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2 11:33
 글쓴이 : 활연
조회 : 938  

겨울의 무늬

             활연



          


  문고리 걸었는데도 창틈으로
  갈라진 벽 틈으로

  식칼 든 아귀가 뼛속까지
  가만히 떨고 있는 심장까지
  찌른다 

  가슴뼈 휘어진 골에 맺히는 얼음 방울들
  육탈한 짐승처럼 식은 방구들

  아홉 겹 날개 껴입고 붉은 목장갑 뭉툭한 손가락 가리고 더 깊은 겨울로 떠나자, 


  죽은 나뭇가지에서 카랑카랑 깨지는 새소리


           *


  벽과 담 사이
  기척 없는 곁과 곁 사이
  녹슨 도관으로 죽은 물이 흘러나오듯이

  고요가 뭉크러진 두어 평 

  천정에 박쥐처럼 매달려 있는 겨울들
  몸속 깊이 눈이 내려 

  맥없이 허물어진 콧날 다문 입 넋 없이 풀어 맥쩍게 웃기도 하다가 
  뭉텅뭉텅 각혈하는 꽃숭어리


          *


  시곗바늘 위를 맴도는 시간이 
  아무런 방향도 없이 놓아버린 어느 봄 여름 가을도 다녀간 적 없는 

  한 구(軀)의 무늬





하올로 18-01-12 14:42
 
...처음으로 ...

재미있게 막힘없이 읽었네요. 둘 중의 하나인데....갑자기 제 눈이 밝아졌거나...
이 시가 완성형이거나..

나는 후자에 '기꺼이 하늘에 걸어둔 하현달을 걸겠'습니다.

결국 문제는 어느 초식을 사용하느냐가 아니라...완성되었으냐 아니냐..가 그 첫째요
둘째는 어느 문파냐가 아니라 '끝까지 갔으냐'의 문제겠지요.
우리 같은 습작기에 있는 사람들에게
'초식의 완성'에 대한 평가 이전에 '문파'를 논하는 오류는 절대로 금해야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오문의 점소이라 할지라도 '끝까지 갔다'면 나름의 독자적인 일가를 이루기도 하겠지요

저의 '선생님의 한 분'의 말을 빌리자면 '어려우면서도 쉽게 읽히는 시'가 젤 존시라고 하더군요
그 기준에 의하면 이 시는 존시에 해당하겠지요
저는 '어려우면서도 쉽게 읽히는 시'야 말로 잘 쓴 시라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만.
이 기준에 의하면 잘 쓴 시에 해당하겠지요

'기공이 중허냐 검법이 중허냐'를 논하는 장삼이사들이 이 시를 '검법'파로 분류하기도 하겠지만...
저는 '기공'파라 보고 있습니다.

....제가....시건방을 좀 떨자면....
 '중약약강약'이 가장 힘을 발휘하는 초식이라 가정하고 보면
이 시는(다른 상당한 시들도 그 범주에 포함된다고 봅니다) '중중중중중'으로 보입니다.
어느 한 곳을 덜고 어느 한 곳을 부풀게 한다면
' 아주 섹쒸한 몸매가 되지 않겠나' 하는 아주 개인적인 감상을 사족으로 덧붙입니다.
이 시에서는...제목을 구체어로 간다든지..하는...

요사이 창작시방이 꿈틀꿈틀합니다.
아무래도....무슨 용트림 같기도 하고...그 용트림을 앞에서 끌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저같은 후학들도...꼼지락거려 봅니다.

건필요~~~우리 '준'파들 파이팅이요~~ 꾸벅~
     
활연 18-01-13 19:50
 
댓글이 참 푸지다, 일
가견이 있으니까 저는 서당개가 되겠습니다.
여러번 고치긴 했지만 내 스퇄 아니다,
에 건다.
 준파!라, 그대는 준걸이 있겠으나, 나는 토악질만 해대고 있으니
나무관셈, 아무튼 파이팅은 꼭.
김태운 18-01-12 16:48
 
겨울의 무늬가 각혈하는 군요
그것도 하얀 피로...

붉은 꽃이랄 거야
동백쯤이겟지만

꽁꽁 얼어붙은 무니
얼음장입니다
     
활연 18-01-13 19:52
 
언제나 외로운 시대는 마찬가지겠으나,
앞으로는 노인들만 넘치는 세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떻게 늙을까, 쉽지 않을 것이지만,
어느 한 켠의 쓸쓸. 그런 무늬들로 세상은
여전히 아픈 곳 아닐지요.
童心初박찬일 18-01-12 17:51
 
이 시를 사랑하게 될 것 같습니다.
수채화를 그려가듯 겨울을 피부로 그려간 모습이 
낡은 영화테잎을 느리게 걸어 돌린 느낌입니다.
정말 완성에 가깝다는 하올로님의 말씀에 공감합니다.
무엇을 말하는가?는 묻지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겨울의 한기가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으로 떨고 있고
느릿한 보폭이 만들어낸 영상이 냉골을 구들장으로 다가오게하기 때문입니다.
감사히 고맙게 감상하고 갑니다.(__)
     
활연 18-01-13 19:53
 
사랑까지야 그렇고 읽고 버리기 딱 좋다,
에 동의합니다.
따숩게 겨울나기하십시오.
박커스 18-01-13 00:43
 
준태형, 낮술 한잔 먹자, 26일 금요일 일산에서, 싫음 말고^^
     
활연 18-01-13 19:53
 
상황 되면 봄세.
동피랑 18-01-13 07:25
 
요란하면 무늬가 아니다. 계절에 맞도록 입되 너무 무거워도 무늬가 아니다.
너무 조용해도 안 될 것이다. 무늬는 음악이어야 한다. 눈으로 듣는 악보가 있어야 한다.
한 구의 무늬로도 우주를 지닌 그런 것이어야 한다. 그러므로 시가 아니면 무늬가 아니다.
짧은 제 소견들이지만 모두 담으셨네요. 그럼에도 경쾌한.

시방은 화려강산이 하얀 강산으로 어울릴 법합니다.
활연님, 시원하고 환한 겨울 힘차게 저어가시길.
     
활연 18-01-13 19:54
 
요즘 동서피랑이 이곳을 점거해서, 시퍼런 바닷물을 막
퍼올리시니...
잡초인 18-01-13 11:51
 
뭉텅뭉텅 각혈하는 한 구의 겨울 무늬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신 활표 입니다. 한 음절 한 음절에 고귀하신 언어들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활연 18-01-13 19:54
 
활표인지 당나귀표인지 그런 게 있으면 좋겠습니다.
서피랑 18-01-13 13:22
 
아,,찬 겨울의 한복판 황태덕장에서 말라가는
뼈속같이 차갑고 건조한 시어들 같습니다.

쩍 메마른 눈물 앞에 김 풀풀 나는 
뜨건한 국물 한 그릇 내어드리고 싶네요,.
     
활연 18-01-13 19:55
 
누군신가 했어요. 새롭게 오시니,
이곳이 쩔절 끓는 방이 되었습니다. 마이
배우겠습니다.
빛날그날 18-01-13 19:56
 
제 짧은 식견으로는 관문을 통과하기 위한 전형적인 길을 걷는 것도
좋을 분으로 보입니다. 
전체가 서늘하기 보다는 두어 군데 정도만 서늘한 그늘을 드리워도
좋을 듯 합니다.
어쨌거나 이미지에서 글을 이끌어 내는 힘이 장사로 보입니다.
     
활연 18-01-13 20:08
 
글쎄요, 저도 관문인지, 뭐 그런 것에 관심을 점차 두어야 할 듯도 싶습니다.
시인 되고 싶어 환장한 이들도 참 많고 문에 든다는 것 또한
요식행위일 것이지만, 그도 없다면 헛바퀴만 돌릴 것이니까요.
저는 이런 글엔, 그다지 매력을 느끼지 못한답니다.
오래전 글을 좀 손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7673
6412 무풍지대 황금열매 06:44 2
6411 아카시아 사랑의 꽃향기 예향박소정 06:25 6
6410 낙서 연못속실로폰 04-25 33
6409 청춘의 봄 신광진 04-25 37
6408 책벌레정민기09 04-25 36
6407 사랑하는 당신에게 일하자 04-25 40
6406 아름다운 계절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5 40
6405 이별 전야 반디화 - 최찬원 반디화 04-25 42
6404 접붙이기 부산청년 04-25 38
6403 주산지 박성우 04-25 44
6402 엄마의 해바라기 샤프림 04-25 45
6401 바람의 아들(연작시)-1 아무르박 04-25 40
6400 울음. 삼생이 04-25 57
6399 드루킹 麥諶 04-25 48
6398 산도화(山桃花) 江山 양태문 04-25 37
6397 봄날 (1) 그믐밤 04-25 69
6396 고백 바람예수 04-25 54
6395 빗물이 조각한 무덤 /추영탑 (5) 추영탑 04-25 56
6394 시 예찬 감디골 04-25 36
6393 아침 공백 04-25 46
6392 내 이름에 화장을 한다 노정혜 04-25 45
6391 개구리와 달빛의 저녁 泉水 04-25 44
6390 찔레꽃 향기 賢智 이경옥 04-25 54
6389 解氷의 꿈을 담아 (4) 두무지 04-25 58
6388 갈증 나싱그리 04-25 45
6387 거울로 눈을 씻고 손소 04-25 47
6386 정겨운 숲속 코케 04-25 35
6385 나의 오늘 sjun 04-25 42
6384 물 한 컵, 그 이후 (8) 김태운 04-25 57
6383 전봉준장군 동상앞에서 김해인. 04-25 29
6382 싱가포르 4 tang 04-25 27
6381 그림자처럼 황금열매 04-25 36
6380 절규라는 단어는 이럴 때 쓴다 (2) 창동교 04-25 80
6379 그대안의 나는 (4) 셀레김정선 04-25 67
6378 누군가의 삶을 살고 있다 (4) 힐링 04-25 61
6377 (4) 하얀풍경 04-25 59
6376 보랏빛 등나무꽃 향연 예향박소정 04-25 54
6375 슬픈 것은 일찍 죽어야 한다 불편한날 04-25 54
6374 초원의 바람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4 55
6373 손톱 달 쥬스0404 04-24 53
6372 철 지난 바람 신광진 04-24 60
6371 잎 셋 대마황 04-24 59
6370 위선 일하자 04-24 59
6369 아저씨다. 순수한청년 04-24 56
6368 통일 기원 祝 (2) 김태운 04-24 75
6367 구름 목조주택 04-24 69
6366 신록의 땅 泉水 04-24 75
6365 꽃핀그리운섬 04-24 76
6364 턱 선 감디골 04-24 58
6363 범과 동행 손소 04-24 68
6362 사멸하는 영겁 예향박소정 04-24 63
6361 *밤 가시 초가집 (2) 두무지 04-24 68
6360 진달래 연정 페트김 04-24 69
6359 사랑은 코케 04-24 59
6358 싱가포르 3 tang 04-24 52
6357 하루의 끝 sjun 04-24 62
6356 꽃향기 봄바람에 날리면 예향박소정 04-24 62
6355 그림자 황금열매 04-24 58
6354 꽃들은 그들이 누구인지 다 안다 힐링 04-24 85
6353 봄비가 적중되던 날 幸村 강요훈 04-23 74
6352 완벽한 봄날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3 77
6351 어쩌지요? 감디골 04-23 75
6350 떨어진 거미에게 연못속실로폰 04-23 74
6349 #나도 후승이 04-23 81
6348 고스톱 인생 바람예수 04-23 70
6347 순례의 길 나싱그리 04-23 75
6346 비워라 노정혜 04-23 77
6345 봄의 종말 손소 04-23 116
6344 빨간 운동화 은린 04-23 105
6343 비의 탱고, 혹은 블루스 /추영탑 (10) 추영탑 04-23 1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