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3 10:24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768  

맹신(盲信)

 

글을 잘 써보겠다고

하얀 종이를 펼쳐 놓고

제목을 쓰고 골몰해보는데

여태껏 단 두자 (맹신)

하얀 종이가 무얼 쓸 거냐 빈정댄다

 

남보다 더 많은 여백을 채워야

뭔가 실력이 늘고 파내는 만큼

옥석도 가리리라 믿는데,

 

나는 어쩔 수 없이 차를 한잔

TV를 보며 공상을 허무는 시간

글을 안 쓴다고 죽는 것도 아닌데,

잘못 썼다고 빚쟁이처럼 독촉도 없는데

걱정도 팔자라는 가족의 핀잔!

 

텅 빈 찻잔을 물끄러미,

마음을 비우고 다시 생각해 볼까

머리가 아프고 가슴 답답하고

여백은 황량한 시베리아 벌판?

 

그래도 시는 여백에서 시작되고

끝이 난다고,

오늘도 머리에 쌓였을 생각들

왠지 올이 풀리지 않는다

 

그물코처럼 얽힌 채

겹겹이 얽혀 있는 지난 생각들

미래도 그릴 수 없는 천박한 지혜

하얀 백지장이 바람에 나부낀다.

긴 여백으로.



 


김태운 18-01-13 10:53
 
맹신으로 펼친 시줄이 여백은 커녕 꽉 찬 시향으로 나부낍니다
댓글로 씨부린 이것도 어쩜 여백인가싶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두무지 18-01-13 11:20
 
그나마 못쓴 글이 지독히 안되는 모양새 입니다
시에 기초도 없는 저가 이런 글을 올려도 되는지,

그러나 노력은 좋은 거라서 끄적거려 보았습니다
감사 합니다
평안을 빕니다.
라라리베 18-01-13 10:55
 
발상이 아주 좋습니다
시간을 두고 잘 다듬으시면 여백이 더 환한 빛으로
채워질 것 같은 느낌
그물코 잘 풀어서 옥석 잘 빚으시기 바랍니다

두무지 시인님 감사합니다^^
     
두무지 18-01-13 11:22
 
발상이 좋기는 요
어디다 푸념을 풀 수 없어 이 지면을 빌려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용기를 주시니 그냥 더 써 보렵니다
주말 건강하게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가내 행운을 빕니다.
정석촌 18-01-13 11:07
 
무영탑  찾아온  손님
눈밭에서  작대기로  주인장  부르고 있다

허공에  나는 새  죽지마저  시릴텐데
여백 찾아 

두무지시인님  찻잔들고  꽉 찬  도화지  흰 곳만  보시는가
석촌
두무지 18-01-13 11:23
 
지독하게 글이 안되는 시간 입니다
이럴 때는 말아야 하는데 괜히 지면을 빌려
여러사람 신세를 지는 모양새 입니다
주말 건강하게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감사 합니다.
최정신 18-01-13 11:37
 
글을 쓰는 것도 일종의 중독이죠
바둑에 빠지면 천장이 바둑판이 되고
글에 빠지면 천장이 원고지가 되는...
전 글을 쓰고 시제를 붙이는데요,
그래도 자꾸만 쓰십시요.
잡초인 18-01-13 11:43
 
두무지 시인님 글이 안 써진다고 죽진마세요^^ 맹신이주는 시향 좋습니다. 늘 건필하시는 두무지시인님 건강챙기시면서 향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바랍니다
     
두무지 18-01-13 11:50
 
요즈음 따라 감기도 걸리고
생각도 여러모로 못미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주위에 격려가 있어 더 열심히 실망하지 않는
내용으로 보답하려 합니다
그러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감사 합니다.
시인님도 주말 잘 보내시기를 빕니다.
두무지 18-01-13 11:44
 
최 시인님 그런거 같습니다
못쓰는 글도 안 쓰면 무슨 탈이 날 것 같고
그냥 좋게 생각 취미라 해보렵니다.

워낙 준비가 안된 상태에 습작이라 더 힘들고
조금도 나가지 못한 퇴보하는 기분 입니다

시인님의 몇 마듸가 가슴이 조금 열립니다
귀한 조언 깊이 새기렵니다
감사 합니다.
최현덕 18-01-13 12:13
 
비우는 마음만큼 글쓰기에서 보석이 없다지요.
잘 쓰려고 분장을 많이 함 보다 맑고 영롱한 깨끗한 글이
독자의 마음을 움직입니다.
분칠 많이 한 글은 두통만 일지요.
시인님의 '맹신'에 한표 찍습니다. 저도...요
     
두무지 18-01-13 13:11
 
<시>에대한 별다른 숩작과 훈련이 없었던 저는
평소 자신을 믿는 안 좋은 버릇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어느 전국 백일장에 최우수 상을 타면서 고참 시인의
찬사어린 격려가 오늘날 많은 시행착오를 불러 일으킨 것 같습니다.
지금부터 방법을 바꾸고 개선헤 나가는 선배들의 좋은
지혜를 배워 보렵니다
감사 합니다.
추영탑 18-01-13 12:33
 
이 사람은 글을 써 놓고 제목을 붙이는데]글 쓰는
방법이 죄 다른가 봅니다.

제목을 먼저 써놓으면 떠오르던 생각도 달아나더군요. ㅎㅎ

생각을 바꿔 볼까? 고민해 봅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
두무지 18-01-13 13:13
 
그러네요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제목을 맨 나중에 쓰는 것이
내용과 합일되는 방법 같습니다
우둔한 생각이 지금 껏 화롤 자초한듯 합니다
다녀가 주신 발걸음 깊은 감사를 놓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임기정 18-01-14 19:24
 
뜨금합니다
저 역시 그렇습니다
올 한해는 건강 건필하시고
아참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두무지 18-01-15 10:50
 
서툰 글이 노력도 안하면서 안 된다는 푸념 같습니다
누구나 자만은 금물이기기에 이 순간 좀더 겸손해지려 노력 합니다
시인님 귀한 시간 감사 합니다
금년에도 시인님의 가정에 평안과 행운을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209
8017 곱게 접어서 하늘로 하얀풍경 01:50 7
8016 사운드 홀 강만호 01:49 5
8015 음전한 기의 활연 01:26 9
8014 연기 시엘06 01:03 13
8013 그 바닷가에 가면 신광진 07-20 22
8012 놀라운 기적 -박영랸 새벽그리움 07-20 23
8011 나비의 꿈 동하 07-20 32
8010 삼복더위 노정혜 07-20 39
8009 자리에서 반정은 07-20 49
8008 홀로 선 저녁에 겨울숲 07-20 51
8007 첫사랑 하여름 07-20 47
8006 아주 오래 꽃 (2) 자운0 07-20 66
8005 살해하는 담장 (2) 이기혁 07-20 71
8004 폭염 (1) 조장助長 07-20 62
8003 물빛과 물소리 (8) 정석촌 07-20 83
8002 너희들을 실명으로 불러본다면 (2) 맛살이 07-20 56
8001 여름의 공간 창문바람 07-20 46
8000 남과 여 소드 07-20 59
7999 내 사랑하는 이들이여 청웅소년 07-20 33
7998 개 같은 하루 (13) 라라리베 07-20 90
7997 (1) 수호성인 07-20 42
7996 더위의 辨 (6) 김태운 07-20 68
7995 동무 (1) 페트김 07-20 38
7994 행인들에게 고함 (2) 도골 07-20 45
7993 억수로 시다 (12) 서피랑 07-20 80
7992 공동묘지 2 /추영탑 (12) 추영탑 07-20 54
7991 오일장 이야기 - 깜분이 - (4) 시그린 07-20 53
7990 자화상48 (1) 티리엘 07-20 50
7989 ==단비/은파 (12) 꿈길따라 07-20 47
7988 모자의 간극 (2) 호남정 07-20 39
7987 모스크바 2 tang 07-20 25
7986 검은 낙엽 (2) 하얀풍경 07-20 32
7985 탈출하고 싶은데 (4) 힐링 07-20 66
7984 우리, 라는 숲 / 양현주 (4) 양현주 07-20 127
7983 비의 여인 신광진 07-19 63
7982 최고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9 69
7981 뚜 벅이 (6) 스펙트럼 07-19 92
7980 대장간에 불꽃 (6) 정석촌 07-19 126
7979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11) 서피랑 07-19 155
7978 저녁으로 가는 길 (2) 초심자 07-19 97
7977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3) 미소.. 07-19 106
7976 아내의 선물 (2) 장 진순 07-19 88
7975 소식 /추영탑 (8) 추영탑 07-19 101
7974 청량리 (2) 산빙자 07-19 76
7973 기계비평 (1) 호남정 07-19 60
7972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5) 꿈길따라 07-19 70
7971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1) 도골 07-19 67
7970 사라 (1) 개도령 07-19 60
7969 어느 한 컷의 스토리 (1) 소드 07-19 77
7968 모스크바 (1) tang 07-19 56
7967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7-19 102
7966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80
7965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78
7964 몰래한 쉬 네클 07-18 67
7963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74
7962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108
7961 소나기 (1) 피탄 07-18 83
7960 꽃, 말 (13) 서피랑 07-18 164
7959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79
7958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9
7957 적어도 나는 (2) 창문바람 07-18 77
7956 색다른 바다 /은파 (6) 꿈길따라 07-18 86
7955 (6) 이장희 07-18 71
7954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61
7953 설왕설래 (9) 김태운 07-18 104
7952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84
7951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108
7950 개 대신 닭 (7) 맛살이 07-18 72
7949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53
7948 오늘도 김상협 07-18 47
 1  2  3  4  5  6  7  8  9  10