕 01-20 206
4198 뒷개에서 (8) 활연 01-20 217
4197 우(牛)시장 풍경 (8) 두무지 01-20 113
4196 (9) 김태운 01-20 107
4195 이정표 나탈리웃더 01-20 66
4194 발바닥 요세미티곰 01-20 62
4193 풍요롭게 살아내기 4 tang 01-20 55
4192 나의 25시 맛살이 01-20 79
4191 왜, 왜? 아무르박 01-20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